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fort women’ foundation chief is attacke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omfort women’ foundation chief is attacked

테스트

Kim Tae-hyeon, left, chairwoman of the newly launched foundation to support comfort women victims, is sprayed on the face with red pepper by an unidentified man as she left the building after a press conference in central Seoul. [NEWSIS] 김태현(왼쪽)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이사장이 서울에서 연 기자회견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뿌린 캡사이신을 얼굴에 맞았다. [뉴시스]

Korea JoongAng Daily
Friday, July 29, 2016

A Tokyo-funded foundation to support Korean victims of Japanese wartime military sexual slavery, a key feature of the breakthrough deal between the two countries to resolve the issue exactly seven months ago, was launched in Seoul on Thursday.

*foundation: 재단
*key feature: 핵심 특징
*breakthrough: 돌파구
*launch: 시작하다, 진수시키다

일본이 지원한 기금으로 만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이 목요일 서울에서 출범했다. 지원재단은 7개월 전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 양국이 극적으로 합의한 해법 중 핵심내용이다.



But the newly established Reconciliation and Healing Foundation - considered a crucial part of the implementation of the Dec. 28 agreement - also felt a backlash and its chief was physically attacked with pepper spray in Seoul.

*reconciliation: 화해
*backlash: 반발, 역풍

그러나 12월28일 합의안 이행의 중요 부분인 화해와 치유 재단의 설립은 반발을 불러일으켰고 재단 이사장은 서울에서 캡사이신 봉변을 당했다.



Kim Tae-hyeon, a professor emeritus of social welfare at Sungshin Women’s University, was named head of the foundation and emphasized her mission to help heal the wounds of the victims of the Japanese Imperial Army’s forced recruitment of young women into sexual slavery before and during World War II, who are euphemistically referred to as comfort women.

*professor emeritus: 명예교수
*recruitment: 신규 모집
*euphemistically: 완곡어법으로, 완곡하게

김태현 성신여대 사회복지학과 명예교수가 재단 이사장으로 임명됐고 김 이사장은 2차 세계대전 전과 도중에 일본 제국주의 군대의 성노예로 강제로 끌려간 젊은 여성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을 돕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고 강조했다. 이 여성들은 완곡어법으로 위안부라고 불렸다.



“The goal of this foundation is to heal the wounds and recover the
dignity of the victims,” said Kim at a press conference after the foundation’s first board meeting in it new office in Sunhwa-dong, central Seoul. Kim added that the 1 billion yen($9.55 billion) promis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in the agreement will go to these survivors and “cannot be used for anything other than that.”

*dignity: 위엄, 품위, 존엄성
*survivor: 생존자

서울 중구 순화동 새 사무실에서 첫 재단 이사회를 가진 후 연 기자회견에서 김 이사장은 “재단의 목표는 피해자들의 존엄을 회복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약속한 10억엔은 생존자들에게 갈 것이고 “이외 다른 목적으로 사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Last Dec. 28, Korea and Japan’s foreign ministries struck a deal to resolve the comfort women issue, which has been a longtime thorn in their bilateral relations. The deal included an apology from the Japanese prime minister and a plan to establish a fund for the victims, using 1 billion yen to be taken from Japan’s state budget.

*strike a deal: 타협하다
*longtime thorn: 장기간 골치거리

지난해 12월28일 한일 양국 외교부는 양국관계에 오랫동안 골치거리였던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 타협안에 합의했다. 이 합의안에는 일본 총리의 사과와 일본 정부 예산에서 출연한 10억엔으로 피해자 지원을 위한 기금을 설립하는 계획이 포함됐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