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public sha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r public shame

Police have begun their investigation into the shameful and disgusting act by some members of a website to release information about a female teacher at an island school in Sinan County, South Jeolla, who was raped by three locals.

Five members of the extreme right-wing community site Ilgan tried to hunt down the victim and dig up information about her, but they instead wound up posting another person’s picture.

The group posted a picture of another teacher at the same elementary school after receiving a false tip that the victim was a part-timer.
The teacher, having learned that her picture was being paraded on the internet as the victim of rape filed charges against the people who posted and circulated her picture for violating the privacy code of the telecommunications network law.

She handed in her resignation after suffering serious psychological pain from the incident.

The sexual assault of a young teacher on remote duty was a crime that stunned and angered the entire nation. The act of chasing down and exposing information about the victim is as debased and ghastly as the sexual violation of an innocent and vulnerable person.

They have disgraced and aggravated the pain of the victim who must be in unimaginable anguish.

They have also disgraced and damaged another person by digging up information on them and making false accusations. The group has shamefully wronged the teachers who have agreed to transfer to a remote place entirely on the basis of a commitment to and pride in their profession.

The suspects must be gravely punished to raise public awareness on the price of social indecency. They should be hit with the strongest possible sentences. The people who hit “like” buttons on social media should also be punished.

The government should also clamp down on slanderous activities within the online community. Human dignity must not be ridiculed and violated. The online groups should correct themselves to stop with these reckless exposure practices.

The incident should be a tipping point to clean up the e-community.


JoongAng Ilbo, June 17, Page 34


일부 삐뚤어진 네티즌들이 전남 신안군에서 발생했던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 ‘신상털기’를 시도하다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의 회원 등 네티즌 5명은 신안군 성폭행 사건 피해자의 정보를 캐서 인터넷에 올리려다 엉뚱한 사람의 사진을 올리는 바람에 피해를 안겨준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피해자가 기간제 교사라는 잘못된 이야기를 접한 이들은 사건이 발생한 초등학교 홈페이지에서 A교사의 사진을 찾아 인터넷에 올렸다. 하지만 이들이 신상정보를 공개한 인물은 피해자가 아니었다. 뒤늦게 자신의 사진이 성폭행 피해자로 지목돼 인터넷에 돌아다니고 있음을 알게 된 A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네티즌 5명에 대한 고소장을 직접 경찰에 제출했다. 그는 이 일로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겪다가 최근 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하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성폭행 사건은 전 국민을 충격과 분노로 몰아놓은 흉악 범죄다. 그런 사건의 피해자 신상정보를 캐서 인터넷에 올리려고 한 것 자체가 성폭행 못지 않은 비윤리적이고 반인륜적이며 파렴치한 중범죄다. 그렇지 않아도 극도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피해자를 돕지는 못할망정 2차 피해를 끼치려고 한 것은 인간의 존엄성을 희롱한 망나니 짓이다. 그릇된 정보를 인터넷에 올려 엉뚱한 사람을 피해자로 둔갑시킨 것도 마찬가지다. 사명감을 가지고 벽지에서 일하는 교사에게 이루 말할 수 없는 인간적 어려움을 안겨줬다.
당국은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고 강력하게 단죄해 사회적 경종을 울려야 한다. 일벌백계 차원에서 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처벌을 할 필요가 있다. 이들이 올린 비인간적인 정보를 보고 킬킬거리며 '좋아요' 등을 누른 네티즌에게도 책임을 물릴 방안을 찾아야 한다.
사람을 노리개 삼는 이런 비인간적인 사이버 범죄의 재발을 막으려면 정부는 물론 네티즌 차원의 대책도 필요하다. 인터넷에서 단지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벌이는 이러한 일탈 행동을 근절하려면 사이버 공간의 자율적인 자정 기능부터 강화해야 한다. 인터넷 자정 시민운동을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