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ions speak louder than wor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ctions speak louder than words

The government unveiled an outline to upgrade the services sector — the seventh in size under the incumbent administration. The recipes are all the same, under new menu titles and sponsored by different names of the deputy prime minister of the economy. They all aim to promote health and medical care, tourism, education, finance, software, and logistics. They all promise to lift regulations and barriers to make way for new growth.

The services sector is a sector the government returns to every time to stimulate growth because it generates more jobs than the manufacturing sector. Factories and exporters no longer can be depended on to make jobs. Manufacturers are losing competitiveness and exports are sagging due to a prolonged slump in external demand. Jobs in the manufacturing sector have decreased 900,000 since 1990, while the services sector added more than 8 million.

Economies around the world are realigning toward domestic demand through promotion of the services sector. External trade conditions have worsened amid increasing protectionism as underscored by the British decision to leave the European Union. Vitalizing the services sector has become imperative to save the economy.

The latest government outline is all good. It always has been. The problem is that actions have not followed. The measures are stalled and killed at the legislative level due to heavy lobbying from interest groups.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the latest measures will see daylight this time.

The so-called Basic Act to Advance Services Industry has been gathering dust for six years.

The 20th legislature must pass the act, first of all. The government maintains it cannot do much without legislative support in legislations. But it must do whatever it can to coordinate differences in the industry and act first with the changes that can be done with its own jurisdiction instead of blaming everything on the legislative.

JoongAng Ilbo, July 6, Page 30


정부가 어제 '서비스 경제 발전전략'을 내놓았다. 굵직한 것만 따져도 이 정부 들어서만 7번째다. '서비스 산업 정책 추진방향 및 대책' '고부가가치 사회 서비스 일자리 창출방안' '유망 서비스 산업 육성 중심의 투자활성화 대책' 등 경제 부총리가 누구냐에 따라 이름만 조금 바뀌었을 뿐 내용은 대동소이하다. 보건·의료, 관광, 콘텐트, 교육, 금융, 소프트웨어, 물류 7대 유망산업도 똑같다. 규제를 풀고 진입 장벽을 낮춰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내겠다는 골자도 그대로다.
서비스 산업에 정부가 목을 매는 이유는 두말할 것도 없이 일자리 때문이다. 그동안 우리 경제의 중심축이었던 제조업과 수출은 더 이상 양질의 일자리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고 있다. 제조업은 경쟁력을 급속히 잃고 있고 수출도 세계 경기 침체로 맥을 못 추고 있다. 1990년 이후 20여년 간 제조업 일자리는 90만개가 줄었지만 서비스업 일자리는 800만개 넘게 늘었다.
글로벌 경제도 제조업 위주에서 서비스업 중심으로 산업 개편을 서두르고 있다.게다가 최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로 글로벌 경제엔 보호주의와 신고립주의의 파고가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맞서는 데도 서비스업이 필수다. 이제 서비스업 활성화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가 됐다는 얘기다.
대책만 놓고 보면 정부의 청사진은 별로 나무랄 데가 없다. 문제는 실천이다. 매번 이해집단의 반발과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해 한걸음도 앞으로 나가지 못했다. 이번에도 전철을 밟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국회부터 달라져야 한다. 6년 째 국회 문턱을 못 넘고 있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부터 이번 20대 국회가 통과시켜야 한다. 입법 지원 없이 정부 혼자 추진하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정부도 더 노력해야 한다. 산업 현장의 풀뿌리 규제를 앞장서 풀고 산업간, 기업 간 첨예한 이해관계를 조정하며 시행령을 고쳐서라도 일이 되도록 하는 등 정부가 할 일부터 제대로 한 뒤 국회탓을 해도 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