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real estate invas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real estate invasion

“If it gets any worse, it should be restricted,” I thought when I learned that Chinese buyers are eyeing on the luxury apartments in Korea. A few days ago, a relative told me that Chinese people were purchasing apartments in Gangnam area.

In February, two apartment units in Seocho-gu, an upscale district in southern Seoul, were sold at 3.2 billion won ($2.8 million), four to five hundred million won more than the market price of 2.7 to 2.8 billion won, at once. The transaction was noteworthy not just because of the price but also because the buyer was a Chinese. In order to purchase two units that one was right above the other, the buyer was willing to pay a premium. It is learned that there are more than 10 Chinese people living in the apartment.

Moreover, around this time, a dozen of Chinese buyers were looking at other luxury apartments in the area. Chinese people are already buying expensive homes in Seoul and the capital region. It was reported in the media several times that Chinese people were buying in landmark high-rises in Seongsu-dong and Hapjeong-dong and townhouses in Paju, Gyeonggi.

Real estate market indicators show Chinese people’s buying trend. In the report on foreign buyers’ land acquisition in Seoul published last year, Chinese people showed highest rate of growth, purchasing 56 percent more than the previous year. Their transactions were most active in Gangnam and Seocho. At this rate, Chinese people could become the big shot in the Seoul real estate market and influence the housing price. When they buy at higher prices for any reason, prices in the area would go up as well. Their activities will surely lead to excessive real estate boom.

In fact, as Chinese money flew into Vancouver, Canada and Sidney, Australia, the housing prices went up by 20.4 percent and 13.7 percent last year respectively. Last year, Australia banned real estate purchases of foreigners living abroad — a measure targeting Chinese people. When a foreigner buys a real estate using a local as a proxy, it is subject to 25 percent fine. Hong Kong and Singapore experienced the same trouble because of China, which is why they now impose additional 15 percent acquisition tax on real estate transaction of foreign buyers.

It is not as serious in Korea, but no one knows when Chinese buyers will dominate Korean real estate market. Latest development in China encourages Chinese people’s purchases of Korean real estate. Many wealthy Chinese want to move their assets abroad after going through Xi Jinping’s war on corruption. Korea’s close proximity to China is a great advantage to them. Signs have just begun to show, but someone in the Korean government needs to start thinking about whether to be hardline like Australia or just leave as it stands.

JoongAng Ilbo, Jun. 21,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NAM JEONG-HO


“심해지면 막아야 하는 것 아닌가.” 중국인들이 국내 고급아파트까지 넘본다는 소식에 머리를 스친 생각은 이거였다.
엊그제 한 처가 식구가 “요즘 중국인이 서울 강남 아파트를 사들인다는 데 아느냐”며 전해준 사연은 이랬다.
올 2월 27억~28억 원 하는 큼지막한 서울 서초구 B아파트 두 채가 시가보다 4억~5억 원이나 비싼 32억 원에 한꺼번에 팔려 부동산업계의 화제가 됐다. 가격도 가격이지만 매수자가 중국인이어서 더 눈길을 끌었단다. 그는 위아래로 붙은 두 채를 사기 위해 높은 가격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곳에는 이미 중국인 10여 명이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 아니다. 이 무렵 중국인 10여 명이 주변의 다른 고가 아파트를 살펴봤다고 한다. 이미 중국인들은 서울과 수도권 곳곳의 고급 주택을 왕성히 사들이고 있다. 지역 랜드마크인 성수동과 합정동 주상복합, 경기도 파주의 타운하우스 등 이미 언론에 보도된 것만 해도 여럿이다.
지표상으로도 중국인의 부동산 사재기는 뚜렷하다. 지난해 말 공개된 ‘서울시 외국인 토지 취득 현황’에 따르면 중국인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내 전년보다 56%나 많았다. 지역적으로는 강남·서초의 거래가 가장 활발했다. 이대로라면 중국인들이 서울 부동산 시장의 큰 손으로 떠올라 주택가격을 좌지우지할 가능성이 있다. 이유야 어떻든 비싸게 사면 주변 부동산값도 덩달아 오르기 마련이다. 부동산 과열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실제로 중국 돈이 쏟아져 들어간 캐나다 뱅쿠버와 호주 시드니의 경우 지난해 주택가격은 전년보다 각각 20.4%, 13.7%나 뛰었다. 결국 지난해 호주는 중국인들을 겨냥, 해외 거주 외국인들의 부동산 구입을 아예 금지했다. 현지인을 세워 위장매입할 경우 25%의 벌금을 때린다. 똑같이 중국 몸살을 앓은 홍콩·싱가포르도 외국인이 부동산을 사면 15%의 취득세를 더 매긴다.
우리는 아직 그만큼 심각하진 않지만 중국인들의 국내 부동산시장 장악이 언제 이뤄질지 모른다. 현 중국 상황은 중국인들의 한국 부동산 구입을 부추기고 있다. 시진핑 정권의 부패와의 전쟁으로 많은 부자들이 외국으로 재산을 옮기고 싶어한다. 한국이 중국과 가깝다는 것도 이들에겐 큰 이점이다.
이제 막 징조를 보이는 셈이지만 우리도 중국인의 움직임을 주시하며 호주처럼 세게 나가야 할지, 아니면 그냥 놔둘지 정부 내 누군가는 진지하게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


남정호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