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ds off the pr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nds off the press

The Blue House is under fire for attempting interfere or even censor television news coverage of the Sewol ferry sinking that killed hundreds of people in 2014.

Kim Si-gon, former newsroom chief of the state-controlled Korean Broadcasting System (KBS), who was dismissed in May 2014 following the tragedy a month earlier, claimed he received several calls from the Blue House asking KBS not to be critical of the Coast Guard.

More than 300 out of 476 passengers on the ship heading to Jeju Island died. The survivors were mostly rescued by fishing boats instead of the Coast Guard.

Taped conversations between Kim and Lee Jung-hyun, then senior presidential spokesman, supported the KBS news chief’s claim.

Lee ordered Kim to edit the news or change its slant. Kim at one point raised his voice, telling Lee, “Let’s be honest. Who has helped you as much as we have?”

The role of public relations is important in government for communicating with the public on policies. The presidential public relations officer has a duty to explain to the media the background and reasons for each policy.

But this should be done transparently through policy briefings. Its media relations should be aimed at reasonable and transparent information sharing, not to control or tame the press.

A spokesman pleading with a newsmaker for reports that are positive, or berating him for reports that are unfavorably, occurred under the military regimes of the past. There is no place for such pressure from on high in today’s democratic world.

Korea’s rank has been slipping on the annual World Press Freedom Index by Reporters Sans Frontiers, or Reporters Without Borders. This year it ranked 70 among 180 countries, down 10 notches from last year and its lowest score since the rankings began in 2002.

“Relations have been very tense between the media and the authorities under President Park Geun-hye,” the group said.

“The government has displayed a growing inability to tolerate criticism and its meddling in the already polarized media threatens their independence,” it added. Public broadcasting must not be used as propaganda tool for the government.

A public broadcaster has a duty to keep watch and criticize the governing power. The legislature must push for a bill to take the heavy hand of the government off public broadcasters for good.


JoongAng Ilbo, July 2, Page 26

KBS 보도에 청와대가 직접 개입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KBS 김시곤 전 보도국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인 2014년 5월 보도국장에서 해임된 뒤 "청와대 쪽이 해경을 비난하지 말 것을 여러 번 요청했다"고 폭로했다. 이번에 공개된 통화 녹취록은 김시곤 전 국장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다. 이정현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은 김시곤 국장에게 "뉴스 편집에서 빼달라"거나 "다시 녹음해서 만들어 달라"는 취지로 주문했다. 이런 압박 때문인지 기사가 다음 뉴스에선 빠지기도 했다. 김 전 국장은 "이 선배, 솔직히 우리만큼 많이 도와준 데가 어디 있습니까?"라고 되묻고 있다.
정책을 설명하고 국민과 소통한다는 차원에서 정부의 공보 기능은 활성화되는 게 바람직하다. 또 언론사에 주요 사안의 맥락과 배경을 설명하는 건 청와대 홍보수석의 당연한 업무다. 다만 그런 경우에도 정책 설명회 횟수를 늘리고 정보의 공개 수준을 높이는 게 정답이다. 언론을 상대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합리적이고 투명한 공보, 홍보 활동이어야 한다는 얘기다. 언론 통제나 회유로 이어질 수 있는 물밑 활동은 지양하는 게 바람직하다. 그럼에도 대통령을 언급하며 호통치고 애원하는 홍보수석의 모습에선 인사에 까지 개입하던 과거 군사독재 시절의 어두운 그림자마저 떠오른다.
'국경 없는 기자회' 발표를 보면 한국의 언론자유 순위는 해마다 떨어지고 있다. 70위로 전년 보다 10계단 더 떨어진 올해성적은 평가가 시작된 2002년 이후 역대 최하위 기록이다. '국경 없는 기자회'는 우리 언론 상황에 대해 "박근혜 정부가 언론의 비판을 점점 더 참지 못하고 있으며 이미 양극화된 언론에 개입해 언론 독립을 위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방송은 정권의 홍보 방송이 아니다. 권력에 대한 비판과 감시야 말로 공영방송 본연의 업무다. 차제에 20대 국회는 정권의 방송 장악을 막고 방송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공영방송 정상화 입법에 나서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