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ad has crossed the Rubic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aad has crossed the Rubicon

China has strictly maintained its principle of making no concessions or compromises when it comes to core national interests. These are, namely, its independence and the preservation of its territory. Based on the principle of One China, Beijing pushed Taiwan out of the United Nations in 1971 and has been trying to keep countries with ties to it away. Claiming that Tibet is a part of its territory, Beijing protests every time American and European leaders meet with Tibetan leader Dalai Lama.

Recently, the Permanent Court of Arbitration at The Hague ruled in favor of the Philippines in the South China Sea dispute. China protested vehemently.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rgued that the facts — “Islands in the South China Sea are Chinese territory” — are not affected by the court’s decision. He made it clear that there would be no concession or compromises for this core interest.

China’s stubborn attitude may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nation’s image and reputation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ut Beijing is willing to absorb the damage to protect its maritime hegemony. Behind the arrogance is a national strength that has become so powerful that even the United States cannot take it lightly.

Ever since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nnounced the plan to deploy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battery in Seongju County, North Gyeongsang, on July 8, China has been expressing its discontent in various ways. Rather than addressing North Korea’s missile and nuclear provocations — which are the prime reasons for the Thaad deployment — China is picking on South Korea. The Global Times, a Chinese daily newspaper, argued that China should stop trading with Seongju and products from the county should not be welcomed in the Chinese market. It mentioned the county’s melons, which make up 70 percent of national production. It seems that the newspaper aims to cause discord in Korea.

Is China really afraid of Thaad when it is the third largest nuclear power in the world? It seems to have the more strategic intention of checking the Korea-U.S. alliance. China has emerged as a hegemon in the region. Beijing is forcing Seoul to choos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The problem is Korea’s attitude. Security cannot be earned for free. Korea should be determined to pay the price and make sacrifices. If Thaad is truly a matter of life and death for the nation, it cannot be an object of diplomatic negotiation and should be pursued no matter what China says. We must make clear that China cannot interfere in our domestic affairs unjustly. If we have internal division over Thaad, both China and North Korea will laugh.

Thaad has crossed the Rubicon. President Park Geun-hye and the government are left with the tasks of persuading the residents of Seongju and calming the discontent of Korea’s neighbors.

JoongAng Ilbo, July 18, Page 30


*The author is a lo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ANG SE-JEONG



중국은 국가 핵심이익 앞에서 어떤 정치·외교적 양보와 타협도 없다는 원칙을 단호하게 고수해왔다. 국가 독립과 영토 보전은 중국이 내세운 대표적인 핵심이익이다. '하나의 중국 원칙'이 확고한 중국은 1971년 유엔에서 중화민국(대만)을 몰아냈고 대만과 그 수교국들을 분리하는 이간책을 줄곧 펴왔다. 중국이 자국 영토의 일부라고 주장하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미국과 유럽의 지도자들이 만나기만 해도 중국은 매번 발끈한다.
최근 네덜란드 헤이그 상설중재재판소(PCA)가 남중국해 분쟁에서 필리핀의 손을 들어줬을 때 중국이 보인 격한 반발도 같은 맥락에서 풀이할 수 있다. 당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남중국해 도서(島嶼)가 중국의 영토란 사실은 중재 결정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핵심이익 앞에 양보도 타협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중국의 이런 태도는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이미지와 평판에 부정적 영향을 주겠지만 중국은 해양 권익이라는 핵심이익을 지키기 위해 기꺼이 감수할 각오가 돼 있다. 안하무인(眼下無人) 행태의 배경에는 미국도 무시 못할 만큼 성장한 중국의 국력이라는 든든한 배경이 자리하고 있다.
한·미가 지난 8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국 배치 방침을 발표하자 중국이 다양한 경로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사드 배치까지 촉발한 1차 원인 제공자인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따지기보다 중국은 애꿎은 남한에 트집을 잡고 있다. 상업적 색채가 강한 매채인 중국 환구시보는 "성주군과의 교류를 중지하고, 성주군 상품은 중국 시장에서 환영 받아서는 안 된다"고 선동했다. 전국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성주참외까지 제재 대상으로 거론한 것은 대한민국 내부의 분열과 갈등을 노린 중국식 이이제이(以夷制夷) 심리전이다.
세계 3위 핵보유국인 중국이 사드 정도가 무서워서 억지를 부릴까. 그보다는 미국이 패권국으로 급부상중인 중국을 파상적으로 포위하는 와중에 그나마 가장 약한고리로 여겼던 한·미 동맹을 견제하려는 전략적 의도가 엿보인다. 미·중 사이에 선 한국을 떠보기 위해 중국이 창끝으로 '성주참외'의 속을 쿡 찔러보는 듯한 형국이다.
문제는 한국의 태도다. 안보는 거저 얻는 것이 아니다. 희생과 비용을 치를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한다. 외교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을 정도로 사활적 국익이 걸렸다면 중국이 제 아무리 떠들어도 우리가 할 일을 하면 된다. 중국의 부당한 내정간섭은 차단해야 한다. 사드 때문에 내분이 일어나면 중국 뿐 아니라 북한이 뒤에서 웃을 것이다.
이제 사드는 '루비콘 강'을 건넜다. 성주군민 설득과 주변국 불만 다스리기는 대통령과 정부가 책임지고 감당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장세정 지역뉴스 부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