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talizing stem cell researc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vitalizing stem cell research

Stem cell research, which has been underwater for the last seven years, has cautiously resurfaced. The Korean health authorities on Monday conditionally approved a four-year project by a private university to conduct human embryonic stem cell research. It is aimed at treating damaged cells and tissue using stem cells taken from donated embryo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gave approval to a medical team led by CHA University in Pocheon, Gyeonggi. The research will involve nearly 600 donated human eggs. The university will be resuming the research after failing in the reproduction stage during the first trial licensed in 2009.

Two years ago, the university team was successful with research using a fresh egg in the United States, but the research did not progress in Korea out of fear of damaging the egg and stoking controversy against human cloning. The university hopes to use stem cell lines derived from somatic cell cloning embryos to treat patients suffering from optic nerve damage, stroke and osteochondral defects.
This is welcome news for scientists of stem cell research, which had come to a full stop after a celebrated local cloning pioneer, Hwang Woo-suk, was found to have fabricated his stem cell lines and research results in late 2005.

Korea’s science community faced a setback and has never recovered since then. The latest research will be closely watched as a breakthrough in stem cell research, which would bring great hope for people suffering pain and damage from heart attacks and severed spinal cords.

But to sustain life in the research, strong ethical discipline must be upheld throughout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course. Human cloning is still highly controversial in society. The research must face strict and transparent scrutiny around the legitimacy of the eggs. The research must be administered under ethics rules. The university must demonstrate strong will and ethical standards to live up to both scientific and moral expectations. The government and science community should work together to establish ethical research practices.


JoongAng Ilbo, July 13, Page 30


체세포복제배아를 이용한 줄기세포 연구가 7년 만에 재개됐다. 보건복지부는 차의과대학이 제출한 체세포복제배아 연구계획을 지난 11일 조건부로 승인했다. 이로써 차의대는 2009년 복지부의 승인을 받아 진행하다 1차 줄기세포주 생성에 실패했던 연구에 재도전할 수 있게 됐다. 차의대는 2년 전 미국에서 신선 난자를 활용해 같은 연구에 성공한 적이 있어 이번 연구의 성공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2020년까지 체세포복제배아에서 줄기세포주를 생산해 이를 시신경 손상, 뇌졸중, 골연골 형성이상 등 난치병 환자의 세포치료용으로 이용할 계획이라니 기대를 모을 수밖에 없다.
이는 2005년 이후 고사되다시피한 줄기세포 연구에 단비와도 같은 희소식이다. 한국의 줄기세포 연구는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의 논문 조작 여파로 대부분 중단되면서 오랫동안 허송세월을 보내야 했다. 한국 생명과학계는 엄청난 타격을 입었다. 따라서 이번 승인은 그동안 국내 줄기세포 연구 분야의 막힌 혈을 뚫어주고 '잃어버린 세월'을 따라잡기 위한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이번 연구 재개를 계기로 희귀ㆍ난치병 치료를 위한 선도적 기술을 확보하려는 한국 과학계의 노력에 본격적인 시동이 걸릴 것으로 기대한다. 명심해야 할 것은 체세포복제 배아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뤄지려면 연구 과정에서 높은 수준의 윤리적 기준 충족이 필수적이라는 사실이다. 여전히 체세포복제배아연구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우리 사회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번 승인에 난자 획득이 합법적으로 이루어지는지, 기관생명윤리위가 적정하게 운영되는지, 인간복제 방지를 위한 감시 체계가 제대로 갖춰졌는지를 감시할 시스템 마련 등 까다로운 조건이 붙은 것도 이 때문이다.
차의대는 이러한 윤리적 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정부와 과학계도 지속가능한 체세포복제 배아연구를 위해 윤리적 기준 준수를 확고히 정착시켜야 할 것이다. 모쪼록 이번 연구 재개가 한때 세계를 선도했던 한국의 배아줄기세포 연구가 부활하는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