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wrong on free trade regi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ump wrong on free trade regime

Donald Trump, the presumptive U.S.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ee, pledged to overthrow Washington’s free trade agenda to instead opt for an outright protectionist and nationalist stance.

He vowed to leave the 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 and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and kill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a signature trade agenda item of President Barack Obama, if he becomes the new president. He has officially vowed to go nationalist on trade as well as foreign affairs.

He argued that the bilateral trade pact with Korea “doubled our deficit with South Korea and destroyed nearly 100,000 American jobs.” He promised to renegotiate the terms once he is elected or scrap it altogether.

He is not wrong to claim that the U.S. trade deficit has widened since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took effect in March 2012. The U.S. trade deficit shot up to $25.8 billion last year from $15.2 billion in 2012.

But trade balances encompass complicated factors from foreign exchange rates to the business cycle and demand. It is foolishly unfair to blame the deficit entirely on a free trade agreement.

A report by the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of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also underscored how wrong he is. The independent committee, in a report titled “Economic Impact of Trade Agreements Implemented Under Trade Authorities Procedures,” said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has contributed to bolstering U.S. exports by $4.8 billion to $5.3 billion.

The report concluded that the free trade agreement with Korea improved the U.S. merchandise trade balance by $15.8 billion last year. Without a free trade agreement with Korea, the U.S. trade deficit would have widened to $41.6 billion, it said.

The British vote to leave the European Union proved what kind of mess a country can get itself into if it is swept up by demagogues feeding bad information to the people. Americans should be wise judges of the reckless rabble-rousing to win votes by finding an easy scapegoat in free trade policies to blame for the trade deficit.


JoongAng Ilbo, July 1, Page 30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28일(현지시간) 무역정책 공약을 통해 보호주의 노선을 공식화했다. 트럼프는 펜실베이니아주 모네센에서 한 연설에서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등 민주당 정부가 추진한 무역정책들을 실패로 규정하고, 대통령에 당선되면 이를 바로잡기 위한 7대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외교정책에 이어 무역정책에서도 신(新)고립주의 노선을 천명한 것이다.
특히 그는 한ㆍ미 FTA를 정조준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밀어붙인 한ㆍ미 FTA의 여파로 대한(對韓) 무역적자가 두 배로 늘고, 미국 내 일자리 10만개가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재협상을 통해 한ㆍ미 FTA를 대폭 손질하거나 철폐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2012년 3월 한ㆍ미 FTA가 발효된 이후 미국의 대한 무역적자가 크게 늘어난 것은 사실이다. 2012년 152억 달러에서 지난해 258억 달러로 확대됐다. 하지만 무역수지는 환율, 경기, 수요, 비교우위 등 복합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이를 무시하고 FTA 탓이라고 몰아붙이는 것은 대선후보의 자질을 의심케 하는 단순무식한 발상이다.
그의 주장이 터무니 없다는 것은 어제 미 상무부 산하 무역위원회(ITC)가 발표한 보고서에서도 입증된다. 무역으로 인한 산업 피해를 평가하는 독립기구인 ITC는 ‘무역협정의 경제적 영향’이란 보고서에서 지금까지 한ㆍ미 FTA가 미국에 48억~53억 달러의 수출 증대효과를 가져왔고, 특히 지난해에는 158억 달러의 상품수지 개선 효과를 발휘했다고 밝혔다. 한ㆍ미 FTA가 없었다면 지난해 미국의 대한 무역적자 폭은 416억 달러로 훨씬 더 커졌을 것이란 의미다.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엉터리 정보로 민심을 왜곡하는 포퓰리즘이 어떤 참담한 결과를 초래하는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인 브렉시트는 생생히 보여주고 있다. 표를 얻을 목적으로 양국의 이익에 기여하고 있는 한ㆍ미 FTA에 애꿎은 화살을 날리는 트럼프의 무책임한 선동을 미국인들은 냉정하게 표로 심판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