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 ways to a creative econom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wo ways to a creative economy

“Let’s take a picture together before the end of the event. Please come up on stage.” The person next to me, who works for a cosmetics start-up, headed to the stage with bashful smile. I was in a dilemma whether I should go. Lim Jung-min, head of the Google Campus Seoul, took a picture with attendees using a selfie stick.

In May 2015, the Google Campus Seoul opened in Daechi-dong, southern Seoul, and is celebrating its first anniversary. It is the third overseas campus after London and Tel Aviv. The first-year anniversary event on Tuesday was fun and liberal. Not just the resident companies but also start-up support center staff, employees and aspiring entrepreneurs got together and shared their experiences.

On Monday, one day earlier, the Gangwon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held its own first-year anniversary celebration. For the first 30 minutes, Minister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Choi Yang-hee, Gangwon Gov. Choi Moon-sun, Wonju Mayor Won Chang-mook and Naver CEO Kim Sang-heon made speeches. Center head Han Hong-ho explained the accomplishments to the VIPs at a separate exhibition space.

The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and Google Campus are similar in supporting and nurturing start-ups. But just as the two anniversary events illustrated, they have completely different atmospheres.

The report cards are just as different. The center proudly claimed that it had discovered 89 start-ups and brought in 3.7 billion won ($3.2 million) in investment. On the other hand, the Google Campus Seoul supported 16 companies with 12.1 billion won in investment in the past year. The creative economy center may have been focused on increasing the number of companies it supports.

The creative economy center is a unique model, where a large corporation assists start-ups and the local economy. Most major Korean companies participate in the project. While it is supposed to be “voluntary participation,” not many believe it.

An executive posted to a creative economy center said, “It is doubtful if the center will continue when the administration changes.” John Howkins, head of the John Howkins Research Centre on the Creative Economy and author of the 2002 book “The Creative Economy: How People Make Money from Ideas,” said in a visit last year that the government should help creative economy centers but not attempt to lead them.

“The government should not control the centers,” the Korea Creative Economy Research Network’s director, Lee Min-hwa, who was the founding chairman of the Korea Venture Business Association, said. “Unless the large corporations,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nd start-ups work together and survive on their own, the project will fizzle out in the next administration.”

The course of creation was not smooth, but the creative economy centers are fulfilling their roles. And the roles should be continued when the administration changes. They can learn from the Google Campus Seoul.


JoongAng Ilbo, May 12, Page 29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KIM KYUNG-MI


"행사 끝나기 전에 다 같이 셀카 한 장 찍을게요. 오신 분들 모두 무대 앞으로 나와주세요."
화장품 관련 벤처 회사에서 다닌다던 옆 사람이 수줍은 미소를 지으며 무대로 향했다. 순간 '나도 나가야 하는 건가' 싶은 생각에 잠시 고민에 빠졌다. 임정민 구글 캠퍼스 서울 총괄은 직접 셀카봉을 들고 나와 참석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지난해 5월 서울 대치동에 문을 연 '구글 캠퍼스 서울'이 설립 1주년을 맞았다. 영국 런던,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이어 세 번째다. 10일 열린 첫돌 행사에는 스타트업 특유의 유쾌하고 자유로운 분위기가 묻어났다. 입주 기업뿐 아니라 인근 창업센터 관계자와 스타트업 직원, 예비 창업자가 한데 모여 서로의 창업 경험을 함께 나눴다.
하루 앞선 9일엔 강원도 춘천에서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의 1주년 기념식이 있었다. 행사 초반 30분간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원창묵 원주시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의 축사가 이어졌다. 한종호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별도로 마련된 전시공간에서 내빈들에게 그동안의 성과를 설명했다.
스타트업을 지원·육성한다는 점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와 구글 캠퍼스 서울은 닮은 꼴이다. 하지만 1주년 행사를 통해 보여지는 두 곳의 분위기는 확연히 달랐다.
성적표도 차이가 난다. 강원센터는 한 해 동안의 주요 성과로 "89개의 창업·중소기업을 발굴해 37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는 점을 내세웠다. 구글 캠퍼스 서울은 1년간 16개 기업을 지원해 121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창조센터가 지원 기업 숫자 늘리기에 급급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드는 대목이다.
창조센터는 대기업이 창업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 독특한 모델이다. 국내 주요 대기업이 대부분 참여했다. 자발적 참여라고는 하지만 이를 온전히 믿는 이는 많지 않다.
한 창조센터의 대기업 파견 간부는 "정권이 바뀌더라도 센터가 존속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2001년 『창조경제』라는 책을 출간하며 창조경제란 개념을 세계에 알린 존 호킨스 창조경제연구센터장은 지난해 한국을 방문해 "정부는 창조센터에 도움을 주되 그들을 리드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벤처협회 초대회장을 지낸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도 "정부가 센터를 좌지우지하면 안 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벤처기업이 합심해 자생력을 갖추지 않는다면 정권이 바뀐 후 사업은 흐지부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탄생의 과정이 매끄럽진 않았지만 창조센터는 나름의 역할을 하고 있다. 정권이 바뀌더라도 그 역할은 계속 되어야 한다. 구글 캠퍼스 서울을 보고 배우는 것도 방법이다.

김경미 경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