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fety is on all of u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afety is on all of us

A few days ago, I fell asleep as I felt the wheels of the airplane start to turn. When I thought that I would soon arrive at my destination, an announcement said that the flight may or may not operate due to safety concerns. It was about 30 minutes after the departure time. Passengers didn’t seem to be stirred.
Then, I saw a friend’s post about the Guui Station accident. He was furious that a worker was killed at 5:57 pm, and the subway resumed operations 26 minutes later.

“When an accident happens, it takes at least one hour for rescue workers to arrive. But it takes just 20 minutes to settle the scene. Do we really need such amazing speed to fix the screen door and resume train operation?”

This is inconceivable. In the United Kingdom, train service is suspended for half a day when an incident involves death. Delays due to signal problems are more common. I have been stuck in the train for 20 minutes and seen the platform emptied to transport a patient. Safety issues are part of daily life here.

Then I read that Seoul Metro apologized for the delay. At first, I heard the authorities blamed the dead worker. The secularism frightened me, as they seemed to be more sorry for the sum of temporary inconvenience to all living passengers than for the loss of life.

Technicians boarded the airplane. Thirty minutes later, another announcement was made that the issue was not related to safety, and the flight would be ready as soon as related paperwork was cleared. Passengers remained calm. Another 30 minutes later, the crew said there was a delay due to a thunderstorm, and the first sigh of frustration, “Jesus,” was heard.

An email from Transport for London was in my inbox, a notice about suspended operation of some lines for construction and renovation.

Was it really so urgent to fix the screen door? How about directing passengers not to use the door in question? Signs can be put up, and station staff can be there to help passengers.

Rather than doing what can be done immediately, Koreans seem to seek “solutions” that require time and investment. Responsibility for accidents is also blamed on a few people. The truth of the big picture is ignored.

We cannot expect convenient, speedy and safe service without paying the price of money, time and inconvenience. In the end, someone has to pay the price, and it is often those at the bottom of the ladder. We ignore the uncomfortable truth, and none of us are blameless.

Finally, the flight departed after a two-hour delay and arrived two hours after the scheduled time. But both the passengers and crew members parted with smiles just like any other flight. It may sound obvious, but safety is maintained by all of us.

JoongAng Ilbo, June 3, Page 31


*The autho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KO JUNG-AE


엊그제였다. 비행기 바퀴가 구르는 걸 느끼며 잠에 빠져들었다. 곧 목적지이겠군. 아니었다. 안전 문제로 운행할 수도, 못할 수도 있다고 했다. 출발시간으로부터 30분이 흐른 때였다. 동료 탑승객들은 그러나 동요를 드러내지 않았다.
그때 구의역 사고에 분개한 지인의 포스팅을 봤다. 오후 5시57분 사망사고가 발생했는데 그로부터 26분 만에 열차 운행이 재개된 걸 두고서다. 그는 “문제가 생기면 출동해야하는 시간이 무조건 1시간, 사람이 죽었는데 수습하는 시간이 20여분. 꼭 이런 놀라운 스피드로 스크린도어 고장이 해결돼야하고 열차가 다시 다녀야하는가”라고 물었다.
의당 안 됐다. 영국에선 인명 사고가 나면 반나절 이상 열차 운행이 중단되곤 한다. 신호 불량으로 인한 지연은 다반사다. 20분간 열차에 갇힌 적도 있다. 환자 이송을 이유로 플랫폼을 비운 것도 봤다. 안전 문제는 여기선 일상이다.
서울메트로가 운행 차질에 대해 사과한 걸 봤다. 초기엔 숨진 청년을 탓 했다 들었다. 으스러진 생명보다 살아있는 이들의 잠시 불편함의 총합이 더 미안한 사회구나, 지독한 현세주의가 무서웠다.
비행기 안에 기술자들이 오갔다. 30분 후 “다행히 안전엔 무관한 문제여서 비행하기로 했다. 관련 서류 작업만 마치면 출발한다”고 했다. 기내는 여전히 차분했다. 다시 30분이 흘러 “천둥번개 때문에 못 떠난다. 기다려 달라”고 했을 때야 처음으로 푸념이 들렸다. 단 한 사람의, 그것도 외마디(Jesus)였다.
메일함엔 런던교통공사의 것도 있었다. 보수공사를 위해 주말에 일부 노선 운행을 중단한다는 고지였다. 진정 스크린도어를 고치는 게 그리 화급했던 것일까. 해당 문을 이용하지 말라고 안내하면 될 일 아닌가. ‘접근금지’ 테이프를 붙이고 그래도 불안하면 직원이 서 있으면 되지 않았나.
우린 이렇듯 당장 할 수 있는 일 대신, 또 오랜 시간과 막대한 재원이 드는 '해법'부터 궁리한다. 몇몇의 잘못으로만 한정하는 인책론으로도 들끓는다. 큰 그림 속의 진실은 외면한다. 돈과 시간, 불편이란 비용을 치르지 않으면서 빠르고 편하고 안전하길 기대할 수 없다는 것 말이다. 결국엔 누군가 대신 비용을 치르는데 대개 사다리의 가장 아래에 있는 이들일 수 있다는 사실도다. 우린 떳떳하진 않다.
비행기는 결국 이륙했다. 두 시간 지연 출발한 만큼 늦게 도착했다. 승객도 승무원도 그러나 여느 비행과 다를 바 없이 웃으며 헤어졌다. 너무 뻔한 얘기지만 안전은 모두의 몫이다.

고정애 런던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