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effective holiday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ore effective holidays

Friday, May 6, was unexpectedly designated a temporary holiday. There was no justification like the opening of the Seoul Olympic Games in 1988, Korea advancing to the semifinals of the World Cup in 2002 or the 7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last year. It was simply to boost domestic consumption by creating a long weekend because Children’s Day, May 5, fell on Thursday. While those who wanted a vacation may have welcomed the news, this unexpected move could lead to problems. It set a precedent, and people will wonder if the government will make temporary holidays for other similar situations.

The government will face a dilemma in May 2017. Wednesday, May 3, is Buddha’s Birthday, and Friday, May 5, is Children’s Day. If Thursday, May 4, is designated a temporary holiday, it makes a five-day long weekend. Moreover, Monday, May 1, is Labor Day. While it is not a public holiday and government offices are open, workers and companies observe May Day. If Tuesday, May 2, is also made a holiday, it would create a nine-day holiday. If the economy does not improve and consumption does not grow by next year, the temporary holiday issue will likely be raised again.

But a temporary holiday should not be announced only 10 days in advance. Holidays should be determined at least before next year’s calendars are printed. We may want to use the opportunity to reconsider the general holiday system.

Korea’s holidays are observed on dates, not days, and the Lunar New Year, Chuseok and Buddha’s Birthday are based on the lunar calendar. We should consider introducing day-based holidays in order to make a more efficient calendar.

Minjoo Party lawmaker Hong Ihk-pyo proposed a bill on national holidays last May. He suggested Children’s Day be the first Monday of May, Memorial Day the first Monday of June and Hangul Day the second Monday of October. The bill was submitted for discussion but failed to pass because lawmakers thought citizens were already accustomed to date-based holidays.

In Japan, some holidays were changed to Mondays in the early 2000s. In the United States, many holidays are fixed as certain Mondays. Memorial Day is the last Monday of May, for instance. When a holiday falls on a Monday, it creates a three-day long weekend, and American retailers always use the opportunity to offer holiday promotions and sale events.

Korea’s Children’s Day was once a day-based holiday. It was first designated as May 1 in the early 1920s and then changed to the first Sunday of May in 1927. It was suspended by the occupying Japanese administration in 1937, and in the year following liberation in 1946, it was celebrated again on the first Sunday of May. Because that day was May 5, it has been observed on that date ever since.

Considering the history of Children’s Day, there is no reason to fix it to May 5.

The anniversary of the March 1 Movement and Liberation Day on Aug. 15 can hardly be changed, but Children’s Day and Memorial Day can be. It is about time we discuss a more effective system.

JoongAng Ilbo, May 6, Page 26


*The author is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KIM WON-BAE


오늘(5월 6일)은 갑작스럽게 맞은 임시공휴일이다. 서울올림픽 개막이나 월드컵 4강 진출, 광복 70주년 같은 명분도 없었다. 징검다리 휴일 대신 긴 연휴를 만들어 국내 소비를 진작시키겠다는 의도에서 마련됐다. 여행이나 휴식을 원하는 국민에겐 반가운 일이겠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선례가 있기 때문에 비슷한 상황이 되면 정부의 임시공휴일 지정 여부에 관심이 쏠릴 것이다.
내년 5월엔 정부가 더 어려운 고민에 빠질 것 같다. 2017년 5월 3일(수)은 석가탄신일, 5일(금)은 어린이날이다. 내년 5월 4일(목)을 임시공휴일로 하면 5일 연휴가 된다. 게다가 내년 5월 1일(월)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은 관공서가 쉬는 공휴일은 아니지만 근로자와 기업엔 휴무일이다. 만일 5월 2일(화)까지 쉬게 되면 9일간의 황금 연휴가 생긴다. 내년에도 경기가 부진하다면 임시공휴일 지정 얘기가 또 나올 것이다.
그렇다고 내년에도 올해처럼 임시공휴일을 10여 일 앞두고 급하게 정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적어도 내년도 달력이 인쇄되기 전에 공휴일로 할지 말지를 결정하는 게 옳다. 아예 이 기회에 공휴일 제도 전반을 재검토해 볼만하다.
한국의 공휴일은 날짜 중심인데다 음력으로 따지는 설, 추석, 석가탄신일이 있어 징검다리 휴일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안정적인 휴일을 보장하기 위해선 날짜 대신 요일제 공휴일 도입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지난해 5월 국민의 휴일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어린이날을 5월 첫째 월요일, 현충일은 6월 첫째 월요일, 한글날은 10월 둘째 월요일로 변경하는 내용이다. 지난해 11월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 상정돼 논의도 했다. 하지만 많은 국민이 날짜 중심의 공휴일에 익숙하다는 이유로 더 이상 진전을 보지는 못했다.
이웃나라 일본은 2000년 초 일부 공휴일을 월요일로 변경했다. 미국도 월요일로 지정된 공휴일이 여럿 있다. 현충일과 비슷한 메모리얼 데이(Memorial Day)는 5월 마지막 월요일이다. 공휴일이 월요일이면 3일 연휴가 안정적으로 보장된다. 미국의 쇼핑업체들은 이때를 놓치지 않고 세일 행사를 한다.
우리의 어린이날도 한때 요일제 기념일이었다. 1920년대 제정 초기 어린이날은 5월 1일이었고, 27년부터 5월 첫 번째 일요일로 변경됐다. 37년 일제에 의해 중단됐다가 해방 이듬해인 46년 5월 첫 일요일에 다시 행사가 열렸다. 이날이 5월 5일이었고, 이후 어린이날은 이날로 굳어졌다. 유래를 살펴 보면 어린이날을 꼭 5월 5일로 해야할 이유를 찾기 어렵다.
삼일절(3월 1일)이나 광복절(8월 15일)을 요일제로 할 수는 없겠지만 어린이날이나 현충일은 요일제로 전환해도 큰 무리가 없다. 이젠 효과적으로 놀고 즐길 수 있는 공휴일제를 진지하게 논의할 때가 됐다.

김원배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