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cessary fic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ecessary fiction

“This is ridiculous,” third-generation heir to a conglomerate, Jo Tae-oh, likes to say as he commits crimes and uses his wealth and influence to get away with. Veteran detective Seo Do-cheol does not give up when he is pressured and threatened.

Last year, “Veteran” drew 13.4 million admissions. Jo Tae-oh’s reckless and violent behavior, and use of money and influence to interfere with the murder investigation, warrant public outrage.

Seo Do-cheol and his team track down the arrogant millionaire and bring him to justice. Thanks to this straightforward “good-triumphing-over-evil” plot, “Veteran” became the 3rd all-time highest grossing film in Korea.

“My Lawyer, Mr. Jo” is a television series that has been airing on KBS2 since March. In it, the character Jo Deul-ho grew up in an orphanage and passed the bar examination to become a prosecutor.

But when he won’t comply with his boss’s unlawful orders, he ends up facing false charges. After serving time in prison and becoming homeless, he becomes a lawyer once more to help the weak and vulnerable and bring justice to criminals.

“Veteran” and “My Lawyer, Mr. Jo” reminds me of another drama, the 12-part series “Gimlet,” which aired on JTBC in October and November, 2015. It is based on a popular online cartoon about the unlawful labor conditions and union struggles at a foreign company-owned supermarket.

The first episode had over 2 percent rating, and critics praised the plot as solid and the characters as faithfully matching the original characters in the cartoon.

However, the show was not so successful and its ratings never went over 2 percent. It had a loyal fan base, but average viewers didn’t tune in. A CEO at a conglomerate said, “It was a rarely well-made drama. But it was so realistic that it was frustrating.”

In the show, the company unlawfully oppresses the union, but the employees don’t get back at the management.

Seo Do-cheol or Jo Deul-ho would mercilessly retaliate. However, the reality is different. A hero who defends the weak and brings justice to the powerful, such as Seo or Jo, is hard to come by. So viewers find gratification in the stories of exaggerated heroes.

In the 1980s, Kim Hong-shin wrote “The Human Market,” the origin of vigilante stories in Korea. Kim recently said, “The time was dark and gloomy, and people wanted someone to relieve their rage for them, and the protagonist, Jang Chong-chan, was the one.

The period when books like ‘The Human Market’ are popular is a tragic one. I really hope that people no longer need such books.”
Just as Kim pointed out, we hope for the time when we don’t need to feel vicarious satisfaction from “Veteran” or “My Lawyer, Mr. Jo.” It may not be easy, but this is the task of our time.

JoongAng Ilbo, May 26, Page 30


*The author is the editor of People & Section of the JoongAng Ilbo.

KANG KAP-SAENG


"어이가 없네"를 연발하며 온갖 악행과 갑질을 일삼는 재벌 2세 조태오(유아인). 건들면 다친다는 충고와 압력에도 포기하지 않는 베테랑 형사 서도철(황정민). 지난해 여름 개봉해 관객 1340만 명을 동원한 영화 '베테랑' 얘기다. 엄청난 돈과 '빽'을 이용해 집요하게 방해공작을 펼치고, 심지어 살인 교사까지 하는 조태오 측 행위는 공분을 사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서도철을 중심으로 똘똘뭉쳐 기어코 조태오를 잡고야 마는 광역수사대의 활약은 속 시원했다. 명확한 '권선징악' 구도 덕분에 역대 국내영화 흥행순위 3위까지 올랐다.
지난 3월말 시작한 KBS 2TV의 '동네 변호사 조들호'도 비슷하다. 고아원 출신에 검정고시를 거쳐 사법시험에 합격한, 줄도 빽도 없는 검사 조들호(박신양). 윗선의 부당한 지시를 거부하다 오히려 누명을 쓰고 감옥생활을 한다. 이후 노숙자 생활을 전전하다 약자들의 억울한 사연을 접하고는 동네변호사로 변신한다. 그는 정의감과 빼어난 기지를 앞세워 악덕 재벌, 돈만 밝히는 유치원장 등을 통쾌하게 혼내준다. 인기 웹툰 원작의 이 드라마는 시청률 15%로 같은 시간대의 경쟁 드라마들을 압도하고 있다.
베테랑, 조들호를 생각하면서 떠오른 드라마가 있다. 지난해 10월~11월 JTBC에서 방영한 12부작 드라마 '송곳'이다. 인기웹툰을 거의 그대로 드라마로 옮겨온 작품이다. 외국계 대형마트에서 벌어지는 부당노동행위와 노조를 조직해 힘겹게 맞서는 상황을 그려냈다. 첫 회는 시청률 2%를 넘었다. 구성이 탄탄하고 등장인물의 싱크로율(원작 웹툰과의 일치 정도)이 놀랍다는 호평도 받았다. 하지만 그게 다였다. 마지막까지 시청률 2%를 다시는 넘지 못했다. 매니어층은 생겨났지만 일반 시청자들은 외면했다. 왜 그랬을까. 한 대기업 CEO의 말에 답이 있다. “보기 드물게 잘 만든 드라마다. 하지만 너무 사실적이서 보는 내내 답답했다." 사측이 부당한 탄압을 가해도 제대로 반격하지 못하고 상황은 더 꼬여만 가는 장면들이 계속되는 걸 지칭한 것이다.
아마도 서도철이나 조들호였다면 통쾌하게 응징했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다르다. 서도철, 조들호처럼 약자 편에서 강자를 혼내주는 그런 '영웅'은 좀처럼 존재하기 힘들다. 그래서 시민들은 한껏 과장된 영화나 드라마를 보며 대리만족을 느끼는지도 모른다.
80년대 사회 복수극의 원조인 '인간시장'의 '장총찬'을 탄생시킨 소설가 김홍신씨는 최근 이런 말을 했다. “시대가 엄혹했으니까. 사람들의 울분을 대신 해소해 줄 존재가 필요했는데 그게 장총찬이었다. 인간시장 같은 소설이 읽히는 시대는 불행한 시대다. 진심으로 이런 책이 읽히지 않는 시대가 빨리 와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의 말처럼 베테랑, 조들호를 보며 대리만족을 느끼는 시대가 더이상 아니었으면 한다. 쉽지 않지만 그런 시대를 만드는 게 우리의 숙제이지 싶다.

강갑생 피플&섹션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