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ding Park allies accountab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lding Park allies accountable

The ruling Saenuri Party Reps. Yoon Sang-hyun and Choi Kyung-hwan, key allies of President Park Geun-hye, are accused of persuading and intimidating a candidate to change his constituency to run in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After the taped conversations were released, Choi — a four-term lawmaker and former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 claimed that it was advice as a colleague. But the person who they pressured to change constituency, citing the wishes of President Park, was Kim Sung-hoi. Kim was rebidding for a constituency also desired by Suh Chung-won, the big fish of the clan staunchly loyal to the president.

Yoon was blunt. He told Kim not to disobey him as he had “various things” on him. When Kim asked if his changing constituency to run was really the intention of the president, Choi said, “Of course. We will help you if you move to another constituency.” Choi, a core member of the pro-Park faction, denied any meddling in the nomination procedure, as he did not have an official title in the party or any role in the nomination process.

We cannot jump to conclusions from excerpts of a private conversation without knowing the full context. To coerce or coax or promise a reward to a candidate for decisions related to a party primary is a clear violation of the election law on public office. This case calls for not only thorough investigation by the party, but also by law enforcement agencies. President Park also must clarify whether it really had been her intention for the candidate to change his mind and run in the other constituency instead.

The ruling party last week released a so-called white paper — which analyzed the causes for its landslide defeat in the last legislative election — three months after the April 13 vote. But the 291-page report failed to mention the fundamental reasons for the party’s crushing defeat in the election. In fact, the chaotic fracas over the nomination and excesses of the pro-Park group were what made the voters turn their backs on the ruling party. The president must punish the two of her loyalists if they wielded influence using her name.

JoongAng Ilbo, July 20, Page 30

새누리당 최경환·윤상현 의원이 지난 총선 때 지역구를 옮기라고 특정 예비후보를 협박·회유하는 목소리가 녹음으로 공개됐다. 최 의원은 "동료 정치인으로서 강제성 없는 권유"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 뜻'을 내세운데다 전화를 받은 사람은 서청원 의원 지역구에 도전한 김성회 전 의원으로 알려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녹음 파일에 따르면 윤 의원은 김 전 의원에게 "뒤에 대통령이 있다. 까불면 안된다. 내가 별의별 것 다 갖고 있다"고 협박성 언급을 했다. 지역구 옮기는 게 대통령의 뜻인지 묻는 김 전 의원에게 최경환 의원은 "그럼, 그럼"이라며 "옆에 보내려는 건 우리가 그렇게 도와주겠다는 것"이라고 약속했다. 최 의원은 지난 6일 기자회견에선 "총선 기간 저는 최고위원은커녕, 공관위 구성과 공천 절차에 아무런 관여도 할 수 없었던 평의원 신분이었다"고 공천 개입을 부인했었다.
물론 공식·공개 석상에서의 발언이 아닌데다 전체 맥락이 드러나지 않은 일방적 녹취란 걸 고려하면 신중한 접근은 필요하다. 하지만 당내 경선과 관련해 후보자를 협박·유인하거나, 공사(公私)의 직을 제공·약속하는 건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새누리당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넘어 사법 당국이 나서 불법 여부를 규명해야 할 일이다. 나아가 박 대통령은 최·윤 두 의원이 "대통령 뜻"이라고 앞세운 것과 관련, 과연 자신의 뜻이었는 지 해명할 필요가 있다.
새누리당은 지난 주말 총선 참패의 원인을 분석한 국민 백서를 공개했다. 4·13 총선이 끝난지 3개월여 만이다. 하지만 291쪽에 달하는 백서 어디에도 참패의 명확한 책임을 지우는 내용이 없어 친박 눈치를 본 ‘맹탕 백서’란 평가를 받았다. 친박의 오만에서 비롯된 막장 공천극과 진박 마케팅, 윤상현 막말이 선거 패인이란 건 친박 세력만이 외면하는 사실이다. 박 대통령의 뜻과 관계 없이 최·윤 두 의원이 대통령을 팔아 호가호위한 일이었다면 박 대통령은 이번 기회에 두 의원을 엄정하게 조치해야 결백이 입증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