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gher punishments for frau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ugher punishments for fraud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FSC) came up with a measure to crack down on fraudulent accounting practices or window-dressing. It announced that fines will be sharply increased on companies found to have cooked their books. It replaced a regulation that punished a company found guilty of accounting manipulation as one incident regardless of how long the malpractices went on.

Previously, fines on such companies did not go beyond a maximum of 2 billion won ($1.7 million) even if they had falsified records on financial statements and securities on numerous occasions. Under a new rule, any violation in any report can be fined up to 2 billion won. For instance, 10 falsified records could be punished with fines up to 20 billion won. Embattled Daewoo Shipbuilding and Marine Engineering, which has been revealed to have cooked its 2012-2014 financial statements to hide losses of 5.4 trillion won, was fined only 2 billion won under the previous regulation.

If fines are relatively small, companies cannot stave off the temptation to falsify their accounts. Big losses tempt companies to tamper with their books. The troubled shipbuilder cooked its books to report that it had made a profit of 450 billion won when it had actually lost money. Through its lie, it pulled in 4.5 trillion won in new loans and paid employees bonuses worth 490 billion won. An outside accounting firm could not stop the company because of the soft punishment. Since it was hired by the company, it could not press to see the genuine accounts.

I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ccounting fraud can break a company. Enron, a large energy company, had to shut down for that reason. Toshiba was slapped with a record fine of 7.4 billion yen ($73 million) for inflating profits for several years.

The FSC must toughen punishments on accounting irregularities to the extent that companies do not dream of tampering with their books. It should consider upping the maximum fine of 2 billion won. A company must be aware that it could be forced out of business if it cooks its books.

JoongAng Ilbo, July 9, Page 26


금융위원회가 분식회계 처벌 규정을 강화한다면서 여전히 뜨뜻미지근한 방안을 들고 나왔다. 그제 금융위는 ‘자본시장조사 업무규정’을 개정해 분식회계를 저지른 기업에 부과하는 과징금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이전 규정에 따르면 아무리 오랫동안 분식회계를 저질러도 동일한 사안은 한 차례로 간주했다.
예컨대 기업이 허위 작성한 사업보고서와 증권발행신고서를 수십 번 발행해도 기존에는 과징금이 최고한도 20억원에 그쳤다. 하지만 금융위 고시에 따라 새 규정이 내주부터 시행되면 보고서와 신고서가 발행될 때마다 위반 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1회당 최대 20억원씩 부과된다. 10회면 200억원에 이른다. 대우조선해양은 분식회계가 확인됐는데도 규정을 소급할 수 없어 과징금이 20억원에 그친다.
과징금이 분식 규모에 비해 코끼리 비스킷처럼 작아서는 분식회계의 유혹을 차단하기 어렵다. 분식 규모가 클수록 유혹이 커지기 때문이다. 대우조선은 2012~2014년에 걸쳐 5조4000억원대의 분식회계를 통해 4500억원의 이익을 낸 것으로 허위공시했다. 이를 내세워 45조원을 대출받고, 직원들에게 4900억원의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 과징금이 솜방망이다 보니 회계법인의 감시견 역할은 무용지물이다. 부실을 의심해 실제 재무상태를 내놓으라고 해도 부실기업이 시키는 대로 장부를 만들라고 윽박지르면 그만이다.
미국·일본을 비롯한 선진국에선 일벌백계를 하고 있다. 한 번 걸리면 회사 문을 닫을 정도다. 대형 에너지 회사 엔론은 바로 문을 닫았고, 최근 도시바는 74억엔(약 850억원)의 과징금 폭탄을 맞았다.
금융위는 이런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분식회계 처벌 기준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 부실기업이 과징금을 내는 게 차라리 값싸다는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자본시장법에 명시돼 있는 ‘20억원 상한선’ 규정도 차제에 상한선을 올리는 방향으로 손질하길 바란다. 분식회계를 하면 기업이 문을 닫을 각오를 하게 해야 해운·조선 사태의 재발을 막을 수 있어서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