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wrong forecasts, please(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wrong forecasts, please(국문)

Yesterday was the day of Cheoseo, one of the 24 seasonal divisions of the lunar calendar, when the intense summer heat wave begins to recede. But the seasonal clock seems to have stopped now. Seoul’s temperature on Sunday soared to 36.4 degrees Centigrade (97.5 degrees Fahrenheit), the highest this year. The worst heat wave since 1994 has continued for 30 days in a row. People are bombarded with the unfair graded utility billing which was introduced by the government to save energy for the industrial sector. 16 people, mostly the old and weak, have died as a result of the heat wave, as have millions of livestock across the country.

The scorching heat is probably unavoidable as it is a result of global warning. An effort to prepare for natural disasters and minimize them through accurate weather forecasting is more important than ever, but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KMA) is going backwards.

Despite public uproar against its misleading weather forecasts, KMA repeatedly flip-flopped on when the mercury would head south. It predicted that the heat wave would subside from Aug. 14, but most of Korea showed temperatures hovering at 35 degrees Centigrade. It then said Aug. 24 would be the turning point, but it has again changed the date to Aug. 25.

What irritates citizens more is the agency’s attitude, characterized by parrot-like excuses instead of self-reflection. KMA has once again attempted to find fault with the atmospheric pressure around the Korean Peninsular, an excuse it uses every monsoon season. The agency attributes its inaccurate forecasts to the high pressure in the North Pacific Ocean and an inflow of hot air from China. Didn’t KMA introduce a super computer costing a whopping 53.2 billion won ($47.2 million) earlier this year to accurately analyze such diverse factors and present correct weather forecasts?

We must hold such an irresponsible agency accountable for its past mistakes. This calls for a colossal revamp. The government must introduce a system using real names in order to allow weathermen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ir incorrect predictions. Also, the government must change the current rotation-based job assignments and instead pick qualified staff solely for weather forecasting. Weathermen who habitually produce inaccurate forecasts must be fired. Unless the KMA adopts a rigid work culture, it doesn’t deserve taxpayers’ money.


JoongAng Ilbo, Aug. 22, Page 30


내일이면 무더위가 한풀 꺾여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처서(處暑)다. 여름이 가고 가을에 든다는 말이지만 올해는 계절의 시계가 멈춘 듯하다. 서울은 어제 낮 최고기온이 올 들어 가장 더운 36.6도까지 치솟았다. 1994년 이후 사상 최악의 열대야도 29일째 기승을 부리고 있다. 폭염에다 전기료 폭탄까지 맞은 국민은 지쳐 있다. 온열환자만 2000명 가까이 발생해 16명이 사망했고, 가축 360만 마리가 폐사하는 등 피해가 막대하다.
지구온난화가 부른 폭염은 일부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 그런 만큼 정확한 예보를 통해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노력이 중요하다. 하지만 기상청은 거꾸로 가고 있다. 장마철 ‘청개구리 예보’로 온 국민의 질타를 받고서도 정신줄을 놓은 채 이번 폭염엔 오보 릴레이 기록을 세우고 있다. 지난 11일 폭염이 14일부터 누그러질 것이라고 예보했지만 대부분 지역이 35도를 넘나들었다. 열흘간 폭염이 꺾이는 시점을 이틀에 한 번꼴로 바꾸며 24일로 예보하더니, 하루 만에 다시 25일로 뒤집었다. 덥다는 것을 빼면 맞히는 게 하나도 없는 것이다.
국민을 더 짜증 나게 하는 것은 기상청의 태도다. 반성은커녕 앵무새 같은 변명만 늘어놓는다. 장마철에 주장했던 한반도 주변 기압계 정체 탓을 이번에도 한다. 기압계 흐름을 막는 북태평양 고기압과 중국발 더운 공기 유입 등 변수가 많아 폭염 예측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그런 변수를 반영해 예보관이 정밀하게 분석하겠다며 올 2월 532억원이나 들여 수퍼컴퓨터 4호기를 들여놓은 게 아닌가.
한심하고 무책임한 기상청을 이대로 놔둬선 안 된다. 전면적인 쇄신이 필요하다. 오보 책임 소재를 가려 기강부터 다잡아야 한다. 특히 예보실명제를 도입해 실력 있는 예보관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 2~3년 주기의 순환보직시스템을 뜯어고쳐 유능한 인재를 파격 대우해 베테랑으로 만들어야 한다. 면피성 과잉 예보만 하는 예보관은 퇴출시켜야 한다. 그리하지 않으면 어떤 ‘알파고’를 들여놔도 ‘오보청’의 낙인을 뗄 수 없다. 예보는 결국 예보관이 하는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