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 markets save the North?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an markets save the North?

Something unbelievable has happened in Russia. Russians are finally winning their long battle with the notorious habit of binge-drinking on vodka. Consumption of vodka in Russia fell 12 percent in 2014 alone. That year, Russians drank just half of what they had guzzled down in 1995. Instead, beer consumption grew. In 1995, vodka was the favorite drink for 78 percent of Russians, while just 20 percent liked beer. By 2007, the numbers reversed. Beer was the favorite for 79 percent and vodka for 13 percent. The average consumption reflecting the percentage of alcohol decreased as Russians shifted to the lower-proof beverage. Less binge-drinking on vodka, which is believed to be responsible for a quarter of deaths among Russian men below the age of 55, is expected to reduce the mortality rate by 30 percent.
Vodka traditionally has been a symbol of masculinity for Russians. There is a legend that a Russian king in the Middle Ages rejected Islam because the religion prohibited alcohol. President Mikhail Gorbachev in 1985 tried to rein in the nation’s habit of hard drinking, believing it to be the cause of economic depression. He shut down vodka factories and raised vodka prices. Alcohol consumption was cut in half, according to official data. But unofficial data showed that sugar consumption doubled from the previous year because Russians secretly manufactured the spirit and sold it on the black market. How did Russians break a habit that even a king had supported and a socialist regime could not control?

Russians were able to shake off their long-held partiality to the drink because of the market economy. The opportunity cost of heavy drinking became dire after Russia shifted to a free-market system in 1992. In a socialist economy where jobs were secured for life for everyone, people were able to guzzle down a drink or two in broad daylight. Heavy drinkers were paid the same as non-drinkers. They did not worry about being fired for their drinking habit. In fact, drinkers were regarded as sociable and having a better chance of moving up in the hierarchy. That ended when market principles were applied. Drinkers lost jobs and income and were deemed impotent. Young Russians prefer Baltika (the best-selling Russian beer brand) over vodka during their nights out.

The market system can fundamentally change human minds and behavior. German socialist Max Weber was one of the first scholars to analyze the phenomenon of modernity. The vertical relationship of man to God that prevailed in the Middle Ages was being replaced by a network of horizontal relationships between individuals and their social environment. In a vertical society, loyalty to the almighty can shape one’s fate. But in a market system, one who comes up with a product that sells well can succeed.

Scottish philosopher Adam Smith perceived capitalism as a merchant-oriented society where every person “lives by exchanging, or becomes in some measure a merchant, and the society itself grows to be what is properly a commercial society.” The French philosopher Montesquieu described the “spirit of commerce” as a positive force that, when properly exercised, could lead to “frugality, economy, moderation, labor, prudence, tranquility, order and rule.” He believed commerce produces in the mind of a man a certain sense of justice, competition, independence and responsibility, while a lack of it can lead to evils like robbery.

The market can transform a rigidly Juche (self-reliant) North Korean to a “homo economicus, or economic man.” According to a Seoul National University study, a North Korean with market experience supports capitalism more than one who has none, although still less than a South Korean. A North Korean defector relayed an interesting story from home. A teenager who got accepted to a top elite school in North Korea said in an interview that he was able to get into the school all thanks to his parents and did not mention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he school canceled his admission, but people silently agreed that it had been the parents who earned money from their market activities to educate their son, not the supreme leader.

North Korea convened its Workers’ Party congress on Friday for the first time in 36 years. The politburo’s top boss, Kim Jong-un, is expected to proclaim to the people at home and abroad that the country has achieved its goal of becoming a military and economic power. But a country with per capita income of a paltry $800 can hardly be defined as an economic power. Kim is in a bind. If he promotes the market system, his feeble hold over the country will crumble. But if he tries to clamp down on market activities that account for more than 70 percent of income for North Koreans and reinforce a state-controlled economy, he will inevitably face strong resistance from the people and risk a major economic breakdown.

An economy moves on its structure, not the words of a leader. No grandiose promises or ambitious plans helped stop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No policy other than a shift to a market economy can save the North Korean economy. While cheering for the delegates in carefully choreographed pageantry, the minds of North Koreans will be at the market eager to make money off of the crowd. It is the market that is moving today’s North Korea. What commands the North Korean economy is the market — not Kim Jong-un. We will have to see whether the market that cured the Russians of their centuries-old vodka addiction can work miracles for Kim Jong-un in his obsession with nuclear weapons.



