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lkswagen sales shut down in Kore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Volkswagen sales shut down in Korea

테스트

Engineers check vehicles on standby for sale at the Audi Volkswagen PDI center in Pyeongtaek, Gyeonggi, on Tuesday. Korea’s Environment Ministry cancelled certifications for Volkswagen vehicles, which prohibits them from being sold in the Korean market. [KIM HYUN-DONG] 경기도 평택시 아우디폭스바겐 출고 전 차량점검(PDI) 센터에서 화요일 직원들이 출고 대기중인 차량들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 환경부는 폭스바겐 차량들의 인증취소 처분을 내려 한국 시장에서 판매가 정지됐다. [김현동 기자]


Korea JoongAng Daily
Wednesday, August 3, 2016

Korea banned the sale of 80 models of cars produced by the Volkswagen group including the Golf, the Polo, the Beetle and the Bentley because emissions and noise tests were falsified.

*emission: 배출가스
*falsify: 위조하다, 조작하다
한국정부는 배출가스와 소음 성적서를 위조했다는 이유로 골프, 폴로, 비틀, 벤틀리를 포함한 폭스바겐그룹 생산 80개 모델 차량의 판매를 중단시켰다.


It also revoked the certification of an additional 83,000 vehicles sold by Audi Volkswagen Korea. Owners of those cars can continue to drive them but will have trouble reselling them.

*revoke: 취소하다, 철회하다
*certification: 증명서, 인증서

아우디 폭스바겐 코리아가 판매한 차량 8만3천대에 대해 인증을 취소했다. 인증 취소된 차량의 소유주들은 계속 운행할 수 있으나 중고차로 판매할 때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This brings the total number of cars with revoked certifications to 209,000: 68 percent of the 307,000 Audi and Volkswagen vehicles sold in Korea since 2007 and 97 percent of Audi and Volkswagen vehicles sol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이번 인증 취소로 인증 취소된 차량은 총 20만9천대에 이른다. 2007년 이후 한국에서 판매된 아우디 폭스바겐 차량 30만7천대의 68%, 올해 상반기에 판매된 아우디 폭스바겐 차량의 97%에 해당한다.


“It is against the law to gain vehicle certification through fabrication and lies,” the Environment Ministry said in its press release Tuesday. The company was fined 17.8 billion won ($16 million). Last year, the company was fined 14.1 billion won for its so-called defeat device scandal.

*fabrication: 위조문서, 꾸며낸 것
*defeat device: (배출가스 검사) 속임수 장치

환경부는 화요일 보도자료를 통해 “위조문서와 거짓말로 차량 인증서를 받은 것은 불법”이라고 말했다. 아우디 폭스바겐에 벌금 178억원을 부과했다. 지난해에는 소위 배출가스 검사 속임수 장치 파문으로 아우디 폭스바겐에 141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An amendment to the Clean Air Conservation Act that went into effect last Thursday increased the maximum amount of fine per vehicle type from 1 billion won to 10 billion won. With this change, the Environment Ministry could have fined the company 68 billion won.

*amendment: 개정, 수정
*go into effect: 시행되다, 효력이 발생하다

지난 목요일 시행된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안에 따르면 한 가지 차종에 부과할 수 있는 최대 벌금이 1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늘어났다. 이 개정안에 따르면 환경부는 680억원을 벌금으로 부과할 수도 있었다.


But Audi Volkswagen Korea announced July 21 its decision to suspend sales of models under scrutiny by the ministry - before the amendment came into effect.

*suspend: 중단하다, 보류하다
*scrutiny: 정밀조사

그러나 아우디 폭스바겐 코리아가 개정안이 시행되기 전인 7월21일에 환경부가 조사하고 있는 차종들의 판매를 중단시키는 결정을 발표했다.


“Two legal institutes advised the ministry that it is legally unsound to apply the changed regulation on the company since it suspended sales of the models under question before the amendment,” the Environment Ministry said in its press release. “Thus the ministry applied the former regulation on fines, which limits them to 1 billion won per vehicle type.”

*unsound: 부적절한, 오류가 있는

환경부는 보도자료에서 “개정안 시행 전에 문제가 되고 있는 차종의 판매를 중단했으므로 아우디 폭스바겐에 수정된 규정을 적용하는 것은 법률적으로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법률연구기관 두 곳이 보내왔다”고 말했다. “그래서 환경부는 한 가지 차종에 부과할 수 있는 벌금을 10억원으로 제한한 옛날 규정을 적용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