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uder than wor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uder than words

Senior prosecutor Jin Kyung-joon was indicted on Friday for taking bribes of more than 900 million won ($809,253). He became the first senior-level prosecutor to be arrested in the 68-year history of the institution. Woo Byung-woo,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is also under suspicion of similar corruption during his prosecution service. Hong Man-pyo, prosecutor-turned-lawyer, was indicted for tax evasion but is suspected of having pocketed millions of dollars by exploiting his former connections and influence to win cases.

Prosecutorial corruption is not restricted to the upper level. Prosecutors at various levels have been charged for receiving corporate sponsorship, sex entertainment, luxury cars and other forms of graft. Reforms were demanded every time, but state prosecutors who fill the halls of investigatory power were busy trying to hide the wrongdoing instead of imposing discipline.

The prosecution repeatedly lied about Jin and his connection to the corrupt Nexon co-founder, as well as how he amassed wealth through shares in the game company. Jin was arrested only after the media hounded him. The opposition camp is proposing to create a separate entity to investigate corruption by senior public officials because prosecutors do not do their jobs.

The prosecution promised to set up a reform committee and overhaul the organization and its culture. But we have heard this story every time a corruption scandal hits the news. The prosecution must prove that this time it says what it means and means what it says.

Otherwise, its power and role in society will be undermined and its authority will be folded into other public institutions.


JoongAng Ilbo, July 30, Page 26


진경준 검사장이 9억원대 뇌물 수수 혐의로 어제 구속 기소됐다. 68년 검찰 역사상 초유의 사건이라고는 하나 국민들 마음엔 그다지 놀라울 것도 못 된다. 이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각종 의혹으로 사임 압력을 받고 있는데다, 앞서 검사장 출신 홍만표 변호사 또한 세금 탈루 혐의만으로 기소됐지만 몰래 변론 등 전관예우로 수백억원대의 사건 수임료를 벌어들였다는 의혹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한 것이 현실인 까닭이다.
검찰의 비리와 일탈은 고위간부들로만 그치지 않는다. 그 동안 스폰서 검사, 성접대 검사, 벤츠 여검사, 떡값 검사 등 신문지면을 장식한 제목만 떠올려도 검찰의 비리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다양하고 광범위하게 저질러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때마다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검찰 개혁의 필요성이 제기돼왔지만 수사권을 독점한 검찰이 자기 식구를 비호하고 소극적으로 대응하다 언론이 더 큰 비리를 밝혀내야 마지못해 수사에 나서는 구태를 반복해왔다.
이번에도 진 검사장은 넥슨 주식대박 의혹이 터진 후 거짓 소명을 수 차례 거듭했고, 검찰 역시 문제될 게 없다는 태도였으나 여론이 크게 악화되자 할 수 없이 그를 구속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두 야당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에 공조하기로 합의한 것도 이처럼 다른 기관으로부터 통제 받지 않는 권력인 검찰이 스스로 개혁할 의지를 보이지 않는 데서 비롯된 것이다.
검찰은 뒤늦게 검찰개혁추진단을 구성하고 검찰제도 전반과 조직문화, 의식변화 등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나 검찰 비리 사건이 터질 때마다 비슷한 소리를 들어온 국민들 귀에는 그다지 믿음직하게 들리지 않는다. 검찰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쇄신에 나서 신뢰받는 검찰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 그렇지 못하고 또다시 늑대소년이 되고 만다면 공수처 신설과, 검찰의 기소독점주의 손질 등 외부압력의 거센 파도 앞에 맨몸으로 던져지는 상황을 부르게 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