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all to upgrade Korea-U.S. FT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call to upgrade Korea-U.S. FTA

On June 16, the U.S. Embassy in Korea held a rare unofficial briefing session on current issues for the media. It was about the lecture that Ambassador Mark Lippert had given this month.

In the lecture, he demanded “complete execution”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FTA), such as expanded opening of the legal market and easing of regulations. The remark was intense, and the timing was sensitive. With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approaching, some interpreted it as “trade pressure,” and the embassy stepped in to clarify.

There, a U.S. government official said that the ambassador was emphasizing cooperation, not pressuring Korea. However, the meaning of “cooperation” is not so simple. He argued that expanded opening and deregulation will benefit not just the United States but also Korea, as the two countries signed the FTA based on the shared values of an open market, legalism and transparency.

A more direct interpretation of the diplomatic rhetoric is that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on the same boat called free trade, and Korea must not free-ride on it.

This is the basic idea, and the embassy official enlarged the boundary of cooperation by stressing that the shared values should be spread beyond the region to the world. The U.S. government is looking at the Korea-U.S. FTA not only as a mere bilateral agreement but as a litmus test to prove the validity of free trade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The United States has been leading the global economic order through the Washington Consensus based on free trade and deregulation, and the Korea-U.S. FTA is a fruit of the Washington Consensus.

Lately, the United States is pursuing ratification of a mega-FTA,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TPP). But such attempts are being criticized at home and abroad.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and his supporters advocate trade protectionism, and the so-called Brexit represents the trend of antiglobalization.

The U.S. government seems to have chosen direct confrontation as a tactic. Washington is pressuring China, risking a trade war, and wants to discourage opposition by promoting faster and more extensive market opening in Korea. Ambassador Lippert’s lecture practically demanded Korea share the “economic protection cost,” so to speak, as Korea was a beneficiary of the Washington Consensus.

And paying a share is becoming reality. Last week, the minister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predicted that the “membership fee” for the TPP that Korea wants to join belatedly would be considerable as he explained the agriculture-related trade policies to the academia and media. “A high level of additional market opening for agricultural products is expected” as a condition to join the TPP, he said.

The ministry, which suffered a great deal when the Korea-U.S. FTA was signed, is given another challenge. Choi Won-mog, a professor and trade law specialist at Ewha Womans University, predicted that Korea would be demanded to upgrade the Korea-U.S. FTA. Korea is highly dependent on exports, and the reality isn’t easy. We cannot afford to underestimate Donald Trump’s candidacy.

JoongAng Ilbo, June 29, Page 30


*The author is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O MIN-GEUN



지난 16일 주한 미국 대사관에선 이례적인 백브리핑(언론 대상 비공식 현안 설명회)이 열렸다. 계기는 이달초 마크 리퍼트 대사가 한 강연이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법률시장 개방 확대 등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완전한 이행’과 규제 완화를 요구했다. 발언 강도도 셌지만 시점도 미묘했다. 당장 미국 대선을 앞두고 ‘통상압박’이 본격화했다는 해석이 나오자 대사관측이 진화에 나선 것이었다.
이 자리에서 미 정부 관계자는 “대사의 강연은 압박이 아니라 협력을 강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그가 부연설명한 ‘협력’의 의미는 간단치 않았다.“개방 확대와 규제 완화는 미국은 물론 한국에도 이롭다. 양국이 FTA를 체결한 것은 열린 시장, 법치주의, 투명성 등의 가치를 공유했기 때문이 아닌가.” 외교적 수사를 직설적 표현으로 바꾸면 이런 의미가 될 것이다. ‘한국과 미국은 자유무역이란 한 배를 탔다. 그러니 무임승차할 생각은 접어라.’ 여기까지는 원론이라 치고, 문제는 그 다음이다. 그는 “양국이 공유한 가치를 역내를 넘어 전세계에 확산해야한다”며 '협력'의 범주를 넓혔다. 미 행정부가 한ㆍ미 FTA를 단순한 양자협정이 아닌 자유무역의 유효성을 대내외에 입증할 ‘리트머스 시험지’로 보고 있다는 의미다. 그간 미국은 자유무역과 탈(脫)규제를 축으로 한 ‘워싱턴 컨센서스’를 통해 세계 경제질서를 주도해왔다. 한ㆍ미 FTA는 그 산물이다. 최근에는 확장판이자 ‘메가 FTA’인 환태평양동반자협정(TPP)의 비준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시도는 최근 나라 안팎에서 역풍을 맞고 있다. 안에선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중심으로 정치권에선 보호무역주의적 주장을 제기하고 있고, 밖에선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로 상징되는 반(反)세계화의 조류가 일고 있다.
다급해진 미 행정부가 택한 전략은 ‘정면돌파’로 보인다. 중국에는 통상전쟁까지 불사한 거친 압박에 나서고, 한국과는 시장 개방의 속도와 수준을 빠르게 높여 ‘FTA 무용론’을 잠재우겠다는 것이다. 리퍼트 대사의 강연은 그런 면에서 ‘워싱턴 컨센서스’의 수혜국인 한국에 일종의 ‘경제적 방위비’ 분담을 요구한 것과 같다.
부담은 이미 현실화하고 있다. 지난주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학계와 언론에 농업 관련 통상정책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한국이 뒤늦게 가입을 추진하고 있는 TPP의 '참가비'가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가입 조건으로) 높은 수준의 농산물 시장 추가 개방 요구가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한ㆍ미 FTA 체결 당시 큰 홍역을 치렀던 농식품부로선 다시 큰 숙제를 떠안은 것이다. 통상법 전문가인 최원목 이화여대 교수는 “당장 한ㆍ미 FTA부터 업그레이드하라는 요구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출로 먹고사는 한국이 처한 현실은 이처럼 녹록치 않다. ‘설마 트럼프가 당선되겠느냐'는 안일한 생각을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조민근 경제부문 차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