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tsourcing dea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tsourcing death

An air conditioner repairman hired by Samsung Electronics’ after-sales service center in Seongbuk-gu, northern Seoul, fell to his death while trying to fix an outside unit at a residential villa in Wolgye-dong on Thursday. The 42-year-old mechanic did not wear a safety helmet while clinging to the outside wall.

The accident is more the result of contract workers’ poor working conditions than the mechanic’s lack of precaution. He worked for an outsourced subcontractor, receiving a base salary of 1.3 million won ($1,109) to do more than 60 repairs a month. He would receive extra for any work done beyond the quota. The more he worked, the more he earned. Contracted repairmen are also under pressure to comply with consumer complaints as soon as possible, especially during the summer peak.

His story resembles that of the 19-year-old mechanic who was hit by an arriving train while trying to fix the platform door in a subway station while living off a pitiful monthly pay of 1.44 million won. The electronics repairman worked 14 hours a day without having time to eat his packed lunch. Even as he was in the hospital in a critical state, his phone received messages demanding him at to make repairs.

The Industrial Safety and Welfare Act requires workers to have the necessary safety protection when working in an area where there is a danger of falling. But outsourced workers cannot afford to keep to safety regulations. Outsourcing is a dangerous line of work that has been breeding casualties. There will be no safe zone in industrial accidents if cost and speed are prized over safety. Another air conditioner repairman died in Ansan in Gyeonggi Province just last July.

Dangerous and dirty work must not be dumped into the hands of outsourced staff simply because they can be hired at a lower cost. The National Assembly must hurry the passage of a bill to ban outsourcing fatal risks to contractors.


JoongAng Ilbo, Jun. 27, Page 30

빌라 3층에서 에어컨 실외기를 점검하던 40대 기사가 추락해 숨졌다. 안전장구도 갖추지 않은 채 위험한 작업을 하다가 목숨을 잃었다는 점에서 지난 달 서울 지하철2호선 구의역에서 일어난 김모(19)군의 죽음과 다르지 않았다.
삼성전자서비스 성북센터 기사인 진모(42)씨는 지난 23일 오후 서울 월계동의 한 빌라에서 에어컨 실외기를 점검하다 8m 아래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진씨는 건물 외벽에 매달려 작업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헬멧 등 안전장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 이유는 진씨 개인의 과실이 아니라 시간에 쫓기며 일해야 하는 열악한 근무여건에 있었다. 진씨가 속한 하청업체 수리 기사는 한달 동안 60건 이상을 수리하면 받는 기본급 130 만원에 추가 수리 1건 당 수당을 받아왔다. 많이 수리할수록 많이 버는데다 ‘빠른 시간에 소비자 수리 요청을 처리하라’는 독촉도 심하다고 한다.
이름과 나이, 사고 현장, 업무 내용 등을 지우면 월급 144만원을 받으며 쉴 새 없이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다 숨진 구의역 김모군 사건과 그대로 겹쳐진다. 전씨는 아내가 싸준 도시락을 열어볼 겨를도 없이 하루 14시간 씩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후에도 계속해서 '외근 미결이 위험 수위''늦은 시간까지 1건이라도 절대적으로 처리' 등 신속한 작업을 압박하는 문자가 왔다. 산업안전보건법 제23조는 근로자가 추락할 위험이 있는 장소 등에서 일할 경우 그 위험을 방지하기 위하여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 규정은 하청업체 직원들이 일하는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았다. 위험 업무의 외주화가 또다시 죽음을 부른 것이다.
사람의 생명보다 비용과 속도를 우선시하는 시스템이 계속되는 한 지하철이든, 빌라든 안전한 산업현장은 없다. 에어컨 기사의 안타까운 사망 사고는 지난해 7월 경기 안산시에서도 있었다. 위험한 업무들이 외주업체에 무책임하게 맡겨지는 일이 더 이상 되풀이돼선 안 된다. 국회는 생명·안전 관련 업무를 외주화 대상에서 제외하는 입법 작업에 바로 나서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