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get creati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get creative

Four-term Rep. Chung Jin-suk was elected as the ruling Saenuri Party’s floor leader for the incoming 20th legislature. He won an overwhelming 69 votes from 122 lawmakers-elect, easily defeating his competitors Na Kyung-won with 43 votes and Yoo Ki-june with seven.

“We have 18 months lef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in an acceptance speech. “I will serve my best as a relief and starting pitcher for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successor.”

Chung called upon unity from his peers to exercise the ruling party’s duty in a new National Assembly dominated by two opposition parties.

The lawmaker has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restore the party’s reputation in next presidential election following its crushing defeat in the parliamentary election. He has also said he will make the ruling party more responsible and cooperate with the opposition that now forms the majority of the new legislature.

The journalist-turned-politician served as a senior political affairs secretary in the previous conservative government and is known for his experience, skill as a negotiator and willingness to cooperate. He is a sensible choice to represent the ruling party on the floor. He is expected to demonstrate a new style of politicking through cooperation and compromise with his counterparts from the Minjoo Party and People’s Party in an unprecedented three-party system.

Chung must display leadership to put the ruling party’s house in order. He must restore the reputation of the party, which has been accused of being little more than an army battalion that moves on the commands of the president. The party’s humiliating defeat in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was due to the excess of staunch loyalists to the president.

Chung is said to be tacitly favored by the president and her followers. The party would lose the chance to revive itself for good if the leadership continues to serve the president instead of the people. Chung also must come up with a smart strategy to keep up the ruling party’s face in a parliament where it no longer holds the majority. The party also must work closely with the government against the many imminent challenges. The new floor leader must be more inventive than any of his predecessors.

JoongAng Ilbo, May 4, Page 34



20대 국회 새누리당의 첫 원내대표로 정진석 의원당선자가 선출됐다. 122명의 의원당선자 가운데 1차 투표에서 과반인 69명의 지지를 받았다. 경쟁자인 나경원 의원이 43표, 유기준 의원이 7표를 얻었으니 상당한 신임을 얻었다고 볼 수 있다. 정 신임 원내대표는 취임사에서 "우리에겐 18개월이란 시간이 남아 있다. 박근혜 정권의 마무리 투수 겸 새 정권의 선발투수가 되겠다. 협치를 통해 활로를 열겠으며 집권여당이라는 공적 사명감 하나로 뭉쳐달라"고 호소했다.
총선에선 참패했지만 내년 대선에선 승리하겠다는 의지와 함께 집권당의 책임감과 여소야대 국회에서 취할 협치(協治)의 자세를 밝힌 셈이다. 정 신임대표는 기자 출신으로서 균형감각과 청와대 정무수석으로서 조정·협상력,국회 사무총장을 경험한 시야에다 4선 경력의 중후함과 안정감 등 국회 리더로서 필요한 자질을 두루 갖추고 있다. 오늘 선출될 더불어민주당의 원내대표,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함께 조화로운 3두체제를 만들어 상생과 공존, 창조정치라는 20대 국회의 시대적 과제를 반드시 정착시키길 바란다.
정 원내대표는 당장 폐허가 되다시피한 집권당 내 리더십을 세워야 하는 숙제가 있다. 당 재건의 진정한 목표는 청와대의 돌격대나 여의도 출장소쯤으로 격하된 집권당을 제 위치로 갖다 놓는 일이다. 당을 지난 총선에서 지리멸렬,오합지졸로 만든 제1차 원인은 여당을 동반자가 아니라 추종자로 여기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민주적 인식과 완장차고 과잉충성하는 것 외엔 사줄 게 없는 친박 세력의 맹목적 패권성 때문이었다. 정 대표는 득표 과정에서 청와대와 최경환·서청원 의원 같은 친박 보스들의 은근한 지원이 있었다는 얘기가 있다. 행여 원내대표가 이들의 눈치나 슬슬 보면서 또 다시 친박당 냄새를 풍기게 되면 새누리당의 미래는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제2당으로 전락한 새누리당의 새로운 원내전략도 개발해야 한다. 한편으로 입법부의 독립적인 위상을 세우면서 다른 한편으로 정부와 함께 국정운영의 공동책임을 지는 과제가 정 대표 앞에 놓여 있다. 정 대표가 과거 어떤 원내대표 보다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할 사안들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