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enviable respons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n enviable response

When the first fatal accident involving Tesla’s autopilot occurred last weekend, experts said that the most feared event had happened in the most terrible way. Some said the crash could delay full introduction of autonomous cars by at least five years.

A crash was bound to happen someday, but some were concerned that Tesla had introduced the technology before it was fully ready — unlike more cautious German and Japanese automakers.

Tesla has been saying the autopilot mode equipped in its electric vehicles is in the “beta test” stage. This is not software or a game, so how is it right to allow for “beta tests” that could lead to fatal accidents?

Regardless, some customers who purchased a Tesla have been driving it like a completely autonomous car. Critics say that Tesla glossed over the reality by naming its incomplete self-driving mode “autopilot.”

Flaws are revealed even on simpler self-driving modes. Last year, Ford recalled 37,000 F-150 pick-up trucks from the U.S. market because the brakes were automatically applied even when nothing was ahead of the truck.

Aside from the reasonable criticism, the U.S. government, consumers and market are responding far more calmly than those outside of the United States expected. After the crash was reported, Tesla’s stock price fell by 3 percent to $206.25, but it bounced back to $216.50 on July 1. The U.S. 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 (NHTSA) stated that its investigation should not be interpreted as the U.S. government thinking Tesla’s Model S is faulty.

It is very unfortunate that a deadly accident occurred before there’s a truly self-driving car on the market. But the U.S. government, market and consumers seem to be convinced that the budding technology should not be discouraged. Most Americans say that they need to carefully study whether the potential benefit of self-driving cars is greater than their eventual cost — just like any other technology.

The Washington Post wrote in its opinion section, “When real self-driving technology is ready for prime time, it will change all sorts of things about the way people get around — for the better. The elderly and the blind will be able to travel with much less assistance … Cars will talk to one another and drive more predictably, so traffic will drop… The country will also waste less gasoline. The benefits are potentially enormous, but they will not be realized if the public turns against autonomous car technology before it has really had a chance to prove itself.”

U.S. regulatory authorities will investigate the accident extensively and take the opportunity to thoroughly prepare related regulations for self-driving vehicles.

The American mindset — that technology will progress despite obstacles and that regulations should be implemented slowly — is why the probe is progressing the way it has. I envy how the Americans have responded.

JoongAng Ilbo, July 6, Page 30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OI JI-YOUNG


“가장 두려워 하던 일이 가장 끔찍한 형태로 일어났다.”
지난 주말 알려진 미국 테슬라의 자율주행차 첫 사망사고를 놓고 나온 전문가들의 평가다. 이번 사고로 자율주행차의 본격 도입이 적어도 5년 정도 늦어지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사실 언젠가 일어날 일이었다. 일본ㆍ독일 등의 전통적 자동차 메이커들에 비해 테슬라는 100% 준비되지 않은 기술을 너무 빨리 시장에 소개한 게 아니냐는 걱정들이 있었다.
테슬라는 판매 중이거나 이미 판매한 전기차에 장착한 자사의 자율주행 모드를 ‘베타 테스트’ 단계라 불러 왔다. 소프트웨어나 게임도 아니고, 사람의 목숨이 걸린 자동차에 ‘베타 테스트’가 웬 말이냐 싶다. 그럼에도 테슬라 차를 산 일부 소비자들은 이를 완전 형태의 자율주행차처럼 여기고 운전해왔다. 테슬라가 자사의 완전하지 않은 자율주행 모드를 ‘오토파일럿(Autopilotㆍ자동주행시스템)’이라 이름 붙인 자체가 현실을 호도한 것이란 비판도 있다.
간단한 형태의 자율주행모드 조차 결함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지난해 포드가 미국 시장에서 3만7000대의 F-150 픽업 트럭을 리콜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앞에 아무것도 없는데도 브레이크가 자동으로 작동하는 상황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런 저런 비판과는 별개로 미국 정부, 소비자와 시장의 반응은 미국 밖의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차분하다. 사고가 알려진 직후 테슬라 주가는 206.25달러까지 3% 내렸다가 미 독립기념일 연휴 전인 지난 1일 216.50달러로 마감해 안정을 되찾았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이번 조사가 미국 정부가 모델S가 결함이 있다고 믿는 것으로 이해되서는 안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완전한 형태의 자율주행차가 시장에 나오기도 전에 이런 사고를 만난 것은 매우 불행한 일이다. 하지만 미국 소비자와 정부, 시장엔 그 전에 싹을 자르면 안된다는 확고한 믿음이 있어 보인다. “다른 모든 기술처럼 자율주행차의 잠재적 혜택이, 이를 이루는 과정에서의 비용보다 더 큰 지 냉철히 따지자”는 목소리가 대다수다.
“완전한 형태의 자율주행차가 인류에 줄 혜택은 실로 크다. 노인ㆍ시각장애인에겐 움직임의 자유를 줄 것이고, 휘발유 소비와 교통 혼잡도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다. 자율주행차가 시장에 나와 스스로를 증명하기도 전에 대중이 이번 사고로 기술 자체를 거부한다면 그 어떤 혜택도 빛을 보지 못한다.”(워싱턴포스트 온라인 사설)
미국 규제당국은 아마도 이 사고를 꽤 오랜기간 꼼꼼하게 조사할 것이다. 그리고 자율주행차 전반에 얽힌 각종 규제들도 이 기회에 차근차근 준비할 것이다.
장애물이 있어도 기술은 진보한다는, 그리고 이를 막는 규제는 어지간하면 천천히 한다는 미국인들의 생각이 이번 사고 뒤에도 흐르고 있다. 테슬라 사망 사고를 대하는 그들의 자세가 그래서 부럽다.


경제부문 최지영 차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