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cenario from hel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scenario from hell



Let us imagine the Korean Peninsula in 202Q when negotiations have failed to accomplish the denuclearization of the North — or at least its nuclear freeze. In that future, the North succeeds in the miniaturization of nuclear warheads through six nuclear tests. It has the ability to attack New York City and Washington with its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ICBMs). It has also mastered the advanced technology of ablation, which allows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warhead to withstand the temperatures of up to 7,000 degrees Celsius (12,632 degrees Fahrenheit), created when it re-enters the atmosphere at the speed of Mach 20.

North Korea’s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SLBM) is a more menacing weapon. The North already test-fired it from the East Sea in April 2016. It flew only 30 kilometers (18.6 miles) — far shorter than the planned range of 300 kilometers. Yet Kim Jong-un threatened that the North had become capable of stabbing the back o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lthough the missile failed to fly the entire range, the North nevertheless succeeded in completing the fundamental stages of firing SLBMs: underwater ejection, engine ignition, early-stage flight, normal flight and warhead separation.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projected that the North will be able to deploy the SLBMs for real attacks within three to four years, and the prediction was right.

Kim was not satisfied with the progress. He put more effort into developing a nuclear-powered submarines to threaten the United States by secretly reaching not only Hawaii, but also the eastern and western coasts of the mainland. These submarines required miniaturized reactors. Although it was difficult to secure the technology, the North managed to do so with help of Russian engineers. A nuclear submarine can travel a long distance underwater, far greater than conventional submarines that need to surface every one or two days. Theoretically, a North Korean submarine can approach within the 300-kilometer range of its target and attack major military installations and cities in the U.S. mainland.

Even after developing the technologies to directly threaten the United States, the North still makes various provocations against the South. The long-touted Kill Chain and the Korea Air and Missile Defense systems are not a satisfactory deterrence anymore because the North can attack anytime and from anywhere. The more serious concern is whether Washington will still provide the extended deterrence — including the nuclear umbrella — to the South, even risking the North’s nuclear attacks on its major cities and military bases once the U.S. mainland is exposed to North Korean ICBMs and SLBMs.

The North put the Korea-U.S. alliance to a serious test with its ICBMs and nuclear submarines. If the North attacks America, Japan will shoot down the North’s missiles with the SM-3 interceptors from its AEGIS destroyers and Pac-3 missiles, deployed in Aomori and Kyoto. But Japan’s interception capability is seriously undermined since the North possesses nuclear submarines.

The F-117As, F-22 Raptors and B-2 strategic bombers — all advanced stealth aircraft — won’t be a trustworthy shield. During the Kosovo War in 1999, the myth of stealth was broken when the U.S. military’s F-117A was shot down by a ground-to-air missile belonging to Serbian Forces. It was an accomplishment by Tamara and Kolchuga radar systems, developed by the Czech’s Tesla-Pardubice. North Korea didn’t miss the opportunity. It lured the Czech radar developers and managed to develop its own anti-stealth technology. Although the United States pressured the Czechs not to transfer the radar technology to other countries, it was too late.

This imagin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202Q — particularly the North’s development of advanced weapons systems — is not the worst scenario. It is the scenario from hell. We do not know how many more years we have before this situation becomes reality. But this is not unrealistic, taking into account the extremely rapid progresses of the North’s nuclear, missile and submarine development.

How will we counter this? There are two ways.

First, there is the proposal that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made in February on the parallel negotiations on a peace treaty and the denuclearization of the North. This process will include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Pyongyang and Washington and between Pyongyang and Tokyo; the North’s moratorium on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and suspension of the Korea-U.S. joint military drills.

Second, reinforcing military deterrence and security cooperation among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s well as the cooperation among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China — if we fail to freeze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he United States also needs to consider permanent deployment of a nuclear submarine in the East Sea. If U.S. nuclear submarines are rotating in the area, it can silence the increasing voices in the South to develop its own nuclear weapons and bring back tactical U.S. nuclear weapons to the peninsula. The channel of inter-Korean talks is not likely to open until a new administration takes power in the South in 2018. Washington’s North Korea policy will also remain idle until the new administration’s foreign affairs lineup is completed in May or June of 2017.

This power transition period is very dangerous. This is not the time to chant some wishful mantra that the recalcitrant regime in Pyongyang will soon collapse. Finding a road for dialogue and realistic means to prevent a conflict is a must in our long journey toward peace and denuclearization.





협상을 통한 북한 핵동결, 가장 바람직하게는 비핵화가 성사되지 않고 맞은 202Q년의 한반도를 상상해 보자. 북한은 여섯 번의 핵실험으로 핵탄두의 소형화에 성공했다.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도 뉴욕과 워싱턴을 타격할 능력을 갖췄다. ICBM이 마하 20의 속도로 대기권에 진입할 때 공기마찰로 생기는 6000~7000도의 고열을 견디는 감삭(Ablation)이라는, 핵탄두가 균일하게 깎이게 하는 고난도의 기술을 확보했다.

