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 no to Thaa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ay no to Thaad


What should be the major premise of “managing the national division” — or in other words, our North Korea policy? There is no question about it: It is preventing a war.

Former commander of the U.S. Forces Korea, Curtis Scaparrotti, testified during a hearing of the U.S. House Armed Services Committee that another war on the Korean Peninsula would be “more akin to the Korean War and World War II — very complex, probably high casualty.” He also told the Senate’s Armed Services Committee that North Korea’s young ruler Kim Jong-un will likely use weapons of mass destruction if he fears the fate of the regime. If North Korea uses nuclear and biochemical weapons, the Korea-U.S. Combined Forces is forced to respond with the same weaponry.

Bruce Klingner, a senior research fellow for Northeast Asia at The Heritage Foundation’s Asian Studies Center and former official of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also said a war simul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showed that we will win the war, but the damage would be comparable to that of World War I. After the war, the peninsula would be reduced to ashes and filled with nuclear materials and poison gas. Unification on top of a ruin is not what we want.

Seoul and Washington are having a negotiation over whether a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will be deployed on the peninsula. The deployment is aimed at deterring attacks on the South’s major installations from the North’s 1,000-kilometer (621-mile) Scud missiles or 1,300-kilometer Rodong missiles. Today, the South’s defense shield is Pac-2 missiles and Pac-3s are set to be introduced next year.

As the Patriot missiles’ altitude is about 40 kilometers, they can intercept Scud and Rodong missiles flying at the speed of Mach 4 or 5, but only at the low-tier terminal-phase. That means there is only one chance to shoot down the enemy missile before it reaches the target. Thaad is a means to make up for this weakness. It primarily intercepts missiles at an altitude of 150 kilometers, known as the high-tier terminal-phase.
Let’s think more reasonably. What is the situation in which the Thaad or Pac-3 will be used? The most likely scenario is that localized combat in the North’s South Hwanghae province or the South’s capital region will widen into a full-scale war.

The North’s multiple rocket launchers and long-range artillery could attack Seoul and the capital region fiercely and 4,000 North Korean tanks could cross the armistice line. If the situation does not go favorably, the North would use its nuclear weapons and more than 5,000 tons of chemical weapons.

A modern war is a five-dimensional war of Army, Navy, Air Force, space and cyber campaigns. The North’s cyber attack capabilities have already been proven with its hackings of Sony Pictures in the U.S. and South Korean financial institutions and media. The North’s cyber unit will try to paralyze the command and control function of the Korea-U.S. Combined Forces at the early stages of the war.

As we could gain one more opportunity to shoot down the incoming enemy missiles, it’s better to have the Thaad system than not. But we have to calculate what we will lose in return as a result of China’s resistance. Seoul and Washington tell Beijing repeatedly that the Thaad system is not targeting China but is only meant to deter the North’s missiles. But China sees it as a part of a joint missile defense system to be established by Japa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fter U.S. President Barack Obama visited Vietnam in May and lifted an arms export embargo on the country, China’s victim mentality was further stimulated. In order to check China’s expansion strategy in the East and South China Seas, the United States is steadily building security networks with two or three countries in groups, such as India, Vietnam, the Philippines, Australia and Japan. But every time America does so, North Korea’ strategic value to China skyrockets.

The revival of the nuclear connection between North Korea and Pakistan through China is already reported. The more Uncle Sam pressures Beijing in the East and South China Seas, China’s participation in international sanctions on North Korea will inevitably weaken.

South Korea has two choices. First is making China an undisputed sponsor of the North in return for the Thaad deployment. Second is giving up on the Thaad system and pressuring China to more aggressively sanction the North. The right answer is to give up on the Thaad deployment.

Korea-U.S. relations have room to allow a little bit of a retreat. But Korea-China relations have no such a margin. If our ultimate goal is preventing a war, the North’s will to stage provocations won’t be deterred by having the Thaad system. Our best policy is to give up on Thaad and borrow China’s influence to prevent the North’s provocations.

Our pro-American officials in foreign affairs, security and public diplomacy must head to Washington and our pro-China officials in the field must go to Beijing and work on this resolution.

In ancient Greece, King Pyrrhus of Epirus defeated the Romans after suffering irrevocable casualties amounting to defeat. In the war between the two Koreas, we will win and unification will come. But that would only be a Pyrrhic victory.




