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Reckitt Benckiser’s Korean unit has formally apologized and offered to provide compensation for those who died because of its humidifier sterilizers. It is the first acknowledgment by the Korean subsidiary of the U.K.-based multinational of its role in the event, five years after the toxic chemical mixed into humidifier sterilizers sold from 2001 was linked to lung disease and deaths.

The chief executive of Reckitt Benckiser Korea said he was offering “a sincere apology to all victims and their families who have suffered lung disease as a result of using the humidifier sterilizer” as well as an apology for being late to offer one. The company says it will establish an independent panel of experts to map out the guidelines and scale of compensation by July.

The apology was vehemently shot down by victims and families, who questioned the company’s sincerity. The press conference was hastily arranged and lasted just five minutes. The group of victims plans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the British headquarters. The company has so far ignored protests from consumers and victims, and only issued an e-mail statement after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began last month. It was accused of trying to hastily offer compensation just to avoid heavier charges.

The company said it was being misunderstood due to differences between Korean and British corporate culture. But this is a shameful excuse coming from a company that has a long history of profiting by selling various consumer products in Korea.

Its lax action can only be understood as an underestimation of the Korean market and local consumers. It could not have acted similarly if one of its products was blamed for hundreds of deaths in the United States or Europe.

If the company is really sincere, it must come up with persuasively generous compensation packages fast. Otherwise, it will face a large-scale boycott by Korean consumers. The British headquarters should also clarify its position in the case and cooperate fully with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JoongAng Ilbo, May 3, Page 31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옥시가 어제 공식 사과를 했다. 15년 전부터 판매된 '옥시싹싹 뉴가습기 당번'이란 문제의 살균제로 인한 사망사고가 확인된 지 5년만에 처음 나온 조치다. 이 회사 한국법인 대표는 "가습기 살균제로 폐 손상을 입으신 모든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머리 숙여 가슴 깊이 사과를 드린다"며 "신속히 적합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데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독립적인 기구를 만들어 피해자에 대한 포괄적인 보상에 나서겠다는 방침도 내놓았다.
하지만 이날 사과에 대해 피해자들은 "진정성이 없다"며 옥시 측에 거세게 항의했다. 기자회견도 5분만에 끝났고, 피해자측은 "영국본사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옥시 측이 피해자는 물론 한국 소비자들에게서 불신을 산 것은 '자업자득(自業自得)'으로 볼 수 있다. 그동안 옥시 측은 피해자들의 항의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다가 지난 달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홍보대행사를 통해 기자들의 이메일로 자신들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검찰 수사를 피하기 위한 임시변통"라는 비난이 잇따르자 옥시측은 "한국과 영국 기업의 문화차이를 이해해달라"고 항변했다고 한다. 한국시장에서 수십가지의 제품을 팔면서 기업문화 운운하는 것은 소비자들을 우롱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
만약 이같은 사건이 유럽이나 미국 등에서 발생했다면 옥시 측은 어떤 조치를 내놓았을까. 옥시 측은 이날 사과가 정말 진정성에 바탕한 것이라면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지원을 해야 할 것이다. "최근 번지고 있는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는 일각의 곱지 않은 시선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도 보상금액을 더욱 늘려야 한다.
옥시 측 영국 본사도 한국 법인에서 발생한 사건이라는 소극적 대응에서 벗어나 사건의 원인과 전개과정,대책 등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 한국 검찰의 수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