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nishing VW’s frau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unishing VW’s fraud

Korea has embarked on punitive action against Audi Volkswagen Korea for the illegalities it committed to sell cars in the country. The government plans to take the strongest possible administrative action based on the findings of an extensive prosecution probe that discovered the German carmaker falsified documents and test results to pass national inspections.

The Ministry of Environment said it will hold a hearing on July 22 to give the German automaker a chance to speak for itself. It will then decide whether to cancel the company’s license and impose a sales ban on 79 variants of 32 models under the Audi Volkswagen label within the month.

The carmaker will come under separate scrutiny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for false and exaggerated advertising.

Volkswagen repeatedly lied, avoided responsibility and disregarded government demands after it admitted to cheating and fixing emissions test results for diesel cars in the United States and elsewhere last year. Even as it was accused of cheating, it went on selling the irregular cars and failed to meet government requests for recall procedures.

According to the ministry and prosecution, 32 out of 70 cars that the automaker sold in Korea over the last 10 years had been approved through test fixing. A total of 79,000 units, or one out of four cars that it sold here, were illegitimate. It had been liberal with its illegal activity in Korea and yet refused to come up with a compensation plan while offering to pay nearly $10.3 billion to U.S. drivers to settle claims by regulators there.

The Korean government warned that it will punish Volkswagen. Its actions must be resolute to send the strong message that a company violating local rules and regulations and disrespecting local consumers can be ousted from the market.

Although authorities have said the administrative actions are aimed at the carmaker and won’t affect consumers, prices of Volkswagen cars have plunged in the secondhand market and the vehicles hardly sell.

The government must show its will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consumers so that no company can dream of cheating local consumers.


정부가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폴크스바겐)의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절차에 들어갔다. 폴크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이 터진 후 10개월여 만에 국내에서도 불법기업에 대한 본격적인 응징이 시작되는 것이다. 환경부는 폴크스바겐 대상 청문회를 22일 열겠다고 밝혔다. 청문회에선 시험성적서를 조작해 국내 인증을 받은 사실이 있다며 검찰이 행정처분을 요청한 32종 79개 모델에 대한 해당 업체 의견을 들은 후 이달 안에 인증취소와 신차 판매중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공정거래위도 폴크스바겐의 허위·과장광고와 관련한 심사보고서를 최근 위원회에 상정했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이 터진 이후에도 국내 시장에선 거짓과 책임 회피로 일관했다. 시험성적서를 조작해 인증받은 차량을 버젓이 팔고, 불법차량 리콜 책임에 대해선 무성의하게 대응했다. 환경부와 검찰 조사결과 국내 판매 개시 10년 동안 시험성적서를 조작해 국내 인증을 통과한 차종은 국내 판매 차종 70종 중 절반이 조금 안 되는 32종에 달했고, 이들이 국내에서 판매한 차량 4대 중 한 대꼴인 7만9000대가 불법차량이었다. 불법행위를 서슴없이 저질러온 것이다. 그러나 이 회사는 미국에선 18조원 가까이 배상키로 하고도 "한국은 미국과 다르다"며 배상할 수 없다고 발뺌했다.
정부도 폴크스바겐을 엄벌하겠다고 했지만 그 강도는 불법행위와 책임회피를 일삼는 기업은 시장에서 퇴출시킨다는 정도로, 또 이를 계기로 국내 시장에 참여하는 모든 기업이 불법행위를 엄두도 못낼 만큼 강해야 한다. 폴크스바겐에 대한 행정처분은 기업에 대한 처분이며 기존 소비자들은 중고차 매매와 운행에 지장을 받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벌써부터 시장에선 이 업체 차량의 중고 시세가 떨어지고 거래가 실종되는 등 소비자들은 피해를 체감하고 있다. 결국 기업 범죄의 최종 피해자는 언제나 소비자일 수밖에 없다. 이런 점에서 정부도 이번엔 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라도 기업범죄 발붙일 수 없도록 더욱 강력한 처벌의지를 보여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