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ssure local residents and Chin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assure local residents and China

North Korea has fired ballistic missiles again. This time, it launched two short-range Skud Cs and one medium-range Rodong missile from North Hwanghae Province to the East Sea for over an hour. Pyongyang took the action only ten days after it shot a Musudan missile with the longer 3,000-4,000 kilometer (1,864-2,485 miles) range on July 9.

The missile launch is a challenge agains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ecause North Korea made the brazen provocation despite the UN Security Councils’ strict ban on testing ballistic missiles. The North has already fired 27 ballistic missiles on 12 separate occasions since the beginning of this year.

Such belligerent behavior constitutes an unabashed threat to our security. A high official from the Joint Chiefs of Staff said that the missile launch can be seen as a show of force because those missiles can target the entire region of South Korea, including Busan. The General Staff Department of the (North) Korean People’s Army warned on July 11 that it would make “physical retaliation” i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is deployed in the South.

The North’s missile provocation has once again justified the Thaad deployment in South Korea. The Rodong missile it fired yesterday is not easy to intercept with our Patriot missiles, but can effectively be shot down with the Thaad battery. That once again shows the purpose of the Thaad system to be deployed in the South — protecting us from the North’s unexpected missile attacks.

It is high time to end all controversies over Thaad. Local reporters on military affairs confirmed no health risks from the Thaad battery in a recent trip to Anderson Airbase in Guam. During the tour to the site, they discovered that electromagnetic waves from the battery were only 0.007 percent of 10W per cubic meters — the safety standard — when they were measured at a point 1.6 kilometers from the battery.

Our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other military authorities must sincerely explain to local residents in Seongju, North Gyeongsang, about the safety issue involving the deployment and seek their understanding.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must recognize that its abrupt announcement of the deployment caused local people’s resistance and find effective ways to convince them there will be no health risks from the deployment. The government also must make efforts to reassure China about the necessity of Thaad to shield us from the North’s missile attacks.

JoongAng Ilbo, July 20, Page 30


북한이 어제 새벽 탄도미사일을 또 발사했다.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에서 동해로 1시간여 동안 스커드C 2발과 노동미사일 1발 등 3발을 쏘았다.지난 9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무수단급(3000∼4000㎞)을 발사한 지 불과 열흘만이다.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명백한 도발이며 국제사회에 대한 도전이다.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는데도 북한은 이를 무시하고 또 도발한 것이다. 올해 들어서만 북한은 12차례에 걸쳐 모두 27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의 이같은 행동은 국제사회의 경고를 완전히 무시한 행태로 대한민국에 대한 협박이다.합참 관계자는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부산을 포함한 남한 전 지역을 목표로 타격할 수 있는 충분한 거리”라며 “무력시위로 판단된다”고 말했다.어제 발사된 미사일은 남쪽으로 방향만 바꾸면 사드가 배치될 성주 상공을 지나 부산까지 날아갈 수 있었다.지난 11일 “사드가 배치되면 물리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의 ‘중대 경고’를 무력시위로 보인 것이다.
북한의 공포 시위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 배치가 우리 안보를 위한 정당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특히 어제 발사된 노동미사일은 패트리엇으로 요격이 쉽지 않고 오로지 사드로만 격추시킬 수 있는 미사일이다. 따라서 사드와 관련된 논란은 이제 정리해야 한다.더구나 국방부 출입기자들이 17~18일 괌에서 사드 레이더 전파의 유해성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괌의 사드 레이더 전방 1.6㎞ 지점에서 전자파가 안전기준 10W/㎥의 0.007% 수준으로 낮게 측정됐다.
앞으로 국방부를 포함한 정부는 사드의 안전문제를 성주 주민에게 더 성의있게 설명하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 갑작스런 사드 배치 발표로 지역 주민을 충분히 설득하지 못한 잘못을 반성하고, 앞으로 그런 혼란이 반복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점검할 필요가 있다.중국에 대해서도 사드가 북한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모든 외교채널을 동원해 진심이 통할 때까지 노력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