분단 관리, 표현을 달리하여 우리 대북정책의 대전제는 무엇이어야 하는가. 두 말할 것도 없이 전쟁방지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미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한국에서 전쟁이 재발하면 2차세계대전 만큼의 인명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는 북한의 김정은이 정권의 운명이 위험하다고 판단하면 대량살상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크다고도 말했다. 북한이 핵과 생화학같은 대량살상무기를 사용하면 한미연합군도 같은 수단으로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

미국 중앙정부국(CIA) 출신의 해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인 부루스 클링너도 전쟁 시뮬레이션을 해 본 결과 한반도에서 전쟁이 재발하면 전쟁은 우리가 이기지만 전쟁피해는 1차대전 수준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전쟁이 끝난 한반도는 방사능물질과 독가스가 가득한 잿더미가 된다. 방사능과 독가스에 뒤덮인 폐허위에서 이루는 통일은 우리가 원하는 것이 아니다.

한국과 미국 정부는 사드(고고도요격미사일) 배치를 전제로 협상을 벌이고 있다. 사드는 북한이 사정거리 1000킬로의 스커드나 1300킬로의 노동 미사일로 남한의 주요시설을 공격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오늘 현재, 북한의 미사일 공격에 대한 우리의 방어수단은 패트리어트 요격미사일(Pac-2)이고 내년까지는 Pac-3가 도입된다.

패트리어트 미사일의 상승고도는 40킬로 안팎이어서 마하 4~5의 속도로 날아오는 스커드나 노동 미사일을 하층 종말단계에서만 요격할 수가 있다. 적 미사일이 목표물 타격 직전에 단 한번의 요격기회만 있다는 말이다. 이 약점을 보완하는 수단으로 종말 상층단계라고 부르는 150킬로의 고도에서 북한 미사일을 일차로 요격하는 것이 사드다.

이성적으로 생각해 보자. 사드나 Pac-3를 사용하게 되는 상황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것은 북한의 황해남도와 남한의 수도권을 전역(戰域)으로 시작된 국지전이 전면전으로 확대되었다는 뜻이다.

북한의 다연장 로켓과 장사정포가 이미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을 집중포격하고 있을 것이다. 4천대 이상의 북한 탱크가 휴전선을 돌파할 것이다. 북한은 세가 불리하면 핵과 5천톤 이상의 보유 화학무기도 쓸 것이다.

현대전은 육.해.공.우주.사이버의 5차원의 전쟁이다. 북한의 사이버공격 능력은 이미 미국의 소니 픽처스와 한국의 금융기관과 언론기관 해킹으로 증명이 되었다. 북한의 가공할 사이버부대는 한미연합군의 지휘통제기능을 개전초기에 마비시키려고 할 것이다.

Pac-3가 놓질 수 있는 적의 미사일을 한 번 더 요격할 기회를 갖는다는 의미에서 사드는 없는 것 보다는 있는 편이 낫다. 이것을 플러스항에 두고 이 플러스항을 상쇄해버릴 마이너스항을 계산하지 않을 수 없다. 그것은 중국의 반발이다. 한국과 미국은 중국에게 사드는 중국이 아니라 북한 미사일을 겨냥하는 것이라고 누누히 설명하지만 중국은 사드가 미국과 일본의 미사일 요격망(MD)에 편입될 한미일 공동방어체계의 한 부분으로 인식한다.

지난 5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하여 그 나라에 대한 미국의 무기수출금지조치를 해제한 것을 계기로 미국에 의해 포위당하고 있다는 중국의 피해의식은 더욱 큰 자극을 받았다. 남.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팽창전략을 견재하기 위해 미국은 인도, 베트남, 필리핀, 호주, 일본과 2~3개국 단위의 안보네트워크를 꾸준히 구축해 나간다. 그럴 때마다 중국에 대한 북한의 전략적 몸값은 급등한다. 벌써 중국을 통한 북한과 파키스탄의 핵 커넥션의 부활이 보도되고 있다. 미국이 남.동중국해에서 중국을 압박할 수록 대북 국제제재에 대한 중국의 참여강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한국의 선택은 둘 중 하나다. 사드배치의 대가로 중국을 확실한 북한의 후견국가로 만들어주는 것이 그 하나다. 사드 포기로 중국으로 하여금 북한견제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게 하는 것이 그 둘이다. 정답은 사드배치 포기다.

한미관계는 약간의 후퇴를 용납할만큼의 여유가 있다. 한중관계에는 그런 마진이 없다. 전쟁방지가 지상명령인데 사드가 있다고 북한의 도발의지는 꺾이지는 않는다. 차라리 사드를 포기하고 중국의 힘을 빌어 북한의 전쟁도발을 사전에 방지하는 것이 최선의 정책이다.

외교.안보.공공외교라인의 그 많은 친미파들은 미국으로, 친중파 인사들은 중국으로 달려 가 뛰어라.

피로스왕의 승리(Pyrrhic victory)라는 옛 그리스 고사가 있다. 감당할 수 없는 희생을 치른 승리를 말한다. 남북한전쟁에서는 우리가 이겨 통일이 된다. 그러나 그것은 피로스왕의 승리일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