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ught between superpower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aught between superpowers


U.S. President Barack Obama visited Vietnam last month – the first visit by an American president in 16 years – and announced the lifting of a U.S. embargo on lethal arms sales to the Southeast Asian nation. It was a specific and definite measure to include Vietnam, which is facing off against China in the South China Sea, in the U.S.-led security network, as mentioned by U.S. Defense Secretary Ashton Carter at the Shangri-La Dialogue. China is on alert. And North Korea’s strategic value for China goes up.

At this delicate moment, North Korea’s Vice Prime Minister for Foreign Affairs Ri Su-yong visited Beijing and met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Xi’s remarks to Ri were ambiguous. “We hope that the concerned countries can remain levelheaded and strengthen dialogue to maintain peace and stability in the region,” Xi told Ri.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among the concerned countries. Xi reportedly made no mention at all about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issues. Although China said it will fully implement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on the North, it can take a step back at any time.

The U.S. Treasury Department also issued a secondary boycott measure against the North by labeling it a “primary money laundering concern.” Under the additional sanctions, non-American banks and other entities are banned from conducting dollar transactions on behalf of North Korea. The move appeared to be targeting China, the North’s largest trade partner. The U.S. Treasury Department also demanded Huawei, China’s largest telecommunication equipment manufacturer, to submit details of its business details with sanctioned countries including the North. That was to stop Huawei’s products using American technologies from being exported to the North. These measures and Obama’s visit to Vietnam make clear that the United States is strengthening its pressure on China. The more the pressure grows, the higher the North’s value becomes, and it will ultimately find room to breathe amid the international sanctions.

In the latest Shangri-La Dialogue in Singapore on June 5, China and the United States had a clash. U.S. Defense Secretary Carter said a “principled security network” will be formed by grouping Asian countries by twos or threes. On the plane to Singapore, he told reporters that he had used the term, “principled security network” 38 times, indicating his strong will to contain China. He did not hesitate to issue the stern message that the United States will exercise its military influence over the South China Sea as long as international laws allow.
At the Shangri-La Dialogue, a remark on the deployment of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in South Korea was made by South Korean Defense Minister Han Min-koo. He said South Korea has an undeterred will for the deployment. “The missile defense capabilities owned by South Korean and U.S. troops are terminal phase, lower tier missiles,” he said. “I believe the deployment of the Thaad system, which will cover larger areas, will be more militarily effective.”

China’s Joint Staff Department Deputy Chief Admiral Sun Jianguo argued that the South China Sea was discovered by China and the Chinese government drew the “nine-dash line” in 1940, making it Chinese territorial waters. Sun made clear his opposition to the Thaad deployment. “Because I am a solider, I know well about the Thaad system,” he said. “The U.S. deployment of the Thaad to the Korean Peninsula is an unnecessary measure that far exceeds the defense capabilities they already have.”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over the South China Sea and Thaad issue is a serious issue for the South. First, China may loosen its sanctions on the North. Second, China may start trade retaliation against the South. Third – and the worst possible reaction – China may recognize North Korea as a nuclear-armed state.

Why do we need the Thaad system in the South? The government explained that South Korean and U.S. troops have Patriot-2 and Patriot-3 missiles, and their flying altitude is about 30 kilometers (18.6 miles). North Korea’s Scud missiles fly at a maximum altitude of 250 kilometers and interception is only possible at the terminal phase. The government says it wants to build an additional medium-tier defense shield of 40 to 150 kilometers of altitude to have one more opportunity to intercept any incoming enemy missiles.

The reasoning is right. But let’s imagine a situation in which the North attacks the South with its Scud and Rodong missiles. According to the British magazine the Economist, Seoul will face 420,000 casualties if the North fires just two 20-kiloton nuclear warheads. That is not even counting the casualties from the 1,000 long-range artillery guns deployed along the inter-Korean border.

We must have more comprehensive thinking to choose between giving up Thaad so that China continues to pressure the North with sanctions and deploying Thaad and encouraging China to loosen its pressure on Pyongyang. That would give the North a free hand to attack the South with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Preventing a war is the top priority. As South Korea has fallen into the power game between the two superpowers over both the South China Sea and Thaad, President Park Geun-hye’s argument that the North will soon collapse is not being bought in Beijing. The deployment of Thaad will only accelerate the collapse of her theory.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 달 미국 대통령으로는 16년만에 베트남을 방문하여 베트남에 대한 미국의 무기수출 금수조치를 해제했다.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갈등중인 베트남을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이 상그릴라 대화에서 언급한 미국 중심의 안보네트워크에 편입시키는 구체적이고 확실한 조치다.중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그만큼 중국에 대한 북한의 전략적 가치는 올라간다.

