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s debt to the falle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ciety’s debt to the fallen

The life of a 19-year-old worker with dreams of becoming a full-time staff member at a public company was brutally cut short at Guui Station in northeastern Seoul. The part-time maintenance mechanic was hit by an arriving subway train while working on a malfunctioning door.

His mother wailed over her son’s abrupt death, and mourners poured flowers upon the platform where he was killed. “A 19-year contract worker, he would have been somebody’s friend and son,” one sticky note at the memorial read. “His death is not an accident,” another said.

Politicians from various parties flocked to the scene and demanded the Seoul metropolitan subway authorities come up with new safety measures.

But what caused the accident must first be addressed.

According to Seoul Metro safety guidelines, there must be two mechanics working on a subway platform. This came after accidents at Seongsu Station in 2013 and at Gangnam Station in August last year.

But in actuality, the guideline has rarely been followed.

On the tragic day, six contract workers were assigned to repair jobs at 49 stations in northern Seoul. Two workers could hardly have moved as a team and still gotten all the work done.

Lines No. 1 through 4, run by Seoul Metro, reported five times more problems with doors than Lines No. 5 and 8 because these trains are fitted with different screen doors. “The problem is the system, not the manual,” read one sticky note.

Unless safety is upheld as the highest value for workers and the public, casualties cannot be prevented. Seoul Mayor Park Won-soon said his city administration will stop outsourcing safety workers.

The death of a young contract worker must help stop the practice of compromising safety to save on cost. It is the least that society can do for this young man.


JoongAng Ilbo, June 1, Page 30


구의역 9-4 승강장. 한국 사회가 멈춰선 곳이다. 공기업 직원을 꿈꾸던 19세 청년이 이 승강장에서 스러진 뒤 뜯지 못한 컵라면과 스패너, 드라이버만이 남았다. "책임감 강한 사람에게 남는 건 죽음 뿐"이란 어머니의 통곡이 가슴을 친다. 지난 28일 서울 지하철2호선 구의역에서 홀로 고장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던 서울메트로 하청업체 직원 김모씨가 숨진 뒤 시민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그의 죽음은 ‘불의의 사고’가 아닙니다.” “열아홉살 비정규직 노동자. 누군가의 친구. 누군가의 아들.” 승강장엔 포스트잇이 붙고 국화꽃이 놓였다. 어제는 여야 의원들이 구의역을 찾아 서울메트로 측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고용노동부는 서울메트로 등에 대한 특별감독에 나선다고 한다.
우리가 눈을 크게 뜨고 봐야 하는 것은 구의역의 비극이 왜 일어났느냐다. 서울메트로는 2013년 성수역 사고와 지난해 8월 강남역 사고 후 스크린도어 수리 때 2인1조로 작업하도록 하는 등의 안전대책을 마련했다. 하지만 매뉴얼은 현장에서 지켜질 수 없었다. 최저가 낙찰제로 용역업체를 선정한 결과 수리 작업은 비용 절감에만 맞춰졌다. 사고 당시 근무조 6명이 서울 강북 49개역의 장애 처리를 맡다보니 2인1조 출동은 불가능했다. 안전 업무의 저비용 외주화가 허울 뿐인 매뉴얼을 삼켜버린 것이다. 또 서울메트로의 지하철 1~4호선 스크린도어에서 도시철도공사 관할의 5~8호선보다 5배나 많은 오작동이 빈발하는 이유도 역마다 규격이 다른 스크린도어가 설치돼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승강장에 붙은 추모 문구대로 “문제는 매뉴얼이 아니라 시스템”이다.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는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는 한 하청업체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은 계속해서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뒤늦게 서울 지하철 안전 관련 업무의 외주를 근본적으로 중단하겠다고 했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안전을 비용의 문제로 보는 물신주의는 청산되어야 한다. 그것이 숨돌릴 틈 없는 정비 속에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워야 했던 한 젊은이에 대한 예의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