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ining a Trump-Kim summi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magining a Trump-Kim summit


Fools rush in. Ignorance makes you say insensible things. U.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is such a case. If he becomes president, he says he will build a wall along the U.S.-Mexico border and ban all Muslims from entering the United States. Such racially and religiously discriminatory remarks are taboos for American politicians. But Trump doesn’t seem to care about political correctness and gets enthusiastic support from working-class white Americans who believe their jobs are being snatched up by immigrants and minorities. His candidacy started out as a joke, but now, he is the likely presidential nominee of the Republican Party and could defeat the Democratic Party’s Hillary Clinton to become the next president. Trump’s blunt remarks and targeting of angry and poor white Americans are changing the political dynamics of the United States.

His comments on foreign policy focus on changing the frame of America’s international engagement policy, including the Korea-U.S. alliance. He threatened that U.S. forces will withdraw unless America’s allies pay stationing costs completely. If Korea and Japan want, Trump said he would agree to nuclear armament. Utterly ignorant in foreign policy, Trump stirs up poor voters by claiming that Korea, Japan and China are making money off America’s sacrifices without understanding how the United States benefits from its global relationships.

His election cannot be ruled out, and so while Korea and other allies pretend to be nonchalant about the possibility of a Trump presidency, they feel nervous at heart.

As the likelihood of his win grows, he has begun to make fewer imprudent remarks and finally made a crucial proposal that may prove to be a critical turning point for the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issue, depending on how the situation progresses.

In an interview with the Reuters, Trump said on speaking to Kim Jong-un, “I would have no problem speaking to him. At the same time, I would put a lot of pressure on China because economically we have tremendous power over China … China can solve the problem with one meeting or one phone call.” His solution is simple and clear as he has always been. He is right that the North Korean issue depends on China.

China’s foreign ministry spokesman welcomed the talks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Zhu Feng, a professor of international relations at Nanjing University and Korean Peninsula expert, called Trump’s proposal “amazing” and “quite attractive.” He told me in an e-mail, “Kim Jong-un must react positively as Pyongyang has been eager to show its longtime pursuit to win respect from the U.S. The summit meeting between the U.S. and DPRK would certainly is an ice-breaking push, and might signal a big switch of American policy of DPRK. I agree that such a summit meeting will be diplomatically desired, and politically encouraging.” Robert Carlin, a Korean Peninsula expert at Stanford University, also said in an e-mail, “[Trump’s comments] are kicking up a lot of dust and criticism in the U.S., not surprisingly demonstrating how little Americans understand about dealing with North Korea.” Considering their personalities and styles, Trump may be the best man to deal with Kim. It is interesting to imagine the confrontation between Trump, powered by ignorance, and Kim, who displays the power of the weak.

Hillary Clinton and Donald Trump will likely have a close rac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Clinton is concerned about abstention by Bernie Sanders supporters. In a close run, that abstention could seriously hurt Clinton. The Democratic Party is worried about the escalating emotional discord between the Clinton and Sanders camps. So for now, Trump’s victory cannot be ruled out. In Central and South America and the Philippines, it has become a trend among working-class voters to vote for anti-establishment and rogue politicians. Poor voters say conventional politics favors the rich, and these demagogic politicians manipulate their anger.

While Koreans hope a man like Trump will not become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Korea’s primary ally, we need to have a Plan B in case he is elected. Seoul needs to meet with his foreign policy and security advisors as soon as possible to clarify if he would tolerate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when he said Korea and Japan could arm themselves with nuclear weapons, and whether or not he would meet with Kim Jong-un. We need to convince Trump of a Korean Peninsula policy that would not undermine the stability of the region. If Trump becomes president, he will have to adjust his foreign policy to be more realistic. Still, it is worrisome that his mind is set on America First.

At the same time, we also hope that if he becomes president, a U.S.-North Korea summit would change Washington’s North Korea policy from the strategic patience that allowed Pyongyang to upgrade nuclear and missiles program to one that utilizes engagement to make breakthroughs possible.



무식하면 용감하다. 용감해서 상식을 벗어난 말을 많이 한다. 11월 미국 대선의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그런 사람이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멕시코와 국경지대에 장벽을 쌓고, 무슬림들의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해서 큰 소란이 일어났다. 인종차별, 종교차별적인 발언은 미국의 정치인들에게는 금기다. 그러나 트럼프는 그런 금기 따위 아랑곳 하지 않는 언행으로 이민자 소수민족들에게 일자리를 빼앗겼다고 생각하는 백인 서민층의 열화같은 지지를 받는다. 조크인줄만 알았던 그의 대선출마가 어느새 후보확정에 이르고 본선에서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을 누르고 대통령이 될 기세다. 못사는 백인들의 "골"을 지르는 그의 막말 발언과 노이즈 마케팅이 미국의 정치판도를 바꾸고 있다.

