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iesel dilemm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iesel dilemma

The Ministry of Environment has announced results of its emission tests of diesel cars on the road. In the tests of 20 models of diesel cars used in Korea, 19 emitted nitrogen oxide — the chemical compound with the formula NO2 — beyond their allowed levels. Nitrogen oxide is a major cause of fine dust which leads to various types of pulmonary diseases.

The ministry plans to revoke its certification of the Nissan Qashqai — a popular model sold in the local market by Nissan Korea — after it allegedly manipulated its emission standards. The ministry is set to file a complaint about the rigged results to the prosecution. Nissan Qashqai’s emission levels reached more than 20.8 times their certifed amounts. The remaining 18 models had emissions six times their approved levels.

The results of the tests are similar to what the authorities in Germany, the UK and France have found, which has once again confirmed that diesel cars discharge much more pollutants than expected. In a test in Germany, an automatic emission reduction mechanism suddenly came to a halt when outside temperatures dropped below a certain level. As such mechanisms translate into a serious loophole in controlling pollutants in the ai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reasingly calls for a global consensus on tougher regulations for diesel cars.

Our environment ministry has joined the move by announcing it will come up with new measures to tackle the pollution problem through consultations with related ministries after such technical problems have been discovered. Over the last years, however, diesel cars have noticeably increased in our car markets: they now account for nearly 40 percent of all new cars sold in Korea. The government also contributed to the remarkable increase in diesel cars in a big way as it arbitrarily lowered diesel prices and exempted new buyers of diesel cars from additional taxes for environmental deterioration.

In addition, given the large number of diesel cars on the road, there are substantial limits to improving our air quality through restrictions on new sales of diesel cars. As Diesel-gate spreads, European countries have been devising various regulations on diesel cars. Our government drags its feet.

The government must first take drastic actions to curtail the emissions, and local diesel car drivers must proactively participate in a campaign to reduce harmful emissions by voluntarily refraining from driving their vehicles. Without such joint efforts, we can hardly reduce air pollution from diesel cars.


JoongAng Ilbo, May 17, Page 30

환경부가 지난해부터 벌여왔던 경유차의 실제 도로주행시 배출가스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국내에서 운행 중인 경유차 20종을 대상으로 한 이번 검사에선 19종이 인증기준을 넘는 질소산화물을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소산화물은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이기도 하다. 특히 환경부는 한국닛산의 '캐시카이' 차량에선 배기가스 배출을 고의로 조작하는 '임의설정'혐의를 발견해 이 차량에 대한 인증을 취소하고 검찰에 고발한다고 한다. 이 차량의 배출가스는 기준치의 20.8배를 초과했다. 나머지 18개 차량은 인증기준보다 평균 6배 이상의 배기가스를 배출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독일·영국·프랑스 등에서 이미 발표했던 경유차 배기가스 실험 결과와 비슷한 것으로 경유차가 실제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오염원을 배출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또 독일 실험에선 외부 기온이 일정 온도 이하로 내려가면 저감장치가 임의조작을 하지 않았음에도 자동으로 멈추는 결함도 발견했다. 저감장치도 오염원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는 데 미흡한 걸로 드러남에 따라 경유차에 대한 규제 필요성은 세계적으로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환경부도 "경유차 규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새로운 대기관리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새 경유차가 등록차량 5대 중 2대를 차지할 정도로 확 늘었고, 이같은 경유차의 성장에는 저렴한 경유 가격과 환경개선부담금 면제 등 정부 정책이 큰 역할을 한 게 사실인 만큼 현실은 만만치 않다. 이미 운행 중인 디젤차가 많아 신규 판매 제한 등으론 공기의 질을 관리하는 데 한계가 있다. '디젤 게이트'가 확산되며 유럽에서 각종 규제책이 나오는 와중에 늑장 대응을 하면서도 정부는 여전히 구체적 대응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효과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시민은 자발적 운행제한 등 적극적으로 배출가스 저감 노력에 참여해야 경유차로 인한 대기오염을 줄여갈 수 있을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