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vation and challenge(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novation and challenge(국문)

Samsung Electronics’ new mobile phone Galaxy Note 7 shocked the market after it was released to more than ten countries on Friday. Bloomberg said the new smartphone pushed Apple Inc. into a corner, while the Wall Street Journal praised it as one of the best Android-based mobile devices. Thanks to such positive assessments and praise, Samsung Electronics’ stock price rose to over 1.6 million won ($1,430) for the first time. Judging from the current pace, market watchers expect the share price to soar.

The remarkable performance of Samsung is good news for our economy. Samsung hurriedly tried to catch up with Apple after it introduced the first iPhone. Thanks to Samsung’s efforts, it seemed it could almost divide the market with Apple, but appeared to lose ground due to its lack of originality and China’s fierce competition.

But Samsung has emerged again as the dominant player in the smartphone market after enhancing its hardware, Samsung’s traditional strong point. The secret was innovation. The company kicked off a head-to-head contest with Apple by developing the phablet Galaxy Note 1 — a smartphone-tablet hybrid with a bigger screen than other smartphones — in 2011.

Despite frequent ridicule for its hefty size, the crossover mobile device quickly penetrated global markets thanks to the advent of the video age.

Apple sneered at Samsung, calling it a “copycat,” but after the death of Steve Jobs in 2011 it has been presenting large-size smartphones, following in Samsung’s footsteps.

By applying iris identification features to the Note 7, Samsung overwhelmed Apple. Samsung bet on hardware for its success, after recognizing its weak points in software. Samsung’s strategy to use its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in hardware — as seen in the installation of iris recognition and waterproof and shockproof functions in the new device — to expand the market has worked wonders.

The iris recognition technology, in particular, is a remarkable piece of technology poised to initiate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orean banks have immediately introduced the extraordinary technology to their businesses, and their foreign counterparts are also set to do so.

But Samsung has no time for a pat on the back. When Apple counteracts Samsung’s challenge and China continues to invade our smartphone market with its lower-end products, the situation could change at any time. We hope Samsung continues to take an innovative path down the road.


JoongAng Ilbo, Aug. 20, Page 26


삼성전자가 어제 세계 10여 개국에서 동시에 출시한 갤럭시노트 7의 돌풍이 심상치 않다. 블룸버그는 “노트7이 애플을 궁지로 몰아붙였다”고 보도했고, 월스트리저널은 “사상 최고의 안드로이드폰”이라고 극찬했다. 이런 평가와 칭찬은 삼성전자의 주가를 사상 처음으로 160만원대로 끌어올렸다. 지금 기세로 봐선 추가 상승도 기대된다는 것이 시장의 전망이다.
국내 경제가 침체의 늪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삼성의 분발은 낭보가 아닐 수 없다. 삼성은 2009년 애플이 스마트폰을 처음 내놓자 허둥지둥 따라가는 후발주자였다. 재빨리 뒤쫓아가 한때 애플과 시장을 양분했지만 독창성이 떨어지고 최근에는 중국의 후발주자에게 쫓겨 설 자리를 잃어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삼성은 전통적인 강점인 하드웨어의 완성도를 높여 스마트폰 시장의 절대 강자로 떠올랐다. 핵심 비결은 혁신과 도전이었다. 첫번째 도전은 판 바꾸기였다. 삼성은 2011년 기존 스마트폰보다 화면이 큰 패블릿(스마트폰+태블릿) 노트1을 개발해 애플과 정면 승부에 나섰다. 보기만 해도 버거운 크기라며 조롱받았지만 동영상 시대가 열리면서 삼성은 급속도로 전 세계 소비자를 파고 들었다. 애플은 삼성을 카피캣(모방자)이라고 조롱해왔지만 스티브 잡스 사후 오히려 삼성을 따라 대형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다.
삼성은 이번에 노트7에서 홍채 인식 기술을 처음 적용하면서 스마트폰의 골리앗인 애플을 완전히 압도했다. 삼성은 소프트웨어가 취약하다는 지적을 인정하고 잘 할 수 있는 하드웨어에 승부를 걸었다. 결국 판을 키우고 펜으로 쓰고 방수·방진 기능에 홍채 인식을 도입한 삼성의 기술력 경쟁우위 전략이 먹혔다. 홍채 인식은 사실상 4차 산업혁명의 문을 여는 기술이다. 국내 은행은 즉시 홍 채인식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도입했고 씨티은행을 비롯한 외국은행도 도입을 준비 중이다. 삼성은 축배를 들 틈이 없다. 애플이 응전에 나서고 중국 스마트폰의 저가 공세가 강화되면 언제든 판도는 바뀐다. 이에 대비해서라도 혁신의 고삐를 놓지 않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