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Korea’s ticking time bomb?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orth Korea’s ticking time bomb?

Until recently, the arrival of mobile phones in North Korea was often said to herald the collapse of the regime.

Many argued that when the majority of North Koreans had mobile phones, they would be able to call China and learn about the outside world. Kim Jong-un would soon fall.

But with over 3 million mobile phones used in North Korea, there’s no sign of collapse. What went wrong?

Back in 2012, I attended a lecture by Alec Ross, senior advisor for innovation at the U.S. Department of State, when he visited Korea.

Ross is an expert on social media’s impact on international politics, and the lecture took place as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was happening in the Middle East. He discussed how social media played a pivotal role in the struggle against tyranny. In the past, street protests were not possible without a leader to do the organizing, but today, information can be shared and spread instantly on social media.

Still, he was skeptical about North Korea’s democratization through mobile phones.

Even with new technology, he argued, democratization wouldn’t be possible as long as the regime blocks the internet and outside media.
One the internet arrives, however, he said we ought to start watching closely.

Ross wasn’t the only one to note the power of internet. In an interview in January 2015, U.S. President Barack Obama said of North Korea, “The internet, over time, is going to be penetrating this country. Over time, you will see a regime like this collapse.”

North Korea certainly understands the potential threat of the internet. Park Chan-mo, chancellor of Pyongy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said in a recent interview that only the professors, about 120 students and some members of the elite class have access to the internet.

But it has now been reported that North Korea has been allowing more people to use the internet since last month. It seems that the authorities changed the policy after the BBC reported that North Korean college students did not have internet access in early May.

Kim Jong-un himself reportedly encouraged officials to use the internet to understand the rapidly changing outside world. A North Korean source said that trade ministry officials above the level of section chief were the first to gain access.

It is likely that the internet will be a kind of Pandora’s Box that brings changes from within. Once opened, it won’t be closeable. Some compared the arrival of internet access in North Korea with the fall of the Berlin Wall. We will have to wait and see if it proves to be a time bomb that leads to the collapse of the Kim Jong-un regime.

JoongAng Ilbo, July 12,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NAM JEONG-HO


얼마 전까지 '북한 붕괴론'이 거론될 때마다 단골로 등장하던 게 있었다. 바로 핸드폰이었다. 북한 주민 다수가 핸드폰을 쥐면 중국과의 국제통화를 통해 외부 실상을 알게 돼 김정은 체제가 무너질 거라는 논리였다.
하지만 북한 내 핸드폰 수가 300만대를 넘었다는 데도 붕괴 징조는 찾아보기 힘들다. 도대체 뭐가 틀린 걸까.
2012년 알렉 로스 미국 국무부 혁신담당 수석보좌관이 방한해 그의 강연에 참석한 적이 있다. 그는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가 국제정치에 미치는 영향에 정통한 인터넷 전문가다. 마침 중동의 민주화 바람이 거세던 때라 그는 SNS가 반독재투쟁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 설명했다. “과거엔 지도자가 없으면 가두시위가 불가능했지만 이젠 어디서 모이자는 이야기가 SNS로 퍼지면 행동으로 연결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는 핸드폰에 의한 북한의 민주화에 대해선 비관적이었다. “북한 정권이 인터넷과 같은 미디어를 차단하는 한 핸드폰과 같은 기술 진보만으로 민주화는 불가능하다”는 논리였다. 바꿔 말하면 인터넷이 보급되면 북한 정권이 위험해 진다는 얘기였다.
인터넷의 힘에 주목한 건 그 뿐 아니었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도 지난해 1월 "인터넷이 침투하게 되면 북한과 같은 독재정권은 무너질 것”이라고 한 인터뷰에서 단언했었다.
북한도 인터넷의 잠재력을 절감했는지 이를 철저히 통제해 왔다. 박찬모 평양과학기술대 박찬모 명예총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우리 학교 교수·학생 120명 정도와 일부 고위층만이 인터넷을 쓸 수 있다"고 털어놨다.
그랬던 북한이 지난달부터 개인의 인터넷 사용을 허용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지난 5월 초 북한 대학생들이 인터넷에 접속조차 못한다는 사실이 영국 BBC에 방송되는 바람에 이런 조치가 내려졌다는 것이다.
결정을 내린 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으로 그는 “급변하는 세계 정세를 알아야 한다”고 인터넷 사용을 독려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일단 대외무역성의 과장급 이상 등이 인터넷을 쓰게 됐다는 게 북한 소식통의 전언이다.
인터넷은 북한 내부로부터의 변화를 불러다 줄 '판도라의 상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일단 열리면 닫을 수 없는 게 판도라의 상자다. 북한 내 인터넷 허용을 두고 어떤 이는 "독일의 베를린 장벽 붕괴와 맞먹는 사건"이라고 비유했다. 이같은 예언대로 이번 조치가 김정은 정권의 붕괴를 가져다 줄 시한폭탄이 될지 두고 볼 일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