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 a distant threa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t a distant threat

At least 49 people were killed and 53 more injured in a murderous rampage at an Orlando nightclub in Florida, the largest mass shooting in U.S. history. Sunday’s grotesque massacre against civilians on American soil follows similar attacks in Paris in November last year and Brussels in March, and refreshes alarm that everyone on this globe may be living in an age of terror.

What actually motivated the mass killing is unclear. The shooter, Omar Mateen, is an American of Afghan descent and had declared allegiance to the Islamic State group. But whether radical ideology or bigotry against same-sex relationships had promoted his homicidal rage against a gay venue may not be easy to decipher. There is yet no evidence of his taking orders or contacting Islamic State terrorists except for that he had called 911 before the attack to proclaim his commitment to the Islamic State. Islamic extremists tend to recruit and inspire lone wolves to act on their behalf.

American and European authorities have long been fearful of the self-growing population of “lone wolf” followers. The Orlando massacre underscores the limitations of law enforcement against home-grown terrorism. The killing comes at a sensitive time when nationalistic Republican Party nominee Donald Trump is pitted against liberal Democratic counterpart Hillary Clinton in a tight presidential race.

Counterterrorism and firearm regulations pushed by President Barack Obama will likely become dominating election issues.

What is clear is that nowhere on this earth is entirely safe from terrorist attacks, and Korea is no exception. Four years ago, three Taliban activists posing as clerks entered the country. The Islamic State named South Korea as one of its targets for attack for joining the U.S. operations in Iraq and Syria.

We must keep in tune with global actions against terrorism while reinforcing our guard against any threat. But phobia should not lead to hostility toward the Muslim community. We must not forget that extremists are just a small few of the followers of Islam.


JoongAng Ilbo, June 14, Page 30


지난 12일 새벽(현지시간) 최소 사망자 50명과 부상자 53명을 낸 미국 올랜도 총기난사 사건은 존엄한 생명을 무차별 학살했다는 점에서 결코 용서 못 할 반인륜적 행위다. 미 역사상 최악이라는 이번 총기 사건은 지난해 11월과 올 3월 파리·브뤼셀에서 일어난 테러의 악몽이 채 가시기도 전에 발생해 더욱 충격적이다.
엄청난 피해 사실만 분명할 뿐 아직은 사건 동기조차 확실치 않다. 범인 오마르 마틴은 동성애를 지독히 미워했을 뿐 아니라 이슬람 테러단체의 영향을 받았을 개연성이 크다. 그가 특정 세력과 공모한 정황은 없지만 범행 직전 911에 전화해 IS(이슬람 국가)에 충성 서약을 했다고 한다. '외로운 늑대'로 불리는 자생적 테러리스트일 공산이 크다고 보는 이유다.
이미 미국과 유럽은 외로운 늑대들의 위험을 인식해 오래 대비해 왔다. 그럼에도 이번 사건으로 미국조차 자생적 테러에 얼마나 취약한지 낱낱이 노출된 꼴이 됐다.
이번 사건은 미묘한 시점에 터져 다방면으로 파장을 일으킨다. 우선 테러가 미국 대선의 핵심 이슈로 부각되면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이 내세울 힐러리 클린턴 간 승부에 큰 영향을 끼칠 공산이 크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추진해온 총기규제 정책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수 많은 변수 속에서도 분명한 건 지구상 테러가 갈수록 잦아지고 장소를 가리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한국 역시 테러 안전지대라고 마음 놓을 수 없다. 4년 전에는 성직자 등으로 위장해 국내로 잠입해온 탈레반 조직원 3명이 적발됐었다. 한국군이 이라크·시리아에서 활동한 미국 주도의 연합군에 참가했다는 이유로 IS가 우리에 대한 공격을 선언한 적도 있다. 이런 터라 우리 역시 늘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고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다른 나라들과 공동대응해야 한다.
다만 이런 경각심이 이슬람 전체에 대한 배척으로 이어져선 곤란하다. 테러리스트들은 이슬람 신자 중 극히 일부라는 사실은 결코 잊어선 안 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