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uri on the brin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aenuri on the brink

The Saenuri Party is drifting toward a cliff amid deepening divide among the crew and intensified fight over the helm. After sailing without leadership for a month since its overwhelming defeat in the April general election, the party finally launched an interim emergency committee and reform committee to restore order. But the mainstream faction self-dubbed to be loyal to President Park Geun-hye and faction labeled as nonconformists and reformists waged public showdown. Rep. Kim Yong-tae elected as the head of the new reform committee failed to get endorsement from the top executive council because members loyal to the president boycotted the meeting. Kim had previously warned of sweeping restructuring aimed to root out factional divide and top-down relationship with the presidential office.
Newly elected floor leader Chung Jin-suk, also categorized as nonconformist, in protest refused to take up party affairs. The state of a ruling party while the country faces a myriad of challenges is shamefully disgraceful.

The Saenuri Party in fact would be better off going separate ways. The ruling party wields neither a majority nor first rank position in the new legislative. It would not matter if it breaks up into two. But whether a party remains loyal to the president or not, it must not discredit the public voice calling for reform and reinvention from the ruling conservative party. The ruling party received harsh judgment from the voters from last election.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the ruling party is outnumbered by the main opposition in the legislative. The voters made it clear that the ruling party must reinvent itself. But the party continues to disappoint the people.

The latter two years of the presidential term would be challenging with the opposition dominating the legislative. If the president keeps up her one-sided ways, the stalemate in state affairs would worsen. Even when the Saenuri Party commanded the majority in the outgoing legislative, it acted merely as a puppet for the presidential office and could not get any bills passed in time. The ruling party must utterly recreate itself if it wants to restore its identity. It should replace the people responsible for undermining the party unity and start anew. The former faction loyal to President Roh Moo-hyun fell from grace and was forced to dissolve because the members failed to learn from the May 31 2005 gubernatorial election defeat. Politics of arrogance that pay little respect to public opinion can only bring about self-doom. If the party cannot stop fighting and set order on their own, the house owner must do the job for them. The president should personally dissolve the loyalist faction if she wants to save her party.


JoongAng Ilbo, May 19, Page 34

새누리당 내홍이 한심한 수준이다. 지도부 실종이 한 달 넘게 이어지더니 비대위 출범이 무산되자 이젠 서로 "네가 나가라"는 분위기다. 친박, 비박 두 계파는 어제 이 문제로 하루종일 치고 받았다. 친박 김태흠 의원은 "절이 싫으면 스님이 떠난다"고 압박했다. 혁신위원장에 내정됐다가 친박 비토로 물러난 비박 김용태 의원은 오늘 중의 중대 발표를 예고했다. 친박계는 정진석 원내대표 책임론을 폈고 비박계는 친박 패권주의라며 반발했다. 와중에 정 원내대표는 사실상 당무를 거부해 새누리당은 식물 정당 상태에 빠져들었다. 국가 위기상황서 집권당이 이 지경이니 기막힌 일이다. 물론 갈라서는 걸 두려워만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어짜피 두 계파는 총선을 거치며 '정신적 분당' 상태다. 당을 쪼개 새 정치질서를 만들고 유권자 심판을 받는 게 떳떳하고 당당한 길일 수 있다. 하지만 전제가 있다. 그렇게 헤어져 친박당이 생긴다 해도 쇄신과 혁신이란 국민의 명령을 따라야 한다는 거다. 그게 총선 민의다. 새누리당은 집권당이 제 2당으로 추락한 헌정사상 초유의 대참패를 당했다. 이대론 못믿겠으니 당의 구조와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란 게 유권자의 뜻이다. 그런데도 집권 친박세력에겐 아무런 변화가 없다. 총선 패배 3주일 만에야 정진석 당선인을 새 원내대표로 세우더니 그의 인선을 빌미로 비대위를 깨버렸다.
의회 권력이 야당으로 넘어가 박근혜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는 어짜피 가시밭길이다. 대통령이 주도하는 일방통행식 국정운영과 불통 정치론 국정의 동맥경화만 깊어질 뿐이다. 또 여소야대 국회서 이런 국정 운영기조는 유지하고 싶어도 할 수도 없다. 새누리당은 19대 국회서 과반 의석을 갖고도 청와대 거수기 정도의 위상에다 국회선진화법 등으로 민생법안 하나 제 때 처리하지 못했다. 국정 운영에 무한 책임을 져야 할 집권당과 집권 세력이라면 과거와 다른 새 길을 찾아내야 한다. 총선 참패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친박 핵심 인물의 책임을 묻고, 국정운영 시스템을 바꾸는 게 첫 걸음이다. 첫 발도 못뗀 상태서 "네가 나가라"니 이게 책임 있는 정치인이 할 소린가. '국회 심판이 총선 민의'란 식의 대통령 인식과 무엇이 다른가.
새누리당은 10년 전인 2006년 5.31 지방선거에 참패하고도 당이야 어찌되든 당권만 잡으려 했던 집권 친노세력의 실패에서 배워야 한다.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도 쇄신을 외면하는 건 오만과 독선이다. 오만과 독선의 정치가 박수 받은 역사는 없다. 친박은 지난 총선 때 자해성 막장 공천극으로 제 2당 추락을 자초했다. 총선 뒤엔 '계파 해체' 운운했고 대통령은 '친박을 만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보면 당엔 친박 패권주의만 더 노골화됐다. 새누리당 혁신은 친박 계파주의 청산이라는 게 보다 뚜렸해졌다. 이젠 당의 실질적 오너인 박 대통령이 친박 해체를 선언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