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safety insensitivit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Korea’s safety insensitivity

“That’s what we really want. In fact, it is desirable for the company to voluntarily act before the government gets involved,” said the Korean government official dealing with IKEA when asked why the chests and dressers that had resulted in deaths or injury to children were not banned from sales in Korea. In the United States, 29 million units were recalled and a ban on sales was decided. But the same models are still sold in Korea.

In the United States, a 22-month-old baby died when a dresser fell over earlier this year. The baby opened and climbed the drawers, and the furniture tipped over. Four months later, in June, the U.S. government banned sales of 32 products of similar designs. The U.S. website of IKEA states, “Together we can make home safer” and provides detailed safety instruction.

However, the Korean website still features the dressers in question, alongside a picture of smiling family. There is no information on a recall or sales ban. It says, “Fix it tightly” and instructs to anchor furniture on the wall. It also states that there has been no accident reported when the dressers are anchored on the wall.

Wooden furniture experts say that IKEA’s move is controversial. Park Hee-jun, professor of housing environmental design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says that Korean furniture uses heavy wood on the back and when the drawers are opened, the center of weight does not shift to the front, and therefore, no instruction to anchor on the wall is necessary. Since Koreans don’t usually fix dressers on the wall, IKEA’s instruction would not easily change the behavior of the users.

The United States established the safety standards for dressers in 2014. Even when the drawers are opened and the weight shifts to the front, it should stand safely. When a child weighing over 20 kilogram (44 pounds) climbs up, it shouldn’t tip over. The Korean government is making belated moves to survey all dressers sold in Korea and set the standards. A committee will be formed to investigate the case and conduct shock test, so it would take at least three months for decision to ban the IKEA dressers from the Korean market.

In the United States, the parents of the children killed or injured in IKEA dresser-related accidents say that people may not follow the instructions fully, so the dressers should be removed from the home. Yet, Korean parents are still buying the dresser in question from the IKEA store today. The safety insensitivity in Korea is still in progress.

JoongAng Ilbo, July 26, Page 29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KIM MIN-SANG



“저도 제발 좀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사실 정부가 세게 나가기 전에 기업이 자발적으로 조치를 하는 게 바람직하죠.”
서랍장이 넘어져 유아 사망사고가 잇따르자 곤경에 빠진 세계 최대 가구 업체 이케아(IKEA)를 담당하는 한국 정부 관계자는 “왜 한국에서는 판매 중단 조치가 없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미국에서는 서랍장 2900만 대를 수거(리콜)하고 판매 중단도 결정됐는데 한국에서는 같은 제품이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올해 2월 생후 22개월 된 아이가 이케아 서랍장에 깔려 사망했다. 1층 서랍을 열고 위에 오른 뒤 2층과 3층 서랍까지 차례로 꺼내자 서랍장 전체가 앞으로 고꾸라졌다. 그로부터 4개월 뒤인 지난 6월 미국 정부는 유사 서랍장 32개 제품에 대해 모두 판매 중단하도록 했다. 이케아의 미국 홈페이지에는 ‘더 안전한 우리 집을 함께 만들어요’라는 문구와 함께 리콜 절차가 상세히 게재됐다. 반면 이케아의 한국 홈페이지에는 아직도 해당 서랍장 사진이 웃는 가족 얼굴과 함께 실려 있다. 판매 중단이나 환불에 대한 안내는 없다. ‘단단히 고정하세요!’라는 문구로 가구를 벽에 어떻게 고정하는 지 알려줄 뿐이다. ‘서랍장이 벽에 고정된 경우에도 어떠한 사고도 보고되지 않았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목제 가구 전문가들은 이런 이케아 해명은 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한다. 박희준 전북대 주거환경학과 교수는 “국내 가구는 뒤판에도 무거운 나무를 쓰기 때문에 서랍을 내밀어도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지 않아 벽에 고정하라는 안내가 필요없다”고 말했다. 서랍장을 벽에 고정하는 관습이 없는 한국에서 이케아의 설명이 소비자들의 행동을 유발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미국은 이미 서랍장 안전 기준을 2014년 마련했다. 서랍을 열어 무게 중심이 앞쪽으로 쏠리더라도 서랍장은 안전하게 서 있어야 한다. 몸무게 20kg 이상인 어린이가 서랍 위를 오르더라도 엎어지지 않아야 한다.
한국 정부는 국내 판매되는 서랍장을 전수 조사해 이런 기준을 새로 만들겠다고 뒤늦게 부산을 떨고 있다. 조사를 통하더라도 위원회를 구성하고 충격 실험 등을 거쳐야 해 이케아 서랍장이 국내 시장에서 퇴출당할지 결정되려면 적어도 3개월은 걸릴 것이다.
미국에서 사고를 당한 부모들은 현지 언론을 통해 “벽에 고정하라는 안내를 우리가 어떻게 신경 쓰나. 당장 그 물건을 집안에서 치우라”고 호소하고 있다. 한국 부모들은 오늘도 이케아 매장에서 해당 서랍장을 구입하고 있을 것이다. 한국에서 안전 불감증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김민상 경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