그런 절묘한 시기에 북한 외교담당 부총리 이수용이 베이징을 방문하여 시진핑을 만났다. 시진핑이 이수용에게 한 말은 두루뭉수리다. "유관 당사국들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고 대화와 소통을 강화하여 지역의 평와와 안정을 수호하기 바란다." 유관 당사국들에는 한국도 미국도 포함된다.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말로는 북한에 대한 안보리 제재에 철저히 동참한다면서도 언제 제재의 대열에서 한 걸음 발을 뺄지 모른다.

미국 상무부도 북한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으로 북한을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제3국 금융기관의 달러 기반 외환거래까지 막는 조치다. 그건 북한의 최대교역국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상무부는 또 중국 최대통신장비업체 와웨이(華爲)에 북한 등 제재대상국과의 거래내역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미국 기술이 들어간 화웨이 제품이 북한에 수출되는 것를 막기 위한 것이다. 이런 조치를 오바마의 방문과 같은 그릇에 담으면 미국은 중국 압박의 강도를 부쩍 높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럴수록 북한의 몸값이 올라 제재하의 숨통이 조금씩 트인다.

싱가포르에서 지난 5일 열린 연례 상글릴라 대화에서도 미국과 중국은 격돌했다. 미 국방장관 애슈턴 카터는 동남북 아시아 국가들을 두 나라, 세 나라씩 묶어 "원칙에 기반한 안보내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싱가포르로 가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자신은 "원칙에 기반한 안보 네트워크"라는 말을 38번 썼다고 말하여 안보 네트워크라는 이름의 중국 포위망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애슈턴은 남중국해에서 국제법이 허락하는 한 군사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살벌한 말도 서슴지 않았다.

상글릴라 대화에서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문제에 관한 발언은 한국의 한민구 국방장관이 했다. 한 장관은 한국이 사드 배치의 학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확실히 말했다: "한국군과 미군이 보유하고 있는 미사일 방어능력은 종말하층 단계다. 보다 광범위한 지역을 방어하는 사드가 배치되면 군사적으로 훨씬 유용하다고 본다."

중국군 부참모총장 쑨젠궈(孫建國)는 남중국해는 중국이 발견하여 이름을 붙였고 1940년 중국정부가 남중국해에 점선(9단선)을 그어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은 중국의 영해라고 주장했다. 그런 뒤 쑨은 사드에 확실한 반대의견을 밝혔다: "나는 군인이기 때문에 사드 시스템를 잘 안다. 미국이 한반도에 사드를 전개하는건 그들이 가지고 있는 방어망을 훨씬 능가하는, 필요이상의 조치다."

남중국해와 사드문제로 미국과 중국이 첨예하고 대립하는 사태는 한국에 대한 심각한 경고음이다. 첫째, 중국의 대북제재가 느슨해질 가능성이 커진다. 둘째, 중국이 대한 무역보복을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셋째, 최악의 경우 중국이 북한의 핵보유를 인정해버릴 수도 있다.

왜 사드를 배치해야 하는가. 정부가 설명하는 이유는 이렇다. 지금 한.미군이 가진 미사일 방어능력은 패트리어트 미사일 Pac-2와 Pac-3다. 패트리어트의 고도는 30킬로 정도다. 최고 250킬로의 고도로 날아오는 북한의 스커드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것은 종말, 하층단계에서만 가능하다. 그래서 고도 40~150킬로인 사드로 중층방어체제를 구축하여 적 미사일 요격의 기회를 한 번 더 갖추자는 것이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북한이 스커드나 노동 미사일로 한국을 공격하는 사태를 가상해 보자. 영국 시사잡지 이코노미스트는 북한이 20킬로톤 핵탄두 두개만 쏘면 서울서는 42만명의 사상자가 난다고 분석했다. 휴전선 북쪽에 배치된 1000문 이상의 장사포는 계산에 넣지 않아도 그렇다.

사드를 포기하고 중국으로 하여금 북한을 제재하게 하는 것과, 사드를 배치하여 중국의 북한 견제 의지를 꺾고 북한에 핵.미사일로 남한을 공격할 프리핸드를 주는 것 사이의 선택을 더 포괄적으로 고민해야 한다.

전쟁방지가 최우선이다. 남중국해에서 사드까지, 다시 두 강대국의 파워게임에 휘둘리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북한 붕괴론이 베이징에서 무너지고 있다. 사드 배치는 북한 붕괴론의 붕괴를 더욱 재촉할 수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