대외정책에 관한 그의 발언들은 한미동맹을 비롯한 미국의 대외 관여정책의 틀 자체를 바꾸는쪽에 촛점이 맞춰졌다. 그는 동맹국들이 미군 주둔비용을 전액 부담하지 않으면 미군 철수를 불사하겠다고 위협한다. 한국과 일본이 원한다면 핵무장에도 동의하겠다고 말한다. 외교의 한심한 문외한인 트럼프는 미국이 세계적으로 추구하는 가치, 미국의 국가이익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고 미국의 희생 위에 한국과 일본과 중국이 떼돈을 번다고 가난한 유권자들을 선동한다. 그의 당선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린 지금 한국과 다른 미국의 동맹국들은 "설마" 그러랴고 태연한척 하면서도 속으로는 떨고 있다.

그런 트럼프가 대통령 당선 가능권에 접근하면서 막말발언의 수위를 낮추다가 마침내 사태진전에 따라서는 북한문제 해결에 결정적인 전기가 될지도 모를 중대제안을 내어놓았다. 트럼프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김정은과 만나겠다고 말했다: "나는 그와 대화하겠다. 동시에 나는 중국에 많은 압력을 넣겠다. 미국은 중국에 엄청난 파워를 행사할 수 있다... 중국은 그(북한)문제를 한번의 회담, 한통의 전화로 해결할 수가 있다." 트럼프답게 간단명료하다. 북한문제가 중국에 달렸다는 말도 맞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북미대화를 환영하는 논평을 냈다. 난징(南京)대학의 한반도문제 전문가 주펑(朱峰)교수는 트럼프의 제안이 놀랍다는 논평을 e메일로 보내왔다: "매력적인 제안이다...김정은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야 한다. 북미정상회담은 획기적인 조치(Ice-breaking push)가 되어 미국의 대북정책의 큰 전환을 가져올 수 있다. 북미정상회담은 외교적으로 바람직하고 정치적으로 고무적이다." 스탠포드대학의 한반도문제 전문가 로버트 칼린도 e메일로 짧은 논평을 보내왔다: "트럼프의 그 발언은 미국에서 많은 논란(Dust)와 비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런 논란과 비판이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은 미국인들이 북한을 다루는데 얼마나 무지한가를 보여준다." 두 사람의 스타일로 보아 김정은 만나는데는 트럼프가 최적임자일 수 있다. 트럼프의 "무지의 힘"과 김정은의 "약자의 힘"이 대결하는 모습은 상상만 해도 흥미진진하다.

클린턴과 트럼프는 본선에서 박빙의 레이스를 벌인다. 힐러리 클린턴의 고민은 버나드 샌더스 지지자들의 대량 기권 사태다. 박빙의 승부에서 샌더스 지지 유권들의 이탈(기권)은 그녀에게 치명상이 될 수도 있다. 클린턴 진영과 샌더스 진영의 감정싸움은 민주당으로서는 우려할 수준에 와 있다. 그래서 지금으로서는 트럼프의 당선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중남미와 필리핀에서 서민층 유권자들은 "분노의 투표"로 반전통적인, 건달같고 선동적인 정치인들에게 표를 몰아주는 추세다. 선동가 정치인들은 가난한 유권들이 가진자들을 위한 것이라고 인식하는 정치에 대한 분노를 조종한다.

우리는 트럼프 같은 사람이 최대 우방국 미국의 대통령이 되지 않기를 바라지만 그의 당선에 대비한 플랜B는 준비해둬야 한다. 한국과 일본이 핵무장하고 싶으면 하라는 말은 이미 핵을 가진 북한의 핵도 용인하겠다는 것인지, 김정은과의 회담도 그런 선에 하겠다는 것인지, 그의 외교.안보라인에 들어갈 사람들을 최대한 빨리 파악하고 만나 트럼프의 한반도정책이 한반도의 안정을 흔들지않게 미리 설득해야 한다. 트럼프도 대통령이 되면 대외정책 기조를 현실주의적으로 조정할 것이다. 그러나 그의 사고의 회로 자체가 미국제일주의에 맞추어져 있는게 걱정이다. 그러면서도 그가 대통령이 될 경우 북미정상회담이 열려 버락 오바마가 전략적 인내 뒤에 숨어 아무것도 하지 않고 북한이 핵.미사일을 업그레이드 하는데 시간을 허용한 미국의 대북정책을 대화모드로 바꾸면서 북한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열리기를 바라는 마음도 간절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