잠수함발사 미사일(SLBM)은 더욱 가공할 무기다. 북한은 2016년 4월 동해에서 SLBM을 시험발사했다. 목표한 사거거리 300킬로에 못 미치는 30킬로를 날아갔다. 그래도 김정은은 그 때 "남조선과 미 제국주의의 뒤통수에 아무 때나 마음먹은 대로 멸적(滅敵)의 비수를 꽂을 수 있게 됐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SLBM은 사정거리는 목표미달이었어도 물속에서 미사일을 튕겨올리는 수중사출→엔진점화→초기배행→정상비행→탄두분리에 성공했다. 우리 국방부는 3~4년 안에 SLBM의 실전배치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 예측이 맞았다.

김정은은 거기서 만족하지 않았다. 미국을 위협하려면 하와이는 물론이고 본토의 동.서해안까지 잠행할 수 있는 원자력추진 잠수함 개발에 총력을 기울였다. 원자력추진 잠수함에는 소형의 원자로가 필요하다. 참으로 어려운 기술이었지만 북한은 러시아인 기술자들의 도움으로 해냈다. 원자력추진 잠수함은 재래식 잠수함과는 달리 하루나 이틀에 한 번씩 수면 위로 올라오지 않고 장거리 잠행이 가능하다. 북한의 잠수함은 이제 이론적으로는 타격목표 지점에서 300킬로까지 접근하여 미국 본토의 주요 군사기지와 대도시를 타격할 수가 있다.

북한은 이렇게 미국을 눌러놓고 한국에 온갖 위협적 도발을 감행한다. 김정은의 말대로 언제 어디에 출몰할지 모르기 때문에 킬 체인도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KAMD)도 충분한 억지력이 못된다. 더 걱정되는 것은 미국 본토가 북한 ICBM과 핵잠수함에서 발사되는 핵미사일 공격에 노출될 경우 미국이 과연 자국의 주요 도시와 군사기지가 핵공격을 받을 것을 감수하면서까지 한국에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억지력을 제공할 것이냐는 것이다.

북한은 ICBM과 핵잠수함으로 한미동맹을 심각한 시험대에 올려놓았다. 미국이 북한의 공격을 받으면 일본은 이지스함의 SM-3 요격 미사일과 아오모리와 교토에 배치되어 있는 Pac-3 요격 미사일로 북한 ICBM을 요격할 것이다. 그러나 북한이 핵잠수함을 보유한 상황에서는 일본의 요격능력도 심각한 제한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미국이 자랑하는 스텔스기들인 F-117A, F-22 랩터, B-2 전략폭격기도 전적으로 믿을 수가 없다. 1999년 코소보전쟁 때 유고 폭격을 위해 발진한 미군 F-117A가 세르비아군의 지대공 미사일에 격추되었을 때 스텔스 신화가 깨졌다. 체코의 테슬라 발루드비체가 개발한 레이더 타마라와 콜추가가 올린 개가였다. 북한이 그걸 놓칠리 없었다. 재빨리 타마라와 콜추가를 개발한 체코 기술진을 거액으로 유인하여 북한판 대(對)스텔스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미국이 체코에 타마라와 콜추가 기술을 해외에 이전하지 말라고 압력을 넣었지만 한 발 늦었다.

202Q년의 시점에서 본 한반도 상황, 북한의 첨단무기체계 개발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아니라 지옥의 시나리오다. 2016년의 오늘에서 202Q년까지 몇년의 시차가 있는지는 모른다. 그러나 북한의 핵.미사일.잠수함 개발의 놀라운 속도로 보면 비현실적인 가정도 아니다.

202Q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답은 둘 중 하나다. 중국 외교부장 왕이가 지난 2월 제안한 북한 비핵화와 평화협정의 병행추진이 그 하나. 거기까지 가는 과정에는 북미, 북일수교, 북한 핵.미사일 모라토리움,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중단이 포함될 것이다.

다른 하나는 협상으로 북한 핵.미사일 동결이 안되면 군사적 억지력과 한미일 뿐 아니라 한미중의 안보공조를 강화하는 것이다. 미군이 동해에 핵잠수함을 상시배치하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미군 핵잠수함이 순환배치로 상시배치의 효과를 내면 한국의 핵무장론과 전술핵 재도입 요구를 침묵시킬 수 있다. 남북한 대화의 통로는 2018년에 새정부가 출범하기 전에는 열리지 않을 것이다. 미국도 2017년 새 정부의 외교진영이 짜여질 5~6월까지는 적극적인 대북정책은 동면에 들어간다.

이 권력교체기가 위험하다. 북한 붕괴론의 주문만 욀때가 아니다. 평화협정과 비핵화를 향한 길고 긴 여정에서 대화의 길을 찾아 현실적 충돌방지의 수단이 필수적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