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ove policy loopholes(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move policy loopholes(국문)

The government spent 151 trillion won ($135 billion) over the last decade to encourage people to have more kids and address problems related to Korea’s aging society. Of the sum, 85 trillion won went to reversing the decline in the birthrate, but it has stayed low, actually slipping to 1.24 children per woman last year compared to 1.25 in 2007.

The reason why the government is losing the battle to boost the birthrate became clear after a joint study of its policy by the JoongAng Ilbo and Saenuri Party Rep. Na Kyung-won, who is heading the special legislative committee on the low birthrate and aging society. The government has been recycling a laundry list of policies in its so-called campaign on the birthrate.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pent 60 billion won in subsidies for family temple getaway programs from 2008 to 2010. How it concluded temple stay programs would raise the birthrate is a mystery. The Ministry of Interior spent 554.9 billion won to replace CCTVs around the country for local government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spent 143.4 billion won to curb teenage drinking and smoking. Government offices dug into budgets earmarked to promote the birthrate, spending 5.12 trillion won on 20 projects unrelated to the purpose.

Combating the low birthrate is the country’s biggest challenge, and its future hinges on the outcome. To fight our low birthrate of less than 1.3 children per woman over the last 15 years, the government should fix its administrative loopholes first. It must reexamine the three-stage, four-year plan that begins this year. There seems to be no way of encouraging women to continue their career after marriage or combat the phenomenon of delaying marriage or opting for divorce. What use is the number of policies when few seem to be of any help?
The loopholes in policies must be removed to enhance their efficacy. More money should go to providing incentives for childcare leave and allowances. Instead of spending money to promote family leisure, money should go immediately to families in need.

Local governments must come up with creative and customized birth promotion policies and companies must allow flexible working hours like Toyota has done. To ensure efficiency, the government could create a ministry like Japan has to spearhead campaigns to get some real results.


JoongAng Ilbo, August 23, Page 30


정부는 지난 10년 동안 '1, 2차 저출산·고령화 기본계획'에 152조원을 쏟아 부었다. 이 중 85조원이 저출산 대책에 들어갔다. 한데 출산율은 끄떡도 않는다. 2007년 1.25명이던 것이 지난해는 1.24명으로 더 떨어졌다. 중앙일보가 국회 저출산·고령화특별위원장인 나경원 의원실과 공동 분석해보니 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지가 일부 드러났다. 정부 부처별로 백화점식 정책을 수백 개 긁어다 늘어 놓고 과대 포장한 뒤 시늉만 냈다는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08~2010년 템플스테이를 가족 여가지원 사업으로 포장해 600억원을 썼다고 한다. 대체 템플스테이와 저출산이 무슨 연관이 있단 말인가. 이뿐만이 아니다. 행정자치부는 지방자치단체 폐쇄회로TV(CCTV) 교체 비용으로 5549억원을, 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는 청소년 음주·흡연 예방을 명목으로 1434억원을 집행했다. 이처럼 정부 부처들이 저출산 대책을 빙자해 20개 사업에 5조1168억원을 마구 썼다니 기가 찰 뿐이다.
저출산은 우리가 극복해야 할 최대 과제다. 15년째 빠져있는 초저출산(1.3명 이하) 늪을 탈출하려면 국민의 공분을 사는 행정난맥부터 추방해야 한다. 올해 시행에 들어간 3차 기본계획(2016~2020)도 다시 촘촘하게 정비해야 한다. 총 198조원의 재원 중 저출산 분야엔 매년 20조원을 쓴다는 데 경력단절여성이나 비혼·만혼 같은 피부에 와 닿는 지원책이 거의 없다. 이전처럼 가짓수만 채운 게 아닌가.
어제 국회 저출산특별위원회 공청회 제안처럼 거품을 걷어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실효성을 높이는 게 중요하다. 육아휴직수당 확대와 아동수당 도입도 그 중 하나다. 템플스테이 같은 엉뚱한 곳에 헛돈 쓰지 말고 프랑스·스웨덴식 가족·보조 수당 등을 도입하는 게 더 현실적이다. 자치단체와 기업체 동참도 끌어내야 한다. 중앙정부 일변도의 행정으론 지역별 특성도 살리지 못하고, 일본 도요타자동차 같은 혁신적인 유연근무 바람도 일으킬 수 없다. 결국엔 컨트롤타워 구축이 필요하다. 국무총리실이 맡거나 아예 일본 아베 정부의 '1억 총활약상' 같은 직책 신설은 어떤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