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ing in the era of centenarian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iving in the era of centenarians

Couple months ago, I overheard a conversation of three elderly ladies and laughed up my sleeve. They were talking about Lee Sun-ja, the wife of former president Chun Doo-hwan, featured on the television news. “She is only 77 years old, but she looked like a granny. 77 years of age is so young but she looked so old.” They cluck their tongues.

Judging from the conversation, they must have been older, probably in their 80s. To me, these ladies and the former first lady were all grannies. But as they consider age 77 as young, I realized that we are really living in the era of centenarians.

While the standards of youth are often found in appearances in Korea, other countries give better insight into the changes of the time. Older generations not only maintain youthful appearances but also increasingly work alongside young people and no longer consider age as a barrier.

Fashion brand Aigner’s fall campaign features Iris Apfel, a 95-year-old model. The legendary American style icon worked on interior design works at the White House for nine presidents, from Truman to Kennedy to Reagan to Clinton.

If she were a Korean, she would have to be satisfied with the title of a “legend” and giving occasional advice. But Apfel is just as active as her younger years. She is on the covers of leading fashion magazines, was selected as a best dresser by the Guardian and poses for many fashion brands. Lately, she has introduced a set of emojis of her face.

The fashion industry is known for its obsession of youthful image, but 95-year-old Apfel is an icon not because she maintains a youthful appearance. The value of her celebrity comes from her attitude of not obsessing over youth. She confidently shows off the wrinkles and silver hair that come with her age but is never condescending to those who are younger. When asked for style advice, the experienced fashion icon says, “It’s better to be happy than well-dressed.” Instead of suppressing oneself for being old or patronizing others, she focuses on what she wants to do and is open to communicate with the world. Her attitude makes 95-year-old Apfel still active and relevant.

JoongAng Ilbo, August 8, Page 31


*The author is the lifestyl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AHN HYE-RI



두어달 전 할머니 셋이 대화하는 걸 옆에서 우연히 듣고는 혼자 속으로 웃은 적이 있다. 전날 9시 뉴스에 나온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내 이순자씨 얘기를 하면서 “77세 밖에 안됐다는데 완전히 할머니야, 77세면 청춘인데 왜 이렇게 늙었어”라며 서로 주거니 받거니 혀를 끌끌 차는 거다. 그렇게 말하는 걸 보니 모두 여든은 넘은 어르신들인 모양이었다. 아무리 외견상 곱게 나이 들었다해도 솔직히 내 눈엔 전직 대통령 부인이나 마찬가지로 그냥 다 똑같은 할머니였다. 그런데 정작 본인들은 “77세면 청춘”이라고들 하는 걸 보니 ‘100세 시대’를 살고 있다는 게 확 실감이 났다.
젊음의 기준을 주로 외모로만 평가하는 한국 밖으로 시선을 돌리면 사실 이런 시대가 더 잘 읽힌다. 전에 비해 훨씬 더 젊은 외모를 유지해서가 아니라 나이를 장벽으로 생각하지 않고 젊은 사람들과 섞여 하고 싶은 일을 의욕적으로 하는 노년층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패션 브랜드 아이그너의 이번 시즌 모델이 된 95세의 아이리스 아펠이 대표적이다. 아펠은 트루먼에서부터 케네디, 레이건을 거쳐 클린턴에 이르기까지 9명의 미국 대통령을 위해 백악관 인테리어 작업을 했던 미국의 전설적인 스타일 아이콘이다. 만약 한국이었다면 나이가 나이인만큼 ‘전설’이라는 타이틀에 만족해하며 가끔씩 훈수나 두며 살지 않을까. 하지만 그는 90세가 넘은 지금 젊은 시절보다 훨씬 더 활발하게 활동한다. 유력 패션지 커버를 장식하고, 베스트 드레서로 꼽히고(가디언), 패션 브랜드 모델로 수차례 발탁되면서 말이다. 최근엔 본인 얼굴을 딴 스마트폰용 이모지(이모티콘 비슷한 그림문자)까지 내놓았다.
유독 젊은 이미지에 목숨을 거는 패션업계가 95세 아펠에게 이처럼 끊임없이 구애를 보내는 이유는 그가 젊은 외모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 아니다. 오히려 아펠의 상품가치는 젊음에 집착하지도, 그렇다고 젊음에 시비 걸지도 않는 태도에 있다. 나이에 걸맞는 주름과 백발을 당당하게 드러내면서도 자신보다 덜 산 사람들을 결코 가르치려 들지 않는 그 태도 말이다. 아펠은 스타일 조언을 해달라고 하면 늘 “옷을 잘 입는 것보다 행복한 삶을 사는 게 더 중요하다”며 연륜이 묻어나는 얘기를 해준다.
나이에 짓눌려 스스로를 억누르거나 나이를 내세워 다른 이 위에 군림하는 대신 그저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열심히 하며 세상과 소통하려는 자세, 그게 95세 아펠을 여전한 현역으로 만드는 이유 아닐까.

안혜리 라이프스타일 데스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