러시아에 역사적이라 할 만한 일이 일어났다. 보드카 소비량이 급감한 것이다. 1995년부터 줄기 시작한 보드카 소비량은 2014년 한 해 동안 12%나 감소하여 1995년 대비 이제 거의 절반에 불과하다. 그 대신 맥주 소비량이 증가했다. 1995년에 러시아인의 78%가 자신을 보드카 애호가라고 응답한 반면 맥주 애호가는 20% 정도였다. 그러나 2007년에는 알코올 소비량 중 맥주와 보드카 소비가 각각 79%, 13%로 상황이 역전됐다. 독주보다 순한 술을 마신 결과로 알코올 농도를 감안한 순알코올 소비도 줄었다. 그 덕택에 러시아 남성의 사망률이 30% 남짓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보드카는 슬라브족의 상징이며 정체성이라고 여겨질 만큼 그 소비를 줄이기 어려웠다. 심지어 중세 러시아 왕이 종교를 택할 때 금주 계명 때문에 이슬람을 배제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올 정도다. 1985년 정권을 잡은 고르바초프는 소련 경제의 침체 원인을 음주 때문이라고 믿고 대대적인 반(反)알코올캠페인을 벌였다. 보드카 주조공장을 폐쇄하고 가격을 크게 올렸다. 공식통계는 알코올 소비량이 절반으로 줄었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비밀 통계에 따르면 그 기간에 설탕 소비가 배로 증가했다. 밀주를 만들어 마시거나 암시장에서 팔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왕도 인정하고 사회주의 정권도 해결하지 못한 러시아인의 보드카 중독을 고친 것은 무엇인가.

러시아의 보드카병(病)을 해결한 것은 바로 시장이었다. 1992년부터 러시아가 시장경제로 바뀌게 되자 과음의 기회비용이 크게 높아졌다. 사회주의에서는 모든 사람에게 일자리가 보장되므로 실업 염려 없이 대낮부터 보드카를 마셔댈 수 있었다. 과음하더라도 정부에서 정해진 월급은 그대로였다. 시장 경쟁이 없으므로 술 때문에 퇴출당할 걱정을 할 필요가 없었다. 오히려 보드카를 함께 마시며 다져 놓은 인맥이 사회생활과 출세에 더 중요했다. 그러나 시장이 들어오자 모든 것이 변했다. 보드카에 중독되면 소득이 줄고 일자리를 잃고 경쟁의 패자가 됐다. 그러기에 젊은 사람들부터 보드카를 버리고 발티카(러시아 맥주의 이름)로 갈아탔다.

시장은 인간 사고와 행동의 근본을 바꾼다. 막스 베버는 중세를 수직적 위계 관계로, 근대를 시장 중심의 수평적 관계로 이해했다. 수직적 관계에서는 권력자에 대한 충성이 자신의 명운을 결정하지만, 시장 관계에서는 익명의 소비자가 원하는 물건을 팔면 성공한다. 따라서 근대의 개인은 권력자로부터 독립하여 자신이 삶의 주체가 된다.

애덤 스미스는 자본주의를 상업의 시대로 불렀으며 몽테스키외는 상업의 정신을 검약, 신중, 근면, 규칙으로 규정했다. 시장이 편만해지면 독립심이 증가하고 자유를 추구하며 더 열심히 일하게 된다는 것이다.

시장은 북한의 주체사상형 인간형을 호모 에코노미쿠스(경제하는 인간)로 바꿀 잠재력을 갖고 있다. 서울대 팀의 연구에 따르면, 북한에서 시장 활동을 한 사람들의 자본주의 지지도는 하지 않은 사람보다 높고 남한 주민보다는 낮아 그 중간 정도에 위치한다. 최근 만난 한 탈북민의 얘기도 흥미롭다. 북한의 한 영재학교에 합격한 아이가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의 합격을 부모 덕분이라고 하며 김정은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불경죄로 큰 소동이 벌어졌고 합격은 취소됐다. 그러나 사람들은 부모가 장마당에서 열심히 일해 공부시킨 것을 아는 아이가 바른 말을 한 것이 아니냐며 그 아이를 옹호했다고 한다.

북한 노동당 7차 대회가 내일 열린다. 이 대회에서 김정은은 군사대국뿐만 아니라 경제대국이 되었음을 선언하고 싶었을 것이다. 하지만 일인당 800달러 정도에 불과한 국민소득을 가진 나라가 경제대국이라 선언한다면 북한의 깡마른 소도 웃을 일이다. 그렇다고 경제개혁의 휘황한 설계도를 보여주기도 어렵다. 시장화를 촉진하는 조치를 발표하면 김정은이 서 있는 내리막길의 경사는 더욱 기울어질 것이다. 반대로 가계 소득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시장을 철폐하고 사회주의 경제를 복원하려 한다면 대규모 경제 위기가 일어날 가능성 뿐 아니라 주민들의 거센 저항도 배제할 수 없다.

경제는 권력자의 말보다 그 구조에 의해 움직인다. 사회주의 위업을 달성하겠다던 여러 독재자의 휘황찬란한 말과 정책도 소련이 붕괴로 가는 길을 막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김정은이 시장경제로의 이행 이외에 어떤 경제 정책을 내놓더라도 긍정적 효과는 기대하기 어렵다. 행사에 동원된 수많은 북한 주민의 마음은 몸과 분리되어 시장에서 밥벌이 할 생각으로 가득 차 있을 것이다. 이제 시장이 북한을 움직이고 있다. 이 상업의 시대에 북한 경제의 최고사령관은 김정은이 아니라 시장이다. 러시아의 보드카병을 치료한 시장이 과연 김정은의 핵무기병을 고칠 수 있을 것인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