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noring the writing on the wal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Ignoring the writing on the wall


The summer of 1987 was sizzling hot. Workers at the Hyundai Heavy Industries dockyard in Ulsan opposed the military dictatorship. They formed a fiery army as they marched over the hill of Namok. Their roars of rage were met by those from the Hyundai Motor industrial site in northern Ulsan and the petrochemical fields in the south. The cries of the workers echoed across the nation and in the end paved the way for democracy after decades of military rule.

Thirty years afterwards, the militant workers who were standard bearers for the democracy movement are some of the highest-paid workers in Korea. But their heyday is over. The boom years have come to an abrupt end. Ship orders have fallen off and the mighty cranes stand idle. Warning signals have been obvious for years, but both the management and workers of the world’s mightiest shipyards paid little attention. They are now pleading to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for help.

News of the dockyard workers’s fall from grace must not have reached over the hill of Namok to the eastern and northern fronts. Hyundai Motor workers pay heed to no one except their union bosses. Thousands of cars in Ulsan are waiting for shipment. A similar spectacle can be witnessed at its truck factory in Jeonju, and another 16,000 cars are waiting to roll out of the factory in Asan. The workers worry about getting less work. But carmakers should fear a bigger nightmare.

A few days ago, Jack Ma, founder and chairman of Chinese e-commerce giant Alibaba, got in an RX5, the first Internet car developed by his company in collaboration with SAIC, one of China’s four state-owned automakers. The sports utility vehicle will be available in August, installed with Alibaba’s homegrown operating system, Yun OS, which will enable the car to tap into various Internet services. Alibaba described a new age of driving where “the smart operating system becomes the second engine of cars, while data is the new fuel.” The very concept of a motor vehicle has regularly evolved from the world’s first practical automobile powered by an internal-combustion engine, which was developed by German engineer Karl Benz in 1885. Not only how a car is driven, but the very fuel that powers it is fast changing through the development and proliferation of electric vehicles. Smart or self-driving cars will one day send traditional engines and transmissions to the museum. Experts expect automated vehicles will hit the road in 2020 and their number to grow to 40 million by 2030. Hyundai Motor has five years to decide whether it can stay in the automobile field.

But labor and management appear to be oblivious to the looming threat to their existence. Thousands of engine and transmission parts factories will be the first casualties. But the invincible unions will somehow find a way to stay alive. Their paycheck is assured until the legal retirement age of 60. There are few workers fretting about job insecurity because of the fast evolution in the vehicle front. They only worry about getting the best pay possible for the least work.

The union and management of Hyundai Motor wrangled over an additional 20 minutes in a shift instead of discussing their very viability during collective bargaining this spring. The management agreed to scrap the night shift and instead run two eight-hour shifts in the morning and afternoon. The union agreed that the late shifters work an extra 20 minutes although their eight-hour work should end at 12:10 a.m. But many workers did not obey the agreement and went home at 12:10 a.m. They clashed with security. The union called it oppression and management accused it of violating their agreement.

There are several tricks factory workers use to idle at work. They finish their eight hours’ load in six hours and fool around for the remaining two hours. The line at Ulsan is among the slowest of all automobile assembly lines. The number of vehicles made per hour at Hyundai Motor’s assembly lines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Czech Republic are twice the many than at the Ulsan plant. The workers at Ulsan are 1.6 times slower than at Beijing Hyundai. It is a wonder that a luxury car can be rolled out of an industrial site where complacency is so rife.

Hyundai workers in Ulsan are paid as much as workers at global automakers such as Ford, Toyota and Volkswagen. They are paid much more than workers in Hyundai Motor’s plants in India and China and slightly higher than those in Alabama. The union demanded an 8 percent hike in base salary and bonuses in this year’s negotiations. Investment for the future and ways to improve productivity did not come up in labor-management talks. Workers declined the option to be promoted to engineering researchers. They choose to remain as union workers. Talks have broken down. The union will vote whether to strike and if a decision is made, the workers will stage a rally in downtown Seoul.



1987년 여름은 무더웠다. 독재정권에 항거한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이 분연히 일어섰다. 그들은 분노의 적란운을 몰고 남목고개를 넘었다. 북구의 현대차, 남구의 석유화학단지가 제창한 ‘철의 노동자’가 전국을 강타했다. 그 덕에 우리는 민주주의의 철문을 쉽게 열었다.

