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s miscalculation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be’s miscalculations

Let’s say you pressured someone to not do something. If he feels his freedom of choice was taken away, he will actually try harder to do it. This is the “boomerang effect” suggested by American psychologist Jack Brehm.

And it is a great term to describe the Shinzo Abe administration’s attitude toward the bronze statue of a girl symbolizing “comfort women” outside the Japanese Embassy in Korea. Abe’s associates are making demands repeatedly to the Korean government that the statue be relocated. Furthermore, a close aide of Abe went to Washington in January and asked U.S. officials to stop similar statues from being built in the United States.

The Abe administration appeared to believe that relocating the statue and stopping construction of more statues can be done through Seoul and Washington. That is a great delusion. The statues in Korea were built by civic groups. The government has no way to meet Japan’s demand, other than making appeals, because of public sentiment on the issue.

In the United States, a federal judge dismissed yet another lawsuit on Aug. 4 filed against Glendale, California that sought the removal of a statue honoring comfort women. Furthermore, the court also granted the city’s request to bar a strategic lawsuit against public participation (SLAPP). A SLAPP is a lawsuit intended to intimidate and silence an individual or a group by burdening them with the cost of a legal defense until they abandon their opposition. Unless the Supreme Court reverses the ruling, no one can challenge the construction of a comfort woman statue with a lawsuit. If the Abe administration tries to stop it, more statues will likely be built. On Aug. 6, a statue was built in Sydney, Australia, the third statue outside Korea. Furthermore, nine new statues will be completed in Korea this month, and 20 more are planned to be erected.

The Holocaust and the Armenian Genocide are the two worst crimes against humanity in the 20th century. There are 65 memorials in 20 countries to remember the genocide of 7 million Jews by Nazi Germany. There are also 33 memorials in 15 countries to remember the 2 million Armenians killed by the Ottoman Empire in the early 20th century. Most of them were built by overseas Jews and Armenians. And the power of 7 million Koreans living overseas is as strong as theirs.

For the Abe administration to stop the spread of the comfort woman statues, there is only one solution. It must apologize and apologize repeatedly until the Koreans say that it is enough. Otherwise, tens of statues will be built rapidly around the world to humiliate Japan. The foreign ministries of Korea and Japan will hold director-level talks today in Seoul. A consensus on this issue should be reached at the meeting.

JoongAng Ilbo, August 9,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NAM JEONG-HO



누군가에게 어떤 일을 하지 말라고 압박했다 치자. 선택의 자유를 뺐겼다고 느낄 경우 상대방은 치미는 부아로 그 일을 더 하려 한다. 미국 심리학자 잭 브렘이 설파한 ‘부메랑 효과’다.
요즘 위안부 소녀상 문제를 대하는 일본 아베 정권의 정책이 딱 그 꼴이다. 아베 총리 측근들은 한국 정부를 향해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옮겨야 한다고 연일 공세다. 뿐만 아니라 지난 1월에는 아베의 최측근 보좌관이 워싱턴에 가서 "미국 내 소녀상이 확산되는 것을 막아달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아베 정권은 한·미 정부를 움직이면 소녀상을 옮기거나 설치되는 걸 막을 수 있을 거라 믿는 모양이다. 착각 중 착각이다. 국내 기념물들은 하나같이 민간 주도로 세워진 것이다. 국민 정서상 정부로서는 협조를 읍소하는 것 외에 손 쓸 방법이 없다.
미국의 경우 글렌데일시에 들어선 소녀상을 철거해 달라는 소송이 지난 4일 캘리포니아 연방항소법원에서 또다시 기각됐다. 게다가 재판부는 글렌데일시가 낸 전략적 봉쇄소송 금지 신청까지 받아들였다. 전략적 봉쇄소송이란 사회적 이익을 추구하는 개인 또는 단체의 손을 묶어두기 위해 일부러 거는 재판을 뜻한다. 결국 대법원에서 판결이 뒤집히지 않는 한 미국 내 소녀상 건립에 법적 시비를 걸 수 없게 된 셈이다.
이런 터라 아베 정권이 막으면 막을수록 역효과가 나 소녀상 건립은 더욱 빠르게 확산될 수 밖에 없다. 지난 6일 호주 시드니에서 해외에서는 3번째인 소녀상이 세워진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 이달 중 국내 9곳에서 새로운 소녀상이 모습을 드러내며 20여 곳에서 설립이 추진 중이라고 한다.
20세기의 양대 반인륜 범죄가 유대인 및 아르메니아인 대학살이다. 나치에 의해 살해된 유대인 700만 명을 기리는 기념관·기림비 등은 20개국 65개소, 20세기 초 200만 명이 오스만제국에 희생된 아르메니아인 대학살 관련 시설은 15개국 33개소에 이른다. 대부분이 해외 교민 힘으로 건립된 것들이다. 700만 한국 교민의 저력도 결코 이 못지 않다.
아베 정권이 소녀상 확산을 원치 않으면 방법은 딱 한 가지다. “그만 하면 됐다”는 소리가 나올 때까지 사과하고 또 사과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3개에 불과한 해외의 소녀상이 삽시간에 수십 개로 늘어 일본의 얼굴에 먹칠을 할 것이다. 오늘 서울에서 한일 외교 당국 국장급 회의가 열린다. 이 자리에서 이런 공감대가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