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ee-jerk no more(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nee-jerk no more(국문)

It is welcome that Kim Hang-gon, head of Seongju County in North Gyeongsang, expressed an intention to accept the deployment of the controversial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there. Kim officially requested tha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consider a different site in the county. As he said, “Unconditional opposition to a national security issue — the very foundation of our nation’s existence — will only lead to a catastrophe. If the government pushes forward the deployment as planned, it will only lead to irreparable wounds for the local people.”

Earlier, a committee established to pressure the government to withdraw its decision to deploy a Thaad battery in Seongsan-ri, where our air defense artillery battery is located, voted for the idea of requesting the ministry to consider another site in the county for the deployment. The decision by the committee was a rational one, reflecting a mature recognition of our security concerns stemming from North Korean nuclear threats.

Still, there are a few local residents who oppose the deployment in their own backyard. But we believe the people of Seongju County and the government can find a win-win solution. One potential site for the Thaad deployment is the Lotte Sky Hill Golf Course in Chojeon-myeon in the same county. The site meets most of the ministry’s six crucial standards for the deployment: operability, safety of residents, equipment and air flights, efficient use of existing infrastructure, perimeter security, cost of construction and preparation time.

Above all, the new location can minimize any controversy over health risks from electromagnetic waves, as it is located at an altitude nearly two times that of the Seongsan air defense battery’s 383 meters (1256 feet) above sea level. The new site is much less densely populated than in Seongsan-ri, which offers an advantage in using existing infrastructure like access roads.

The remaining question is how to persuade about 2,000 residents of Nongso-myeon and Nam-myeon in the nearby Gimcheon City. Considering the possibility of some far-leftists intervening in the conflict, the situation could turn around at any time.

The defense ministry must do its best to explain to the nearby residents why it chose the new site and seek their understanding. If the government can earn their trust, people in Gimcheon City would be willing to accept the government’s decision broad-mindedly, just as their counterparts in Seonju did.


JoongAng Ilbo, Aug. 23, Page 30


김항곤 경북 성주 군수가 어제 국방부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제3후보지 검토를 공식 요구함으로써 사드 배치 수용 의사를 밝힌 것은 참으로 다행한 일이다. 김 군수의 말마따나 “국가를 지탱하는 초석인 안보에 대한 무조건적 반대는 파국을 이끌 뿐이며, 원안대로 추진되면 (성주 군민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만 남길 뿐”이다. 성주사드배치철회투쟁위원회가 이에 앞서 ‘성산포대’가 아닌 제3후보지 국방부 검토 건의를 압도적인 표차로 결정한 것도 그러한 현실 인식에 따른 합리적인 결정이었다.
 여전히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일부 주민이 있지만 성주 군민들이 국가와 지역이 윈윈하는 방향으로 현명하고 원만하게 사태를 수습해 나가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성산포대 대신 유력하게 거론되는 제3후보지는 성주군 초전면의 롯데스카이힐 골프장 자리다. 이곳은 국방부의 사드 배치를 위한 여섯 가지 기준인 ▶작전 운용성 ▶주민·장비·비행 안전 ▶기반시설 체계 운용 ▶경계보안 ▶공사 소요 및 비용 ▶배치 준비기간을 대체로 만족시키는 입지로 평가된다. 우선 성주 도심에서 18㎞ 떨어져 있고 해발고도도 680m로 성산포대(해발 383m)보다 높은 데다 주변에 민가가 적어 전자파 유해성 논란을 최소화할 수 있다. 부지 매입 비용이 추가돼야 하지만 진입로 등 기반시설이 이미 갖춰져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후보지와 인접한 김천시 농소면·남면 주민 약 2000여 명을 설득하는 과제가 남아 있다. 벌써부터 김천의 일부 시민단체들은 외부 세력과 연대해 사드 배치 반대투쟁을 벌일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자칫 극단세력이 개입할 경우 사태가 더욱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 국방부는 충분한 설명 없이 갑작스러운 발표로 성주 군민들의 분노를 샀던 전례를 교훈 삼아 새 부지 선정 때는 인접 주민들에게 숨김없이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정부가 신뢰를 얻는다면 성주 군민들이 현명한 결정을 내린 것처럼 김천 주민들 역시 대승적으로 정부 결정을 받아들이는 희생을 기꺼이 감수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