30년이 흘렀다. 그 ‘철의 노동자’는 고임금집단으로 올라섰다. 그런데 오늘은 한숨소리만 들린다. 호황 잔치 끝에 수주절벽 쓰나미를 맞았다. 몇 차례 발령된 쓰나미 경고는 노사 모두 남의 일이었다. 정부와 국민에 구걸의 손을 내밀었다. 살려 달라고 말이다.

이 굴욕적인 소문은 동구와 북구를 잇는 남목고개를 아직 넘지 못한다. 조직 이익 외에는 귀를 닫은 정의로운 현대차 노조가 진을 치고 있다. 남목 로타리 담장 너머로 수만 대의 차가 장맛비를 맞는 광경이 목격된다. 전주공장에는 트럭 1만대가 야적돼 있고, 아산공장에는 승용차 1만 6천대가 수주를 애걸하고 있다. 수주절벽은 아직 오지 않았다. 그러나 그보다 더 무서운 쓰나미가 자동차산업을 초토화할 기세다.

중국 알리바바 마윈회장은 며칠 전 스마트카 시승행사를 열었다. 야심작 RX5는 앱으로 작동하는 자율주행 인터넷 단말기로 8월 출시 예정이다.

1885년 독일 칼 벤츠가 발명한 엔진 구동 ‘모터 마차’ 개념이 130년 만에 자율 주행하는 컴퓨터로 변했다. 거기에 전기자동차가 가세해 혁명이 진행 중이다. 스마트카와 커넥티드카가 몰고 올 쓰나미는 전통 엔진과 변속기를 박물관에 처박는다. 세계 전문가들은 자율주행차가 2020년 본격화되고 2030년에는 약 4천만대가 팔린다고 예측한다. 현대차의 미래는 5년 내에 결판난다는 얘기다.

노사가 이런 위기감을 공유하면 오죽 좋으련만 유독 한국에서만 따로 논다. 울산을 엄습할 쓰나미는 우선 엔진.변속기공장 수천명을 위협하겠지만 철갑을 두른 노조원은 어쨌든 살아남는다. 60세까지 평생고용협약 덕분이다. 옆 집 현중사태를 근심하는 노동자는 얼마 되지 않는다. 기업운명은 경영진의 몫, 노동자는 최소 노동과 최고 임금에 관심을 쏟는다.

올 봄, 현대차 노조를 달군 핫기사는 미래대비가 아니라 ‘마지막 20분’이었다. 노동자의 숙원인 밤샘 노동을 없애고 오전, 오후 ‘주간 8시간 교대’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빚어졌다. 오후 조 작업종료는 0시 10분인데 생산량 유지를 위해서 20분 더해야 한다는 원칙에 노사가 도장을 찍었다. 그런데 10분에 퇴근하는 노동자들이 밀려 나왔다. 경비원이 막아서자 실랑이가 벌어졌다. 노조는 노동탄압, 경영은 합의위반으로 맞섰다. 밤샘 노동을 없앤 진취적 의미는 희석됐다.

작업현장에는 야리구리(やりくり)라는 관행이 있다. 변통이라는 일본말로 8시간 노동 분량을 예컨대 6시간에 해치워버리는 것을 뜻한다. 해치우고 논다. 두 공정을 뛰는 동안 친구는 놀고 다시 역할을 바꾸는 지혜로운 ‘2인 계(契)’도 인기다. 울산공장의 컨베이어는 세계에서 가장 느릿하게 돈다. 작년 자체 통계에 의하면, 대당 생산시간(HPV)은 현대차 미국공장과 체코.슬로바키아 공장이 울산공장보다 약 2배 빠르고, 북경현대도 1.6배 빠르다. 개선되고는 있으나 노조가 장악한 작업현장은 여전히 도덕적 해이를 즐기는 활력이 넘친다. 그래도 렉서스를 능가하는 프리미엄 차가 나오는 게 기적이다.

울산공장의 평균임금은 포드, 도요타, 폭스바겐에 뒤지지 않는다. 현대차 인도공장과 중국공장에 비해선 월등 높고 심지어 앨러바마 미국공장보다도 약간 높다. ‘철의 노동자’의 완벽한 승리다. 현대차 노조는 올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8% 인상과 성과급 인상안을 또 내걸었다. 미래 대비 기술투자나 기능향상 문제는 거론되지 않았고, 대신 연구원 승진거부권 요구가 나왔다. 철밥통 노조원으로 남겠다는 얘기다. 임금협상은 결렬됐다. 파업 찬반투표 이후 광화문 상경투쟁을 감행한다는 소문도 들린다. ‘민주노동’의 이름으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