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shots at Trump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aking shots at Trump

On the third day of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on July 28, retired NBA star Kareem Abdul-Jabbar went on stage at the Wells Fargo Center in Philadelphia. In 2012, Hillary Clinton, then the secretary of state, selected the basketball player as a U.S. global cultural ambassador.

“I’m Michael Jordan, and I’m here with Hillary,” said Abdul-Jabbar. “I said that because I know that Donald Trump couldn’t tell the difference.” The audience broke into laughs. As the 69-year-old endorsed Hillary Clinton for president, he did not talk about himself.

He was there to create a dramatic mood for the next speaker, Khizr Khan, the father of a Muslim U.S. soldier who died in a car bomb attack in Iraq in 2004. Addressing Trump’s anti-Muslim bigotry, Khan asked, “Have you ever been to Arlington cemetery? Go look at the graves of brave Americans who died defending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You will see all faiths, genders and ethnicities.”

Abdul-Jabbar’s appearance reminded me of two sports stars. The first is Muhammad Ali, who passed away on June 3. Born Cassius Marcellus Clay Jr., he converted to Islam and changed his name to Muhammad Ali. Just as Ali fought for civil rights and refused to be conscripted into the U.S. military during the Vietnam War, Abdul-Jabbar boycotted the 1968 Summer Olympics in Mexico City by refusing to join the U.S. national squad to protest racial discrimination.

In “Redemption Song: Muhammad Ali and the Spirit of the Sixties,” author Mike Marqusee wrote about an encounter between the two legends. Upon meeting Ali, Abdul-Jabbar said the boxer was inspiring courage in many people to challenge the American establishment.

Half a century after that first meeting, Abdul-Jabbar stood at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not just for Hillary Clinton but for Ali as well.

I thought of Michael Jordan not just because Abdul-Jabbar jokingly introduced himself as Jordan. “Redemption Song” also discusses how civil rights activists asked Jordan to help defeat Jesse Helms, an openly racist Republican incumbent senator, in his home state of North Carolina.

Jordan, who once played basketball for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at Chapel Hill, refused to help. Am I going too far to assume that Abdul-Jabbar mentioned Jordan because of this background?

After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Hillary Clinton took the lead over Donald Trump in election polls. Abdul-Jabbar, the all-time leading shooter in the NBA with 38,385 points in his career, is more familiar with scoring baskets than making assists. Will his assist lead to a slam dunk in the final election in November?

JoongAng Ilbo, Aug. 1, Page 30


*The author is editor of the JTBC Digital News Room.

JANG HYE-SOO



힐러리 클린턴을 대선 후보로 지명하기 위한 미국 민주당 전당대회 사흘째인 지난달 28일(현지시각). 대회장인 미국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 중앙연단에 1970~80년대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 카림 압둘-자바(69)가 등장했다. 압둘-자바는 2012년, 당시 미국 국무장관이던 힐러리로부터 미국 문화대사에 임명된 인연이 있다.
연단에 오른 압둘-자바는 “여러분 안녕하세요, 나는 마이클 조던입니다. 나는 힐러리와 함께 합니다”라며 엉뚱하게도 자신을 조던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렇게(자신을 조던이라고) 얘기한 건 도널드 트럼프가 어차피 차이를 모를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해 참석자들의 폭소를 끌어냈다. 압둘-자바는 찬조연설 동안 자신에 관해선 일절 말하지 않았다. 대신 뒤이어 찬조연설자로 연단에 설 키지르 칸의 연설을 더욱 극적으로 만들기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단역’을 맡았다. 키지르 칸은 2004년 이라크에서 자살폭탄 테러에 희생된 무슬림 미군 장교 후마윤 칸 대위의 부친. 칸은 트럼프를 향해 “알링턴 국립묘지에 가 본 적이 있나. 그곳의 무덤을 보면 얼마나 다양한 종교와 성별, 인종의 사람들이 미국을 위해 희생했는지 알 수 있다”며 트럼프의 반이슬람주의를 질타했다.
이날 압둘-자바를 보면서 두 명의 스포츠 스타가 뇌리에 떠올랐다. 먼저 지난 6월3일 세상을 떠난 무하마드 알리다. 흑인 복싱스타 캐시어스 마셀러스 클레이 주니어는 무슬림으로 개종하고 무하마드 알리로 개명했다. 흑인 농구스타 퍼디난드 루이스 앨신더 주니어 역시 무슬림으로 개종하면서 카림 압둘-자바가 됐다. 인종 차별에 반대해 베트남전 참전을 거부했던 알리처럼, 압둘-자바도 인종 차별에 반대하는 뜻으로 1968년 멕시코시티 올림픽에 출전하는 미국 농구 국가대표팀 차출을 거부했다. 알리의 삶을 기록한 책 ‘알리, 아메리카를 쏘다’(2003년)에는 1967년 두 사람이 만난 얘기가 나온다. 압둘-자바는 알리를 만난 뒤 “그(알리)는 미국 체제에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많은 이들에게 베풀고 있었다”(301쪽)고 말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으로부터 반세기가 흐른 지금, 압둘-자바가 연단에 서게 된 건 어쩌면 힐러리 때문이 아니라 알리 때문일지도 모른다.
그 다음으로 마이클 조던이 떠오른 건 압둘-자바가 자신을 조던이라고 소개해서 만은 아니다. 앞서 인용한 책 ‘알리, 아메리카를 쏘다’에는 인권 운동가들이 인종 차별주의자인 공화당 소속 제시 헬름스의 상원의원(노스캐롤라이나) 당선을 막기 위해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 출신인 조던에게 도움을 청했다가 거절당한 얘기(393쪽)가 나온다. 압둘-자바가 사람들 앞에서 조던의 이름을 거론한 게 이런 배경 때문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면 지나친 억측일까.
전당대회가 끝난 뒤 힐러리 지지율이 트럼프를 앞질렀다고 한다. 남의 득점을 돕는 어시스트보다는 직접 득점을 하는 게 더 익숙한 NBA 통산 득점(3만8387점) 1위 압둘-자바. 그의 어시스트가 올 연말 파이널에서도 득점으로 연결될까.


장혜수 부장/JTBC 디지털뉴스룸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