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ouse divid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house divided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Hyun Ki-hwan and Saenuri floor leader Chung Jin-suk were seated back to back on a train taking them to Gwangju for a state ceremony to commemorate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But during the two-hour ride, they did not exchange a single word. The scene underscores the deep rift between the party’s pro-Park faction and Park adversaries.

The pro-Park lawamkers earned the ire of the other side by boycotting a national party members’ meeting to endorse the launch of a reform committee. That killed any chance of reform. From our view, we wonder if state affairs can be run properly. The prospect of a reformed Saenuri is even more unlikely. The public delivered a clear no-confidence vote in the president and her party in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It was basically telling the president to amend her domineering governance style and adopt the politics of cooperation and compromise.

Park’s loyalists are ignoring that message and want one thing only: to maintain their dominance of the party. They refused to attend the national party members’ meeting to launch two new committees, which were to be organized by Park adversaries. Many believe that Hyun or the president was behind that manoeuvre. There is talk that Hyun gave floor leader Chung a list of the people the president wanted to see head and organize the two committees.

The pro-Park faction began its boycott after Chung refused to comply. Hyun should be blamed for the fact that such rumors are going around.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are up against unprecedented challenges. The ruling party has lost not only its majority in the National Assembly but is also reduced to being the second largest party. The senior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should talk straight to the president and suggest ways to improve relations with the legislature.

But Hyun appears to be fanning the flames of conflict. Hyun has come under fire for his excesses. He ruined a hard-won reconciliatory mood between the president and opposition leaders by the outright favoring of the People’s Party over the Minjoo Party. He earned the scorn of the president for turning away the gift of a plant from Minjoo Party interim leader Kim Chong-in for her birthday. He has been swept up in a rumor involving a list of nominations for election candidates favored by the presidential office.

The secretary in charge of political affairs should obviously have stepped down after the landslide election defeat in April. Who had more responsibility for that defeat? Hyun’s offered resignation was turned down because the president has deep confidence in him as he is among the few remaining from her political base in the southern Gyeongsang region.

But Hyun has abused the president’s confidence and his power to make things worse in the party an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resident and the party. Hyun must go, and if the president doesn’t take action, public confidence in both her and the Saenuri Party will be lost for good.

JoongAng Ilbo, May 20, Page 34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이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5·18 기념식 참석차 같은 광주행 열차 앞뒷자리에 탔음에도 2시간 내내 눈 한번 마주치지 않았다. 전날 친박계의 집단 보이콧으로 당 비상대책위와 혁신위 출범이 무산되면서 감정의 골이 깊게 패인 당청(黨靑)관계를 그대로 보여준 상징적 장면이다. 당 개혁은 고사하고 국정이 제대로 돌아갈 수 있을지조차 걱정스럽다.
민심은 4·13 총선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게 혹독한 매를 내리쳤다. 오만과 불통으로 일관해온 '협치(狹治)' 를 청산하고 대화와 타협의 '협치(協治)' 리더십을 발휘하라는 엄명이었다. 하지만 새누리당 당선인 122명중 70명에 육박한다는 친박계는 이런 민의를 외면하고, 당권 유지에만 혈안이 된 모습이다. 이들은 정 원내대표가 지명한 비대위원 10명중 7명이 비박계인데 불만을 품고 17일 열린 당 전국위원회에 조직적으로 불참해 비대위·혁신위 출범을 무산시켜버렸다. 그 배후엔 현 수석을 앞세운 청와대의 의중이 작용했다는 게 당 안팎의 관측이다. 현 수석이 정 원내대표에게 구체적인 명단까지 건네며 ‘친박 비대위’와 ‘친박 혁신위원장’ 지명을 요구했다는 설까지 돌고있다. 정 원내대표가 현 수석의 이런 요구를 무시하자 친박계가 실력행사에 나섰다는 것이다.
이런 얘기가 도는 현실 자체가 현 수석의 책임이 크다. 이달말 개원할 20대 국회는 여소야대, 그것도 여당이 원내2당으로 전락한 초유의 상황이다. 여야의 요구를 가감없이 대통령에 전하고 여·야·정 타협을 촉진하는 정무수석의 역할이 그 어느때보다 절실하다. 그러나 현 수석은 이런 임무에 힘쓰는 대신 비대위 무산사태에서 보듯 당에 청와대의 의중만을 강요해 분란을 키워왔다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현 수석은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식 제창 여부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국민의당에게만 알려줘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반발을 샀다. 박 대통령이 지난주 모처럼 야당 대표들을 청와대에 불러 약속한 '협치'정신에 찬물을 끼얹은 셈이다. 그는 또 지난 2월2일 박 대통령의 64번째 생일때 김종인 더민주 대표가 보낸 축하 난(蘭)을 "정중히 사양하겠다"며 거절해 이를 뒤늦게 안 박 대통령의 꾸중을 듣기도했다. 4.13 총선을 앞두고선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에게 청와대의 '공천 의중'을 전달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친·비박간 불화에 기름을 부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집권당이 총선에서 패하면 정무수석이 책임지고 사퇴하는 게 상례였다. 현 수석도 총선 직후 사의를 표명했지만 박 대통령이 반려했다고한다. 집권 세력내 몇 안되는 PK(부산·경남) 출신인데다 박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유임된 현 수석은 당청간 대화를 촉진하기는 커녕 청와대의 '뜻'을 일방적으로 전달하며 개혁에 제동을 거는 모습을 보여왔다. 현 수석은 지금이라도 자리를 떠나는 게 맞다. 혹여 현 수석의 지금까지 행보가 박 대통령의 뜻에 따른 것이라면, 박 대통령도 생각을 바꾸기 바란다. 그렇지 않다면 청와대와 새누리당에 돌아선 민심을 되돌리기는 어려울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