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es AlphaGo know the answ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oes AlphaGo know the answer?

On September, 2014, swimmer Park Tae-hwan was tested positive for banned substances in a doping test, and the test was made public in January, 2015. International Swimming Federation (FINA) stripped him of the medals he earned in Incheon Asian Games and reprimanded him to an 18-month suspension. While the suspension ended in March, 2016, Park is not allowed to compete in the 2016 Olympic Games in Rio de Janeiro in August. According to Korean Olympic Committee’s policy, an athlete who tested positive for banned substances are banned to represent the national team for three years upon completion of the disciplinary action.

Less than three months to the Olympics, Park became a hot potato in the sports world. In the Donga Swimming Competition last month, the first competition after the suspension, Park won four events with satisfying records. On the last day of the competition, coach Roh Min-sang bowed on his knees and appealed. Some advised that Park may be able to compete in the Olympics by bringing the double punishment to the Court of Arbitration for Sport (CAS). Inchoen Mayor Yoo Jeong-bok and Doosan Chairman Park Yong-man led the public opinion, and Saenuri Party politicians backed the idea. A pollster claimed that a survey showed 70 percent of Koreans want Park to compete in Rio.

I first covered Park in 2004, when he competed in the Olympics in Athens. I watched him being disqualified for a false start in the preliminary heat on television from the news room. In 2008 in Beijing, I was at the scene of Park winning a gold medal in 400-meter freestyle and a silver in 200-meter freestyle. The triumph was overwhelming. Four years later, I met him again in London. He won two more silvers. It is only natural that we don’t want to see our swimming hero go, just as Incheon Mayor Yoo Jeong-bok said. It may be easier for me to write about why he should go to Rio. But I may have to veto the idea.

Park’s doping case is in the appeal process. But the trial leaves some doubts, and the focus seems to be off the essential nature of doping. Various allegations raised in the early stage are not cleared. Also, I wonder why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policy that raised a “double jeopardy” controversy became an issue at this point. This policy was made in July, 2014. Sports insiders say that the background is dubious. Back then, an athlete with a history of doping was about to join the national team, and while the athlete was renowned in the field but had an uncomfortable relationship with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While the issue of double punishment was raised, the committee pushed for the policy to prevent him from returning to sports. Careers of many other athletes who are not as well-known as Park Tae-hwan couldn’t argue and had to perish because of this policy.

The climax of swimmer’s career is said to be around age 24. Park is 27. He may or may not be able to win medals in Rio. I am not sure Park should be banned from competing even when he changed the history of swimming in Korea. My mind and heart are going opposite directions. Does AlphaGo know the solution?

JoongAng Ilbo, May 9, Page 30


*The author is head of JTBC digital newsroom.

CHANG HYE-SOO


박태환은 2014년 9월 실시한 도핑테스트에서 금지약물 양성반응을 보였다(결과가 공개된 건 2015년 1월이다). 국제수영연맹(FINA)은 그에게 인천 아시안게임 메달 박탈과 18개월 선수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 징계는 올해 3월 끝났지만 박태환은 오는 8월 리우올림픽에 나갈 수 없다. ‘도핑에 따른 징계가 끝난 시점으로부터 3년 이내엔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는 대한체육회 규정 때문이다.
개막이 석 달도 남지 않은 리우 올림픽. 체육계에선 ‘박태환’이 뜨거운 이슈가 됐다. 징계 종료 후 복귀전이었던 지난 달 동아수영대회에서 나쁘지 않은 기록으로 4관왕을 차지하면서다. 대회 마지막 날, 스승 노민상 감독은 무릎을 꿇은 채 “박태환을 도와달라”고 읍소했다. “박태환 건을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로 가져가면 이중처벌 조항이 부당하기 때문에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는 조언자도 나타났다. 유정복 인천시장과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이 여론몰이에 앞장섰고 새누리당 등 정치권이 호응했다. 한 여론조사기관은 ‘여론조사 결과 국민 70%가 박태환의 리우행을 찬성한다’며 거들었다.
박태환을 처음 취재한 건 그의 올림픽 첫 도전이던 2004년 아테네다. 편집국에서 TV를 통해 박태환의 부정출발 실격 장면을 보며 “어어~” 했던 생각이 난다. 4년 뒤인 2008년 베이징 올림픽. 현장에서 박태환이 남자 400m 자유형 금메달과 200m 자유형 은메달을 따는 걸 봤다. 당시 감격은 지금도 생생하다. 또 4년 뒤 2012년 런던 올림ㅅ픽에서 만났다. 금메달 없이 은메달만 2개였어도 벅찬 가슴은 베이징 때와 다를 바 없었다. “우리의 수영 영웅을 이대로 보낼 수 없다”는 유정복 시장 말에 마음이 흔들리는 건 어쩌면 당연하다. “박태환을 리우로 보내자”고 쓰면 쉬울 수도 있다. 그런데 머리 속 한쪽에서 ‘비토권’을 행사한다.
박태환 도핑의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그런데 재판을 들여다봐도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 쟁점도 도핑의 본질적 부분은 빗겨간 느낌이다. 사건 초기 제기된 수많은 의혹들이 풀리지 않고 있다. 이중처벌 논란을 불러온 대한체육회 규정도 ‘왜 이제야 문제 삼을까’ 하는 생각에 맘이 편치 않다. 이 규정은 2014년 7월 만들어졌다. 체육계 얘기를 들어보니 도입 배경도 석연치 않다. 당시 한 도핑 전력 인사의 국가대표팀 복귀 문제가 시끄러웠다. 소속 종목에선 명망가였지만 대한체육회와는 껄끄러웠던 모양이다. 당시에도 이중처벌 얘기가 있었지만 그의 복귀를 막기 위해 밀어붙였다는 것이다. 박태환 만한 이름값이 없는 적지 않은 선수들이 변명 한 번 못해보고 이 규정에 따라 사라져갔다.
수영선수의 전성기는 24살 전후라고 한다. 박태환은 만 27살이다. 리우에서 메달을 딸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 그렇다고 수영의 역사를 바꾼 박태환을 그냥 묻어버리는 게 맞는 건지도 모르겠다. 가슴과 머리가 다른 방향으로 향하는 이 상황. 알파고라면 해법을 알까.

장혜수 부장/JTBC 디지털뉴스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