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al show in Pyongya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litical show in Pyongyang

The seventh congress of the North Korean Workers’ Party convenes today in Pyongyang. In the event, which comes 36 years after the last party congress in October 1980, North Korean officials are expected to announce various measures to consolidate Kim Jong-un’s sole leadership centered around the Communist Party and the political heritage of his father Kim Jong-il and grandfather Kim Il Sung.

The congress will most likely boast the achievements the North has made in nuclear weapons — one of the two pillars of Kim Jong-un’s double-track policy of nuclear and economic progress which he proclaimed in 2013 when he took power. They have no other choice but to focus on nuclear development because Kim fell short of achieving economic development in the past five years. Even though Kim lost face after repeated failures of the Musudan mid-range ballistic missile, the North’s achievements in nuclear arms can hardly be shrugged off.

North Korea is expected to find a workaround from its dilemma by insisting on the completion of nuclear weapons ahead of its promised economic advancement. That is a miscalculation. The pursuit of nuclear development and economic advancement were not compatible from the beginning. Over the last five years, the North managed to achieve about 1 percent growth in the economy thanks to so-called family farming and an increase in autonomy for businesses. However, there are limits to further growth since the toughest-ever United Nations sanctions were levied after its fourth nuclear test and test-firings of long-range ballistic missiles. The sanctions will increasingly throttle the North’s economy as time passes.

Pyongyang desires to reinforce internal unity through the party congress, but it cannot calm the people’s ever-deepening frustration and disgruntlement unless it rejuvenates the economy. The North Korean people have been raising complaints about the authorities’ forced recruitment — and exploitation — of manpower ahead of the party congress in the name of “70-day combat.” North Korean experts say that some people are explicitly expressing their discontent.

The congress comes at a crossroads of change and isolati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position — no dialogue if the North does not give up its nuclear ambitions — is solid. We hope the North finds a diplomatic and economic breakthrough by declaring the abolishment of nuclear weapons. If it still tries to turn the situation around with a pledge not to start a nuclear attack, it will only put the survival of its regime at risk.


JoongAng Ilbo, May 6, Page 26


‘김정은 시대’의 개막을 공식 선포하는 북한의 제7차 노동당 대회가 오늘 개막한다. 1980년 10월 열린 제6차 당대회 이후 36년만에 열리는 이번 당대회에서는 집권 5년차에 접어든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할아버지·아버지의 유훈 통치를 벗어나 당을 중심으로 한 김정은 유일체제를 공고히 하는 조치들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도 2013년 김정은이 발표한 핵·경제 병진노선 가운데 핵 개발 성과를 크게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집권 5년 동안 핵 개발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성과가 없기 때문이다. 최근 무수단 중거리탄도미사일의 잇따른 발사 실패로 체면이 깎이긴 했지만, 강성대국 건설의 두 축 중 하나인 핵 치적(治績)은 김정은 시대의 개막에 없어서는 안될 발판일 것이다.
‘핵 완성’을 주장하고 다른 축인 경제 활성화의 출구 모색이 예상되지만 이는 단단한 착각이다. 핵과 경제가 처음부터 양립 불가한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 5년 동안 북한은 크진 않아도 가족영농제와 기업 자율성 확대 등 조치로 1% 정도의 경제성장을 이뤄왔다. 하지만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시험으로 강력한 국제사회의 제재로 대외경제의 수로가 막힌 상황에서 더 이상의 성장엔 한계가 있다. 대북제재는 시간이 지날수록 효과가 나타나 북한 체제의 목줄을 죄어올 것이다.
북한은 이번 당대회로 내부결속을 다지기를 원하지만 경제를 살리지 못하면 ‘배 고픈 민심’을 달랠 수 없다. 벌써부터 당대회를 앞두고 ‘70일 전투’ 등 각종 할당과 동원으로 주민들의 불만이 크게 늘고 있다고 한다. “먹고살기도 힘든데 핵이 무슨 소용이냐”노는 노골적 불만도 들린다.
이번 당대회는 북한이 마주한 변화와 고립의 기로다. “핵 포기 없이는 대화 없다”는 국제사회의 입장은 확고하다. 북한은 궁극적인 핵 포기를 선언하고 외교·경제적 활로를 찾길 바란다. 핵의 선제적 불사용 주장 같은 꼼수로 반전을 모색할 생각은 버리는 게 낫다. 그렇다면 철저한 고립 속에서 체제 존속의 시험대에 오르는 수밖에 없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