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lure of diploma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ilure of diplomacy

The 2016 Asean Regional Forum (ARF) and its related meetings ended on Tuesday in Vientiane, the capital and largest city in Laos, after three days of working. ARF, a venue for diplomacy among foreign ministers of 27 countries in the Asia-Pacific region, draws attention for its unique status as the only multipartite consultative body available in the region. Not only the United States, China, Russia and Japan, but also South and North Korea participate.

The forum attracts special attention as it was held amid heightened tensions over the ruling of the Permanent Court of Arbitration in favor of the Philippines in the territorial disputes in South China Sea and over Seoul’s decision to allow the deployment of the U.S.-led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to South Korea.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have long been a major issue in the forum. Seoul and Pyongyang were engaged in a heated diplomatic contest over the level of pressures on the North bent on accelerating its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in the fac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opposition. South Korea concentrated its diplomatic capabilities on sending a strong message against the North’s possible provocations in the future, while maintaining a solid framework for sanctions after the North’s fourth nuclear test and repeated test-firing of long-range missiles.

However, our network for promoting cooperation among concerned parties was shaken by China’s vehement opposition to Seoul and Washington’s decision to deploy Thaad and by the North’s offensive diplomacy to take advantage of the schisms. Some members even insisted on including their concerns about the deployment in the chairman’s statement.

But the division and disarray largely stems from our diplomats’ incompetence to effectively convince ARF member nations of the necessity of the missile defense system in South Korea as well as from our government’s impatient announcement of the deployment despite a strong need to establish a united front on the issue. South Korea had to make the decision to deploy a Thaad battery because the international society, including China, could not stop the North from developing nuclear weapons recklessly.

Nevertheless, our diplomats fretted about whether the chairman’s statement should include some remarks on the Thaad deolyment or not — to the last minute. It is deplorable that they failed to lead the multilateral discussions on the North’s threats through bold and creative ideas — instead of being dragged by other members.


JoongAng Ilbo, July 27, Page 30

<아세안지역안보포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열린 2016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및 관련 회의가 사흘 간의 일정을 마치고 어제 폐막됐다.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27개국 외교 수장이 총출동하는 ARF는 미국ㆍ중국ㆍ러시아ㆍ일본은 물론이고 남북한이 참여하는 이 지역의 유일한 다자안보 협의체라는 점에서 매년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올해는 남중국해 분쟁을 둘러싼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의 판결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의 한국 배치 결정으로 역내 갈등이 고조된 시점에 열려 더욱 관심을 모았다.
ARF에서 북핵은 늘 주요 이슈였다. 국제사회의 반대를 무릅쓰고 핵과 미사일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놓고 남북한은 치열한 외교전을 벌여 왔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시험 발사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對北) 제재 기조를 굳건히 유지하고,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발신하는 데 외교력을 집중했다. 하지만 중국이 한ㆍ미의 사드 배치 결정에 거세게 반발하고, 그 틈새를 노려 북한이 적극적 외교 공세에 나서면서 대북 공조가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ARF 논의 결과를 담은 의장성명에 사드 배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담아야 한다는 주장마저 제기됐다.
견고한 대북 압박 대오(隊伍) 유지가 무엇보다 절실한 시점에 서둘러 사드 배치를 결정해 공표한 탓도 있지만 그 불가피성과 당위성을 보다 당당하고 조리있게 설명하고, 납득시키지 못하는 한국 외교의 무능에도 문제가 있다. 북핵 문제에 관한 한 누가 보더라도 명분은 우리 쪽에 있다. 북한의 무모하고 위험한 핵 개발을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막지 못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자위적 차원에서 사드 배치를 결정한 것 아닌가.
그럼에도 한국은 의장성명에 사드 배치에 관한 언급이 포함되느냐 마느냐는 문제로 막판까지 노심초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북핵 문제에 관한 창의적이고 대담한 아이디어로 다자 간 논의의 장(場)을 주도하며 끌고 갈 수 있을 텐데도 오히려 끌려다니고 있으니 답답한 노릇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