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ife cut short(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ife cut short(국문)

Lotte Group Vice Chairman Lee In-won was found dead on a hiking trail in Yangpyeong, Gyeonggi, Friday morning, a few hours before he was to be questioned by prosecutors on allegations of irregularities committed by the conglomerate and owner family. Police concluded that the 69-year-old executive, the second highest in rank at Lotte after the chairman, had hanged himself.

Lee held a high reputation in the group, having earned his way to the top office overseeing the group’s policies after joining the Lotte company in 1973. He was the closest confidante to group founder Shin Kyuk-ho and his son and present chairman Shin Dong-bin, helping to build Lotte into a top conglomerate in Korea. The exact motive for his extreme action is unknown, but it is sad that a man of his age had to end his own life.

His death came as prosecutors clamped down on the entire groups operations and family members. Investigators had finished questioning employees from the management to executive level, and they had summoned Lee for the last interrogation before confronting the Shin family on a number of charges including hiding slush funds and evading taxes. Although Lee did not come under prosecution questioning, we can imagine the amount of pressure he must have been under.

The prosecution cannot come under criticism for forced or dehumanizing questioning, as Lee took his own life before he could enter the interrogation room. But public confidence in the prosecution is already low, with suspicious implications in the corruption cases of former prosecutors Jin Kyung-joon and Woo Byung-woo, currently the president’s senior civil affairs secretary, who are both suspected of a number of wrongdoings.

Some believe Lotte Group has come under political target for its cozy ties with the former administration. The prosecution can only prove the rumors wrong through a fair and speedy investigation.

Lotte Group must also be aware that it brought the mishap upon itself. The conglomerate has come under a disgraceful spotlight for its shady ownership structure and family feud. Its troubles have proven to be tragic not only for the enterprise and national economy but also for individual lives.

The chairman must accelerate reforms in the company’s governance structure and rebuild its reputation as a responsible enterprise. It is the only way to compensate the deceased Lee after he devoted his entire career and life to the group.


JoongAng Ilbo, Aug. 27, Page 26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이 금요일 아침 경기도 양평 한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정황과 유서 등으로 볼 때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것이 경찰의 판단이다. 이 부회장은 1973년 입사해 그룹 정책본부장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아들 신동빈 회장의 핵심 측근으로 일하며 그룹을 국내 굴지의 대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아직 정확한 동기가 알려지지 않았지만 나이 70을 바라보는 노기업인의 죽음은 안타깝고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부회장의 극단적인 선택은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의 전방위 수사 와중에 이뤄졌다. 실무자와 사장급까지 소환조사한 검찰은 이날 오전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다. 신 총괄회장과 신 회장의 비자금 및 탈세 혐의를 입증하는 마지막 과정이었다. 직접적이든 아니든 수사에 대한 압박감이 큰 영향을 줬다고 볼 수 있다. 수사를 하는 검찰이나 받는 롯데 모두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대목이다.
객관적으로 검찰을 탓할 순 없다. 이 부회장은 검찰 소환을 받기 전이었다. 강압이나 망신주기 수사를 한 정황도 없다. 하지만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시선이 더 따가워지는 걸 피할 수 없게 됐다. 안그래도 진경준 게이트나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으로 검찰의 신뢰성이 흔들리는 중이다. 롯데 수사를 '전 정권 손보기'로 보는 시각도 있다. 외풍에 휘둘리지 않는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만이 검찰이 불필요한 오해를 떠안지 않는 길이다.
수사의 단초를 제공한 롯데그룹도 깊이 고민해야 한다. 불투명한 지배구조, 부자·형제간의 경영권 다툼은 21세기에 어울리지 않는다. 기업과 국가경제에 부담을 줄 뿐만 아니라 개인적 비극까지 초래할 수 있다. 신 회장이 이미 약속한 지배구조 선진화를 차질 없이 이행해 롯데가 책임 있는 한국기업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 회사에 대한 헌신이 애국이 되는 기업문화를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이 부회장의 안타까운 죽음이 헛되지 않게 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