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we need is lo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ll we need is love

Fatal shootings by and against police officers have been reported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while street protests by the “Black Lives Matter” movement are gathering steam, refueling deep-seated racial conflicts between whites and African-Americans. Police and citizen clashes, which had been quiet since the nationwide outrage against the killing of an unarmed black teenager by a white police officer in Ferguson, Missouri, in 2014, have turned more forceful.

There are already concerns about the making of a “Red Summer” like 1919, a racial conflict triggered by the killing of an African-American teenager in Lake Michigan after he violated the unofficial segregation of Chicago beaches. In the summer and autumn of that year, 23 blacks and 15 whites were killed in riots. This year, racial tensions have become muddled in the heated political divide between liberals and conservatives during presidential campaigning. U.S. President Barack Obama cut short his trip to Spain and returned home to plead reason and restraint from the divided nation.

The rise of conflict and unrest in the United States underscores how hugely and grossly violent and deadly social disgruntlements and divisions can get if left unattended and how fissures can widen through hurried actions without fundamental goals. The media and public opinion that had been against discriminative and stereotypical policing are now mixed. The white conservatives are now raising their voices that the police are merely doing their job. While admitting the killings and attacks are wrong, blacks blame police officers for provoking the violence and disparities in the criminal justice system. Heightened violence and racial conflict pose serious questions for the future of the United States and tests American society.

Legendary African-American singer Stevie Wonder, in a recent concert, told his audience to “choose love over hate, right over wrong, kindness over meanness, hope over no hope at all. It’s just that simple.” Positivity, compassion and justice would simplify all the troubles and conflicts in the world. All societies have their problems and causes for division. We all should pay heed to the singer’s wise words.


JoongAng Ilbo, July 12, Page 30


백인 경찰의 흑인 총격 살해에서 비롯된 미국의 흑백 갈등이 심상치 않다. 흑인들이 백인 경찰관을 저격하는 매복형 총격사건이 잇따르고, 항의 시위가 과격해지면서 2014년 ‘퍼거슨 사태’ 이후 흑인 시위에 유연하게 대처하던 미 경찰도 강경진압으로 돌아서려는 태도다.
자칫 1919년 시카고에서 발생, 미 전역 25개 도시로 번져 흑인 23명과 백인 15명이 숨졌던 미국 사상 최악의 흑백충돌 사건, ‘붉은 여름’이 재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흑백 갈등을 넘어 자유주의 대 보수주의로 미국 국론이 분열되는 양상마저 나타나고 있다. 스페인 방문일정을 축소하고 서둘러 귀국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양쪽에 자제를 촉구하며 수습에 나섰지만 미국사회 전반에 흐르는 긴장감은 여전히 팽팽하다.
이번 사태는 모든 사회 갈등은 증오 바이러스를 내포하고 있으며 초기 대응을 잘못하면 걷잡을 수 없는 증오의 창궐 사태를 맞게 된다는 지극히 당연한 진리를 다시 한번 일깨운다. 당초 흑인에 우호적이었던 미국 여론은 경찰 저격 사건 등 과격행동에 나뉘었다. 3년 가까이 계속되는 ‘흑인생명도 중요하다(BLM)’ 운동에 공개적인 반대 목소리를 내지 못하던 백인 보수층은 이제 “백인 경찰은 무조건 나쁘다는 선입견이 문제”라는 주장을 자신 있게 공론화하고 있다. 정당한 해명을 듣지 못했다고 생각하는 흑인들은 그들대로 “저격 살해는 잘못이지만 원인 제공은 백인경찰이 한 것”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는다. 그렇게 갈등의 악순환은 더욱 가팔라지고 미국사회는 ‘흑백 내전’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의 티핑 포인트를 향해 치닫고 있는 것이다.
미국 사회는 “증오를 넘어 사랑을, 절망을 넘어 희망을 보라”는 시각장애인 가수 스티비 원더의 말을 경청할 필요가 있다. 그것은 원더의 말처럼 눈이 아니라 마음으로 보는 것이다. 나와 생각이 다른 사람을 인정하고 배려하는 마음에서 비롯되는 게 사랑이자 희망인 것이다. 그것은 사회의 제반 현안에 대해 툭하면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 싸우는 우리에게도 꼭 필요한 메시지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