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ing with fi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laying with fire

Diplomacy and national defense fall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executive branch. Political parties and the legislative branch can engage in diplomatic activities, but they should be supplementary. They cannot shake or reverse a nation’s diplomatic goals.

At a Monday meeting of senior presidential secretaries, President Park Geun-hye underscored that politicians must offer bipartisan cooperation with the administration when it comes to national security.

It is true that the Park administration did not act in a trustworthy manner in the lead-up to the decision to deploy the controversial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in the country. Nevertheless, security issues must be resolved through internal discussions and debates in the legislature. If the opposition cannot accommodate the incumbent government’s security policies, it can change them after it wins a presidential election. No matter what party takes power, it must externally demonstrate bipartisanship in our diplomacy for national security irrespective of their internal schisms.

China is under the strict rule of the Communist Party. The country is very different from Korea, where freedom of the press, civil disobedience and political activities are all guaranteed. Despite six first-term legislators of the major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claiming that they will carry out diplomacy for our national interest in China, it is highly likely that they will be exploited by Beijing for political purposes. It would be too late if the lawmakers accept responsibility for producing undesirable results in China.

The Chinese media ran an interview with former Unification Minister Jeong Se-hyun under the liberal Kim Dae-jung and Roh Moo-hyun administrations, who argued that the Thaad deployment will mean an end to the strategic cooperative partnership between Seoul and Beijing. But China did not run an op-ed by Ajou University professor Kim Heung-kyu, director of the China Policy Institute, who insists the Thaad battery is aimed at intercepting North Korean missiles — not monitoring the movement of Chinese missiles. He urges China to recognize Koreans’ security anxiety about the North’s missiles.

The opposition lawmakers going to Beijing deserve strong public criticism for their unpatriotic acts. No sovereign state allow the principle of bipartisan diplomacy for security to be ignored. Once they are in Beijing, they must behave carefully.


JoongAng Ilbo, August 9, Page 30

외교와 국방은 행위의 단위가 국가라는 점에서 어느 나라든 행정부에게 고도로 집중된 대표성을 부여하고 있다. 정당이나 입법부는 나름의 영역에서 외교행위를 할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보조적 성격에서 멈춰야지 국가의 외교적 목표를 흔들거나 역행해선 안된다. 어제 박근혜 대통령은 수석 비서관 회의에서 "아무리 국내 정치적으로 정부에 반대한다 해도 국가안보 문제에 대해선 내부분열을 가중시키지 않고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게 정치의 기본 책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가 사드 배치 결정과 설득 과정에서 미덥지 못한 모습을 보인 건 사실이다. 그렇다 해도 안보 문제는 국내 토론과 국회 논의,국내 정치과정을 통해 해소되어야 한다. 야당이 끝내 현 정부의 안보정책을 수용할 수 없다면 정권을 교체한 뒤 외교노선을 변경하면 된다. 안에서 싸워도 바깥으로 초당적인 안보외교를 하라는 건 어느 정권이 들어서도 정치권이 지켜야 할 기본 자세다.
중국은 공산당 일당 통제가 시퍼렇게 살아있는 나라다. 언론의 자유나 야당의 정부 비판, 시민적 저항과 정치활동이 완전하게 보장되는 한국과 다르다.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6명이 베이징에서 아무리 국익외교를 편다고 주장해도 중국 정부의 입맛대로 이용되리라는 것은 불보듯 환하다. 더민주 의원들이 뒤늦게 의도와 다른 결과가 벌어졌다고 항변해도 소용없는 일이다. 실제로 중국 언론들은 '사드가 배치되면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는 끝날 것'이라고 주장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의 인터뷰 기사는 실으면서 '사드는 대북한용이며 중국은 한국 국민이 지닌 안보불안을 인식해야 한다'는 김흥규 아주대 교수의 기고는 게재 취소하는 이중성을 보였다.
베이징에 간 더민주 초선의원들의 선의는 인정한다. 그들을 향한 '매국노'라는 비난도 과도한 느낌이다. 하지만 해외에서 보면 이런 나라망신이 없는 것 또한 사실이다. 주권이 제대로 작동하는 정상적인 나라치고 초당적 외교,초당적 안보의 원칙이 훼손되거나 무시되는 경우는 없다. 어차피 방중을 강행한 만큼 해당 의원들은 살얼음판 걷듯 언행을 조심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귀국 뒤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