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ing farming competitiv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aking farming competitive

In the spring of 2013, I visited a greenhouse in Hwaong, a piece of reclaimed land in Hwaseong, Gyeonggi, operated by Dongbu Farm Hannong, a subsidiary of Dongbu Group at the time. It was more of a factory than a farm.

The greenhouse was over 100,000 square meters (25 acres). The sunlight, temperature and humidity were automatically controlled, and the nutrients were supplied through pipes. Production per unit area in the greenhouse was several times that of conventional farms.

While Dongbu promoted high-tech farming using the greenhouse, farmers’ organizations fiercely protested that conventional farming would suffer, and Dongbu gave up on the project. The farmers did not trust Dongbu’s promise that all the products grown at the greenhouse would be exported instead of sold domestically. Dongbu Farm Hannong suffered financial problems and was sold to LG.

This summer, LG and farmers’ groups have been in conflict over a project in Saemangeum, North Jeolla. LG CNS unveiled a plan to invest 380 billion won ($345 million) with foreign investors to build high-tech greenhouses and a research and development complex on a 762,000-square-meter plot of reclaimed land, a project called the “Smart Bio Park.” Farmers once again fiercely opposed the plan. The North Jeolla Provincial Assembly passed a resolution opposing LG’s entry into the farming industry. There are rumors that LG, discouraged by the opposition, may give up on the project.

Integrating farming with the latest technology is a global trend, an effort to enhance competitiveness. China and Australia promote large-scale smart farm complexes. In Japan, major corporations such as Sumitomo Mitsui and Toyota are involved in farming. Korea’s farming industry, though, is still unglamorous. The farming population is growing older, and farms are mostly small. Agriculture only makes up 2 percent of Korea’s GDP.

In order to save farming and nurture it as an industry of the future, the latest technology and major investment are necessary. It is not an easy task. Farming is not an industry where competitiveness is the priority. Dongbu failed to persuade farmers, and LG is likely to follow.

There is little trust between farmers and corporations. The price paid from the discord is significant. Dongbu invested 46.7 billion won on the greenhouse but had to sell it to a midsize company for 17 billion won. While the farmers obstructed the large enterprise from entering farming, they didn’t gain anything. The company that acquired the greenhouse is selling tomatoes in the domestic market during a “grace period for exports.”
It is exactly what farmers had been opposing. In April 2013, at the height of the discord between corporations and farmers, the government set up a committee to promote understanding and cooperation between farmers and businesses. What are the government and committee doing now? They seem to have meetings once in a while, but the committee website hasn’t been updated since June 2014.

JoongAng Ilbo, Aug. 15, Page 30


*The author is the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YEOM TAE-JEONG


2013년 봄. 당시 동부그룹 계열 동부팜한농이 운영하던 경기도 화성 화옹간척지의 대형 유리온실에 간 적이 있다. 테니스동호회의 야유회 길에 그 회사에서 근무하던 회원 한 분이 "볼만한 토마토 농장이 있으니 들러보자”고 했다. 그곳은 농장이 아니라 ‘공장’이었다. 온실은 10만㎡(약 3만 평)가 넘었다. 햇볕의 양, 온도·습도는 자동조절되고, 양분은 파이프를 통해 공급됐다. 줄기마다 토마토가 주렁주렁 열려 있었다. 단위 면적당 생산량은 일반 농가의 서너 배가 넘는다고 했다. 동부는 그 유리온실을 앞세워 첨단 농법을 야심 차게 추진했지만‘우릴 다 죽일 셈이냐’는 농민단체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사업을 접었다. 동부의 국내판매 없는 전량 수출’약속도 농민들은 믿지 않았다. 동부팜한농은 그룹의 경영난 속에 LG에 팔렸다.
2016년 여름. 토마토·파프리카를 두고 LG와 농민단체 간 갈등의 골이 깊다. LG CNS는 새만금 간척지 내 76만2000㎡(약 23만평)에 해외투자자와 손잡고 3800억원을 들여 첨단 온실, 연구개발(R&D) 단지 등을 만들 계획을 밝혔다. '스마트 바이오 파크'사업이다. 농민단체는 다시 저지에 나섰다. 전북도의회는‘LG 농업 진출 반대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반발이 거세자 LG는 주춤한 모양새다. 사업 포기설까지 흘러나왔다.
농업과 첨단 기술의 접목은 세계적 추세다.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다. 중국ㆍ호주는 대형 스마트 팜 단지를 추진하고 있다. 일본은 미쓰이스미토모(三井住友)은행ㆍ도요타 등 상당수 기업이 농업에 진출하고 있다. 미국은 한 해 매출이 20조원에 가까운 몬산토 같은 회사가 농업 시장을 주도한다. 자유무역협정(FTA)확대로 농업시장 개방의 파고는 높아지는데 우리 농업은 초라하다. 고령화 속 대부분 영세농이다. 국내총생산(GDP)에서 농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 수준에 불과하다. 경쟁력을 잃어가는 농업을 살리고 미래유망산업으로 키우려면 첨단기술 도입과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다. 과제는 만만치 않다. 경쟁력 강화엔 누구나 동의하지만 농업을 경쟁력을 우선으로 하는 산업으로만 볼 수 없는 게 현실이다. 동부는 농민 설득에 실패했고 LG도 실패한 듯하다. 농민과 기업 간에 신뢰가 없다. 갈등은 풀리지 않는다. 그 대가는 상당하다. 동부는 467억원이 들어간 유리온실을 한 중소기업에 170억원에 팔아야 했다. 농민들은 대기업진출을 저지시켰지만 남는 게 없다. 유리온실을 인수한 그 회사는‘수출 유예기간’을 앞세워 토마토를 시장에 내놓고 있다. 농민들이 반대하던 국내시장 판매다.
기업과 농민갈등이 한창이던 2013년 4월 정부는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국민공감농정위원회’를 만들었다. 농민·기업인의 상호이해와 협력, 정부의 갈등조정을 담은‘기업의 농업참여 가이드라인’도 나왔다. 지금 정부와 농정위원회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가끔 회의는 하는 듯한데 위원회 홈페이지는 2014년 6월에 멈춰 있다.

염태정 내셔널 부데스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